A university’s noble austeri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university’s noble austerity



The state alone cannot reverse rapid rises in university tuition fees. Universities must do their part by saving and cutting costs to ease the financial burden on students.

Suwon University provides a good example for how the Ivory Tower can deal with costs effectively.

Appearing on a television program on Sunday, Education Minister Lee Joo-ho praised the university for its exemplary role in saving costs and giving more support to students. For the last three years, Suwon University has kept tuition fees unchanged.

It used 80 percent of its college reserves from last year - worth 25 billion won - to widen student scholarship programs.

All faculty members economized to help students get a better education for less money.

For example, they surrendered the long-standing one-year sabbatical as a part of austerity measures. Professors customarily are given a year off every six years to spend time at institutions at home or abroad for their research. But the school halved the period to six months to save money.

No doubt the sabbatical year is a necessary measure to help professors keep up with academic currents, but many waste their time vacationing due to university authorities’ lax supervision over their research.

The remarkable initiatives by Suwon University can breathe fresh air into the culture of complacency in the academic society.

The university also employs half the numbers of teaching staff compared with other universities. Instead, it runs operations based on task forces and specialized teams to boost efficiency while lowering labor costs. All the money saved from such efforts has gone back to students in the form of scholarship benefits.

Suwon University’s innovative moves naturally cause embarrassment to other universities that have accumulated as much as 800 billion won in bank accounts and still go on raising tuitions. Suwon University President Lee In-soo said, “It is a university’s duty to help students pursue learning without financial concerns.”

In Korea, universities earn most of their revenue from student tuitions. It should be spent on students. The Korean Council for University Education, a body of university presidents, decided to seek a common way to rationalize their massive cash holdings.

We hope that Suwon University’s exemplary case will further spread in the university community.

교수 안식년 줄인 수원대의 솔선수범

대학 등록금 부담 완화 문제는 국가 지원만으로 풀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대학도 낭비를 줄이고 허리띠를 졸라매 학생들의 등록금 부담을 낮추려고 노력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수원대는 등록금 문제의 해법을 제시하는 모범 사례다.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이 어제 방송에 출연해 수원대를 두고 “솔선수범한 대학이 나서주는 것에 감사 드린다”고 언급한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수원대는 3년 간 등록금을 한 푼도 올리지 않은 데서 한발 더 나아가 지난해 적립금의 80%인 250억원을 최근 장학금으로 내놨다. 교수·교직원들이 학교 운영 효율화에 동참해 아껴 모은 돈을 학생에게 돌려주려는 것이다.

수원대는 엄격한 재정 지출을 위해 ‘교수 안식년은 1년’이란 관행부터 깼다. 교수들이 대체로 6년마다 강의를 떠나 국내외 연수기관에서 연구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하는 안식년(安息年·sabbatical year) 기간을 6개월로 단축한 것이다. 연구 집중도를 높이고 학생들을 위해 재원도 절약하자는 교수들의 공감이 바탕이 됐다고 한다. 안식년은 새로운 학문 흐름 파악과 재충천 측면에서 필요한 제도다. 그러나 연구 성과 검증이 부실해 교수들이 어영부영 시간을 보내는 등 낭비적 요소가 적지 않다. 수원대 시도가 신선하게 받아들여지는 것도 그래서다.

교직원 수를 비슷한 규모의 다른 대학의 절반으로 줄여 경영 효율화를 꾀한 것도 눈길을 끈다. 팀제와 태스크포스 운영 등으로 업무 처리에 차질이 없게 하면서도 인건비를 크게 줄였다. 더 주목할 만한 건 수원대가 이렇게 해서 쌓은 적립금 대부분을 장학금으로 돌렸다는 것이다. 다른 대학들이 많게는 8000억원 규모까지 적립금을 쌓아 두고도 해마다 등록금을 올리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면 충격적이기까지 하다. “학생들이 돈 걱정 없이 공부할 수 있게 하는 것은 대학의 당연한 사명”이라는 수원대 이인수 총장의 말에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대학이 등록금으로 쌓은 적립금이 학생들을 위해 쓰여야 하는 건 당연하다. 마침 대학 총장 협의기구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도 적립금의 합리적 활용 방안 찾기에 나선 상태다. 제2, 제3의 수원대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