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versities get a failing grad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iversities get a failing grade



We are dumbfounded by the way 13 private universities have been running their operations. Identified as bad schools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none of them should be allowed to continue operating without significant restructuring. Many of them suffer from a severe lack of funds. With a meager recruitment rate of 39 percent, one school ran its academic calendar with over half of its classrooms empty.

As a result, the universities had to choose a set of extreme measures to sustain their university status by mobilizing all kinds of irregularities, including putting the names of dropouts or relatives of faculty on their enrollment lists. No wonder such erratic practices have led to such equally shameful administrative practices, such as giving credits to students without requiring that they attend classes.

As it turned out, the government has provided a whopping 12.6 billion won in subsidies to the universities for three years since 2007 in what amounts to a massive waste of tax money. The bigger problem is that i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provides financial support to universities in an effort to reduce college tuition fees, it will most likely end up extending the lives of the mismanaged institutions.

The problem is not limited to the 13 schools. The number of students our universities can admit is expected to exceed the number of high school graduates beginning in 2017, and that will increase the number of other universities that cannot recruit enough students to operate successfully.

Before the government offers more financial aid to failing universities, it should require that the schools implement significant reforms. Helping such poorly administrated universities continue to operate is a waste of government funds, not to mention a blow to the competitiveness of our educational entities.

The government has said it will enforce a compulsory closure of the 13 universities in question unless they return to normal operation. However, because universities have to return all of their assets to the government when they close their doors, the measure lacks practicality and feasibility. Instead, the solution lies is creating a better environment for bad universities to shut down. Fortunately,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gree that tuition cuts should go along with restructuring efforts. It is high time for the National Assembly to pass a revised bill that would weed out poorly-managed universities across the country.

반값 등록금, 부실대학부터 걷어내라

교육과학기술부가 2009년 지정한 13개 경영 부실대학의 학교 운영 실태는 한마디로 충격적이다. 상당수는 ‘대학이라고 할 수 없는 대학’의 전형으로 봐도 무방하다. 신입생 충원율이 39%에 불과해 강의실이 절반 이상 남아도는가 하면 시설 투자를 못해 폐허 분위기를 방불케 하는 대학도 한 둘이 아니다. 학생 모집이 어려워 온갖 편법과 불법을 동원해 자퇴생이나 교직원 가족 같은 허위 학생을 등록해 대학 간판을 유지하기도 했다. 이러니 강의가 절반 이상 이뤄지지 않거나 출석 조작으로 학점을 주는 등 학사관리가 엉망이기 십상이다.

이런 대학들에 정부는 2007년부터 3년간 국고보조금 126억6000여만원을 지급했다. 세금이 부실대학 유지 비용으로 줄줄 샌 것이다. 더 큰 문제는 앞으로 대학 등록금 인하를 위해 정부 재정이 지원되면 이런 부실대학들을 계속 연명시키게 된다는 점이다. 비단 이 대학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2017년부터 대학 정원이 고교 졸업자 수보다 많아짐에 따라 정원을 못 채워 경쟁력이 떨어지는 부실대학이 속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등록금 부담을 낮추기 위한 정부 재정 지원에 앞서 부실대학 퇴출 등 대학 구조조정이 선행돼야 한다. 문 닫아야 마땅한 부실대학을 정부 재정으로 살려주는 건 세금 낭비이며 전체 대학 경쟁력을 갉아 먹는 일이다. 정부는 13개 부실대학이 학교 경영을 정상화하지 못하면 강제 폐쇄하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그러나 강제 폐쇄 전례가 없을뿐더러 사립학교법상 문 닫는 대학의 잔여재산이 국고로 귀속되는 상황에선 대학이 반발할 게 뻔해 부실대학 강제 폐쇄는 현실성이 떨어진다.

부실대학이 스스로 문 닫을 수 있도록 퇴출 경로를 열어주는 게 정답이다. 마침 여야 정치권 모두 등록금 인하는 대학 구조조정과 병행해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만큼 어려운 일도 아니다. 국회에 계류 중인 사립학교법 개정안 등을 조속히 통과시켜 문 닫는 대학 잔여재산의 일부를 설립자에게 돌려주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등록금 인하의 전제 조건이며 대학 경쟁력 확보의 필수 요건인 부실대학 퇴출은 이제 더 미룰 수 없는 과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