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our presidents should hit the link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y our presidents should hit the links



We are familiar with American presidents playing golf. President Barack Obama once praised golf as “four hours of freedom.” The sport may give him time to relax and think. Obama asked John Boehner, the speaker of the House, for a round of golf on June 18. They may be political rivals, but the four hours of golf will give them time to understand one another’s viewpoints.

In Korea, golf has had a tumultuous history. During the authoritarian regimes, golf was considered a luxurious sport for the rich, and the military presidents’ fondness for golf appalled the average citizen.

President Park Chung Hee was known for his love of betting on golf, and he would play golf with lawmakers, government officials and businessmen to get information and use it in politics. In the winter of 1972, Park played a round of golf with Park Jong-gyu, chief of the Presidential Security Service, and a president of a newspaper company at the New Korea Country Club in Goyang, Gyeonggi. After the round, they had drinks at the clubhouse. The newspaper company president told the Korean president that there was talk of Park’s resignation and his choice of successor. Park’s face hardened. The tip set off a scandal in which Yun Pil-yong, then the Capital Defense commander, and the officers who followed him were punished for conspiring to launch a coup.

President Chun Doo Hwan and Roh Tae-woo were golf fanatics who often arranged golf meetings with heads of state when making visits abroad. Also, golf bags were known as the preferred tool for bribery as one bag can hold up to 200 million won in cash.

Golf became taboo for civil servants when Kim Young-sam declared that he would not play golf, as citizens disapproved of the sport. It was President Kim Dae-jung who brought golf back. Although he himself had never held a golf club, he ordered the development of public golf courses so that anyone could enjoy the sport. After that, it was 10 years before another president played golf. President Roh Moo-hyun lifted the ban on golf for civil servants, and he himself enjoyed the sport. President Lee Myung-bak, however, does not play golf and, perhaps for that reason, golf is again taboo for civil servants.

Golf resembles the course of life. Someday, I hope we will again see the president of Korea playing golf with an opposition leader and discussing state affair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대통령의 골프

1972년 말 경기도 고양의 뉴코리아 컨트리클럽. 박정희 대통령은 박종규 경호실장, 신문사 사장 S씨와 골프를 쳤다. 라운드가 끝나고 클럽하우스에서 막걸리가 몇 순배 돌았다. S씨는 박 대통령 퇴진을 언급하는 얘기가 돈다고 전했다. ‘더 노쇠하시기 전에 후계자를 키워야 한다’는 게 요지였다. 박 대통령의 표정이 굳어졌다. 권력 스캔들로 비화된 ‘윤필용 사건’의 도화선이었다. 윤필용 당시 수도경비사령관과 따르던 장교들이 쿠데타 모의 혐의로 처벌받은 사건은 이렇게 골프장에서 시작됐다. 내기 골프를 좋아한 박 전 대통령은 정·관·재계 인사들과 골프를 치면서 세상 돌아가는 정보를 얻고 정치에 활용했다고 한다.

전두환·노태우 대통령은 외국 방문 때 정상 골프회동을 할 정도로 골프광이었다. “전 재산이 29만원밖에 없다”는 전 전 대통령은 요즘도 골프장에 모습을 드러낸다. 권위주의 정권 시절 서민들에게 골프는 군인 출신 대통령이 즐긴 운동이라는 거부감과 사치·귀족 스포츠라는 부정적 이미지를 줬다. 현금 1억~2억원을 담을 수 있는 골프가방이 뇌물 전달 수단으로 알려져 부패의 악취까지 풍겼다. 이후 서민적 이미지를 원했던 대통령들은 골프를 가급적 멀리했다.

김영삼 정부 출범 이후 골프는 공직자에게 금기(禁忌)가 됐다. 김 전 대통령은 “임기 동안 골프를 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위화감을 준다는 게 이유였다. ‘골프 대중화’란 구호는 골프채를 잡아보지도 않았던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서 나왔다. “특권층의 스포츠가 아니라 국민 누구나 즐길 수 있어야 한다”며 퍼블릭골프장 개발을 지시했다. 골프 치는 대통령을 보기까지는 10년을 기다려야 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골프 좀 하겠다”면서 공직자의 골프 금지령도 풀었다. 골프 안 치는 이명박 대통령의 영향인지 공직자에게 골프는 금기로 돌아갔다.

미국 대통령들이 골프 치는 모습은 낯익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골프를 ‘4시간의 자유’라고 예찬했다. 여유와 성찰의 시간이라는 뜻이리라. 오바마 대통령이 야당의 1인자인 존 베이너 하원 의장에게 18일 골프회동을 제의했다. 정적(政敵)이지만 골프라는 공통분모를 통해 4시간 동안 함께 걸으면서 이해의 폭을 넓히자는 포석이 깔려있음 직하다. 골프는 우여곡절의 인생을 닮았다고 했다. 우리나라에서도 대통령이 야당 총재와 골프를 치면서 나랏일을 논의하는 그날을 기다려 본다.

고대훈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