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ore glass-walled building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more glass-walled buildings



An unprecedented early heat wave is raising concerns of an electricity crisis. The Ministry of Knowledge Economy, anticipating electricity reserves to reach 4.2 million kilowatts this summer, which translates into a reserve margin of 5.6 percent, has launched an emergency action team.

The Unit 1 and Unit 2 reactors in the Shin Gori nuclear power complex went into operation early this year, but the extra supply likely won’t be sufficient to meet the surge in demand if the heat continues. New facilities increased supply capacity by 4.63 million kilowatts, but will likely be sapped by a projected demand of 4.88 million kilowatts.

Electricity for air conditioners and fans takes up one-fourth of all summertime power consumption. And this segment has been growing ever year. We may face rolling brownouts if the heat continues or glitches occur in the national power grid.

Electrical supply could be a problem until next year, when three new reactors come online - the Shin Gori Unit 3 reactor and Wolseong’s Unit 1 and 2 reactors. If two additional thermoelectric power plants come online in the Yeongheung complex in 2014, the country’s reserve margin - the amount of unused available capability - is expected to rise to a comfortable 13.9 percent.

We must be efficient with our electricity use for the next two years. Setting a limit on air conditioning and even rolling brownouts during peak times could be implemented this summer, particularly for areas that are home to large industrial factories.

Japan is struggling with a dire electrical shortage after nuclear facilities were crippled by a massive earthquake. The Japanese population has been shouldering the burden to save electricity. As a result, demand for electricity fell 6.5 percent last month from the same period a year earlier. Household consumption also dropped as much as 7 percent, suggesting how the Japanese have united to address the post-war power crisis.

Despite the power crisis in Japan, Korea remains carefree in its energy use. Local governments have been renovating municipal buildings with expensive heat-absorbing glass walls. These glass-walled buildings are peppered everywhere. But the buildings consume seven times more energy than concrete buildings. Without any consideration for energy, no matter how many more reactors are built, we will never be free from supply concerns.

세금 낭비하는 공공기관 유리 건물

때이른 폭염에 전력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지식경제부는 올 여름 예비전력이 420만kW(예비율 5.6%)에 남짓할 것으로 보고 비상대책반을 가동했다. 올 초 신고리 원전 1·2호기가 가동에 들어갔지만 턱밑까지 차오른 전력난은 해소하기 쉽지 않다. 지난해보다 공급 능력이 463kW 확충됐지만 전력 소비는 이를 웃도는 488만kW 늘어날 전망이기 때문이다. 특히 전체 수요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여름 냉방용 전력이 매년 두 자리 증가율을 보여 마음을 졸이게 만들고 있다. 갑자기 이상고온(異常高溫)이 닥치고 일부 원전이 고장 날 경우 대규모 정전 사태를 피하기 어렵다.

전력대란은 올해와 내년이 고비다. 신고리 원전 3호기와 신월성 원전 1·2호기가 완공되는 내후년부터 전력난이 한풀 꺾인다. 영흥화력 5·6호기가 가동되는 2014년 쯤에는 전력예비율이 13.9%까지 오를 전망이다. 따라서 2년간 필사적인 절전 노력이 중요하다. 여름철 실내온도를 제한하고, 피크 시간대에는 자율 절전을 유도하는 수급조절이 불가피하다. 전력을 대량 사용하는 공장들에 대해 의무적으로 지정기간제를 적용하는 것도 시급하다. 전력 사용 피크 기간에 대형 공장들이 순차적(順次的)으로 휴가를 실시해야 전력 대란의 고비를 넘길 수 있다.

대지진과 원전사고를 겪은 일본은 요즘 전력난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 온 국민이 절전에 매달리고 있다. 그 덕분에 지난달 일본의 전력수요가 지난해 동기대비 6.5% 줄어드는 기적을 낳았다. 특히 가정용 전력소비는 7%나 감소했다. 그만큼 대재앙에 맞서 일본 열도 전체가 똘똘 뭉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비해 우리는 어떤가. 그 동안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사방을 유리로 둘러치는 ‘글라스 커튼 월’(glass curtain wall) 방식의 호화청사를 마구잡이로 지었다. 도심에도 유리로 장식된 주상복합건물이 우후죽순처럼 솟아 올랐다. 이런 유리온실들은 콘크리트 건물보다 열 손실이 7배나 많다. 혹서기나 혹한기에는 ‘전기 먹는 하마’나 다름없다. 국민 세금을 낭비해 ‘호화 찜통’을 만든 것이다. 이런 흐트러진 의식이라면 아무리 발전소를 많이 지어도 결코 전력난에서 벗어날 수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