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sperity makes poverty a tough pil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sperity makes poverty a tough pill



The sense of alienation that Londoners expressed last week from the city they call home after spontaneous rioting erupted in Tottenham is difficult to fathom. But Charles Dickens may have captured the main gist of it when he described London’s slums in the weekly magazine “Household Words” back in 1850.

“If you are blindfolded and brought here, how many Londoners would realize that this is not far from downtown London? How many would believe that all things living and dead exist on the dirty streets and breath stinky air in the dumpster and crumbling buildings?”

A class of urban poor sprang up in England during the industrial revolution, when laborers commonly toiled for 18 hours a day to make their living. Saving the poor was a national task. However, the New Poor Law legislated in 1834 could not meet its goal. The legislation reflected the complaints of the middle- and high-class that the state’s assistance produced lazy citizens at the bottom of the social spectrum. Instead of receiving money from the government, the poor were offered menial factory jobs, which quickly led to the exploitation of the labor force.

Charles Dickens’ classic novel “Oliver Twist” (1837) is known as a fine piece of social criticism shown through the prism of a young boy who survives life at a miserable workhouse. Perhaps the key scene is when Oliver famously begs for more food and is unceremoniously booted from the factory. The book is a dark portrayal of 19th-century England, which is when the Salvation Army was organized to bring some relief to poor by offering them soap and soup.

The situation had not improved much in the early 20th century, as Jack London found when he wrote “The People of the Abyss” in 1902. He exposed the struggle of the poor after sleeping on the streets of the capital’s East End.

As riots have spread over England in recent days, experts blame the sense of deprivation felt by the urban poor as a result of economic and social polarization. In the 21st century, cities have become prosperous in a way Dickens never experienced. As economies develop, the desire to spend becomes ever greater and the gulf between rich and poor is more widely felt.

Korea’s situation is not so different from England’s, where store windows were destroyed and notebook computers looted. Young Englishmen broadcast the riots on social network services like Twitter. And there is a danger it could spread further.

*The writer is a culture and sport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 Sun-min

도시빈곤층의 난(亂)

“누군가가 사람들의 눈을 가리고 이곳으로 데려온다면, 이런 곳이 시내에서 멀리 떨어져 있지 않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 런던 시민은 얼마나 될까? 구역질 나는 냄새와 쓰레기더미, 쓰러질 것 같은 집들, 그 안의 초라한 내용물들이 산 것이나 죽은 것이나 모두 지저분한 길바닥으로 끈적거리며 흘러나오는 이 지역 공기를 마시고 산다는 걸 믿을 사람은 몇 명이나 될까?”

찰스 디킨스가 1850년 주간지 ‘하우스홀드 워즈(Household Words)’에 묘사한 런던 빈민가 풍경이다(미첼 스티븐스,『뉴스의 역사』). 영국 도시빈곤층(urban poor)은 산업혁명 때 생겼다. 이들은 입에 풀칠하려면 하루 18시간 노동은 예사였다. 구빈(求貧)은 국가적 과제였다. 하지만 1834년 생긴 신(新)빈민구제법은 빈민을 구제하지 못했다. 이 법엔 “국가의 도움이 ‘게으른 빈민’을 양산한다”는 중·상류층의 불만이 반영됐다. 빈민들은 나라로부터 돈을 받는 대신 공장에서 일을 했다. 노동력 착취가 빈발했다.

디킨스는 소설『올리버 트위스트』(1837)로 이를 고발한다. “제발 조금만 더 주시면 안 될까요?” 공장 배식책임자에게 애걸하다 쫓겨나는 올리버의 사연은 19세기 영국의 어두운 자화상이다. 구세군도 이때 생겼다. 구세군의 ‘3S’는 비누(Soap)로 더러운 몸을 씻어주고 뜨거운 스프(Soup)로 배를 채워 빈민을 구제(Salvation)하겠다는 구호다.

20세기에도 사정은 나아지지 않았다. 1902년 소설가 잭 런던은 르포『밑바닥 사람들』을 쓴다. 런던 최하층이 모여 사는 이스트엔드에 넝마를 걸치고 잠입했다. “그들에겐 가정생활이라는 게 없다. 언어를 보면 안다. 아버지가 퇴근하다가 길에 있는 아이들에게 엄마가 어디 있는지 물으면 이런 대답이 돌아온다. ‘건물에요.’”

최근 런던 토트넘 등 영국 각지에서 폭동이 일어났다. 전문가들은 양극화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에서 비롯된 ‘도시빈곤층의 난(亂)’으로 진단한다. 세기가 바뀌면서 디킨스 시절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도시는 번영했다. 그만큼 사람들의 소비욕구도 강렬해졌다. 비누와 스프로 구제되기는커녕 ‘풍요 속 빈곤’에 박탈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국이라고 다를까. 상점 유리창을 깨고 노트북 컴퓨터와 트레이닝복을 훔친 후 트위터로 생중계하는 영국 젊은이들의 약탈극은 섬뜩하기 그지없다. ‘남 일’ 같지 않아서다.

기선민 문화스포츠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