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ware the danger of overreac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ware the danger of overreaction



A friend of mine arrived at Gimpo Airport in Seoul last week and witnessed a strange scene. That day, the female flight attendants of Japan Airlines were going through immigration in the lines reserved for airline crews and diplomats. Suddenly, an immigration officer stopped them, as the entry form filled out by one of them was incomplete. The immigration officer called to the Koreans in the line for regular passengers and told them to go to the reserved line. The Koreans moved at once, without knowing what was going on between the officer and the JAL flight attendants.

It is possible that the incident that day was somehow related to another recent incident involving K-pop group Beast, whose members were denied entry at Haneda Airport in Japan. Nevertheless, we can spot tensions reflective of the touchy relations between our countries.

As it turns out, the Beast incident, which created a great deal of controversy in Korea last week, was nothing to get worked up about. It seems to have been the result of a mistake on the part of the agency or event organizer. The incident happened on Aug. 16, and I asked a high-level official in charge of Korean affairs at the Japanese foreign ministry about the case. He was surprised to learn about the incident and called his subordinate to confirm it. The subordinate was not aware of the incident either. Though Japan was neither interested in, nor aware of the incident for two full days, Koreans were wasting energy on it and even speculated that it was done in retaliation for our government’s refusing entry to Yoshitaka Shindo, who led a delegation of Japanese lawmakers attempting to visit Ulleung Island.

In the meantime, there was a report that a Japanese television program showed a Korean female K1 fighter beaten up by three Japanese comedians. We also heard that thousands of Japanese demonstrated in front of a network that airs Korean programs. It seems like sensational and unfounded reporting.

Frankly, Koreans do not need to be concerned about the foreign policy of Japan nowadays. Since the prime minister changes almost every year, it is hard to expect a calculated and systematic foreign policy from Tokyo. We certainly need to be vigilant, but we can also laugh off trivial protests or provocations from Japan. Above all, we must remember that an overly sensitive response or overestimation of Japan in general may backfire on us instead.

*The writer is the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Kim Hyun-ki

비스트와 JAL 여승무원

지난주 지인이 김포공항을 통해 한국에 입국하다 좀처럼 보기 힘든 광경을 목격했다. 거의 모든 국제공항의 입국심사대 제일 가장자리 줄은 승무원·외교관 전용 레인이다. 일반인이 설 수 없는 줄이다. 그날 일본항공(JAL) 여승무원들이 이 레인을 통해 입국 절차를 밟고 있을 때였다. 입국 심사관이 갑자기 제지를 했다. 일행 중 1명이 제출한 입국신고서 내용을 문제 삼았다고 한다. JAL 여승무원들이 잠시 주춤거리자 이 담당관은 옆의 레인의 ‘일반 한국인’들을 향해 외쳤다. “이리 와서 줄 서세요.” 영문을 모르던 일반 내국인들이 승무원·외교관 전용 레인으로 우르르 몰려갔고 JAL 여승무원들은 줄 제일 뒤로 밀렸다.

이 장면과 한국의 인기 아이돌그룹 ‘비스트’가 일본 하네다 공항에서 입국 거부를 당한 것과의 연관성은 알 도리가 없다. 하지만 이처럼 요즘 한국과 일본 곳곳에선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감돈다.

지난주 한국 사회를 뜨겁게 달궜던 ‘비스트 입국거부’ 소동도 알고 보면 그렇게 분개할 일이 아니었다. 소속사나 이벤트 대행사의 사무착오가 원인이었다. 지난 16일 발생한 이 ‘사건’을 18일 밤 만난 일 외무성의 한국 담당 고위 관료에게 물었다. 그는 “그런 일이 다 있었느냐”고 되물었다. 그리곤 즉석에서 전화로 부하직원에게 확인했다. 근데 우스운 건 그 부하직원도 그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상대방은 만 이틀 지나도록 관심도 없고 내용도 모르는 사안을 놓고 우리만 머리 동여매고 “신도 의원 입국거부에 대한 보복행위 아니냐”며 에너지만 소모했던 것이다.

최근에는 한 일본 민방 프로그램에서 한국 여성 격투기 선수가 일본 남성 개그맨 3명에게 ‘집단 린치’를 당했다는 국내 보도가 있었다. 한류 프로그램을 많이 방영하는 한 방송사 앞에서 수천 명의 시민이 대대적 항의시위를 벌였다는 소식도 있었다. 팩트 자체가 틀리거나 상당부분 과잉 포장된 것들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희한하게도 한국으로 물 건너 가면 ‘빙산의 일각’에 불과한 것들이 ‘빙산’이 되고 만다.

솔직히 요즘 일본의 외교를 보고 있노라면 한국 국민이 그리 걱정하고 두려워할 게 못 된다. 해마다 반장 뽑듯 1년에 한번 꼴로 총리가 바뀌다 보니 예전의 치밀하고 체계적인 외교는 찾아보기 힘들다. 일본의 사소한 반발, 도발 같은 건 우리가 통 크게 웃고 넘어가도 될 때가 됐다. 적당한 경계는 필요하지만 일본에 대한 과민반응, 과대평가는 오히려 한국에 자충수가 될 수 있다.

김현기 도쿄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