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ding better ways to make a buc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nding better ways to make a buck



Pyramid schemes are disguised as legitimate business models for selling products or services. New members are forced to buy thousands of dollars worth of useless items and told to sell them, and the existing members share the profit.

If new members do not sign up, the pyramid collapses. The person at the top of the pyramid, the “pharaoh,” makes a fortune by luring new members into the scheme. It is not much different from human trafficking.

In his bestselling book “Freakonomics,” American economist Steven Levitt describes a kind of pyramid scheme involving the Black Disciples gang, which is known to engage in drug trafficking. The gang has about 100 leaders in a network that is 5,000 strong. Midlevel dealers make about $100,000 a year, while the 20 bosses at the top earn about $500,000 a year. The rest of the Black Disciples, however, earn just $3.30 an hour, less than the minimum wage, and their jobs are risky. Twenty-five percent of them are killed during operations.

A drug trafficking network is similar to a pyramid scheme in that only the top bosses make money. And, if you do not take into account the harm done by the drugs and instead look only at the business model, pyramid schemes are worse than drug trafficking networks. At least the members of drug networks make money when their product is sold.

In late August, the issue of pyramid schemes came to light in Korea when 15 college students and graduates trapped in such a scheme were found living in a 49-square-meter (527-square -foot) room in Macheon-dong, southeast Seoul, with little food and lots of debt.

Authorities say the number of victims of such schemes is growing, with disastrous consequences for some, including suicide.

According to the Fair Trade Commission, 3.57 million sales agents were involved in illegal multilevel businesses in Korea last year, which earned a total revenue of 2.5 trillion won ($2.2 billion). The sales agents in the top 1 percent made 43 million won per year on average, but the next 5 percent earned considerably less - an average of 3.96 million won. Those in the top 30 percent made 460,000 won.

If you are dreaming of making a fortune by participating in a pyramid scheme, you will be making a foolish choice. Do not let the con artists benefit. No matter how desperate you may be, there are better ways to make a buck.

*The writer is a staff writer of the JoongAng Sunday.

By Kim Chang-woo

피라미드

이탈리아 출신 미국인 찰스 폰지는 1919년 국제우편 쿠폰에 45일 투자하면 50%의 수익을 준다며 자금을 모았다. 초기에는 새 투자자의 돈을 기존 투자자에게 나눠주는 ‘돌려막기’로 꼬박꼬박 ‘수익금’을 지급했다. 4만명이 적금을 깨고 대출을 받아 투자한 돈 1500만달러를 챙겼다가 이듬해 쇠고랑을 찼다. 보통 ‘피라미드’라 불리는 다단계 금융 사기를 ‘폰지 사기(Ponzi Scheme)’라 부르는 이유다. 미국 나스닥증권거래소 회장을 지낸 버나드 메이도프는 20년에 걸쳐 650억달러의 폰지 사기를 쳤다가 2009년 150년형을 선고받았다.

보통 ‘피라미드’라 불리는 불법 다단계 조직은 폰지 사기가 아닌 것처럼 위장하기 위해 물건을 끼고 합법적인 다단계로 위장한다. 신규 회원이 쓸모 없는 물건을 수백만원어치씩 사도록 강요하는 것이다. 그 돈을 기존 회원이 나눠먹는다. 신규 회원을 끌어들이지 않으면 당장 망한다. ‘파라오’라고 불리는 최고위층만 돈을 번다. 심하게 말하면 ‘인신 매매’나 다름없다.

미국의 경제학자 스티븐 레빗은 2005년 내놓은 책 『괴짜경제학』에는 “마약 판매상이 부모와 함께 사는 이유는 제대로 돈을 벌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검은 사도단’이라는 조직의 경우 중간보스가 되야 연 10만달러를 번다. 전체 5000명의 조직원 가운데 중간보스는 100명, 50만달러 이상을 버는 보스급은 20명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시간당 3.3달러를 받는다. 25%가 죽는 위험을 감수하고 언젠가는 보스가 되겠다는 일념으로 버틸 뿐이다.

최근 중앙일보의 ‘거마 대학생’ 보도로 피라미드가 다시 관심을 끌고 있다. 마약의 해악을 감안하지 않고 비지니스 모델로만 따지면 피라미드는 마약 조직보다도 나쁘다. 최소한 마약은 찾는 사람이라도 있어 외부에서 돈이 들어온다. 꼭대기에 올라가야 돈을 벌 수 있다는 점에서도 피라미드는 마약 조직과 닮았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합법적인 국내 다단계업체의 판매원은 357만명, 총 매출은 2조5000억원이다. 상위 1% 판매자는 연 평균 4300만원의 수당을 챙겼지만 1~6% 판매원은 396만원으로 확 줄어든다. 상위 30%에 들어야 46만원을 벌 뿐이다. 합법적인 다단계가 이 정도다. 피라미드로 일확천금을 꿈꾸는 것은 본인과 주위 사람들의 피 같은 돈으로 사기꾼 몇 명의 배를 불려주는 어리석은 선택일 뿐이다.

김창우 중앙SUNDAY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