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arning to Wall Stree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warning to Wall Street




The protests against the greed and increasing social inequality in the United States are rapidly spreading to other major U.S. cities. Since the massive “Occupy Wall Street” protest began in New York three weeks ago, similar demonstrations have sprung up across the country in Boston, Los Angeles and Washington.

Of the thousands of protesters who attempted to march across the Brooklyn Bridge last weekend, more than 700 were arrested. Meanwhile, about 3,000 protesters held a violent rally in front of the Bank of America - the largest bank in the U.S. - to denounce widespread corruption and collusion between the government and financial companies. The situation appears to have crossed a line and we can no longer dismiss it as erratic behavior.

From those who say that the top one percent of the population currently controls more than 50 percent of the country’s wealth, to others who say that all they want is not to have to worry about rent or food, they have vividly outlined their discontent about the injustice of capitalism. They say capitalism deepens the gap between rich and poor, increases socioeconomic polarization and creates a dire economic situation in which it is tougher and tougher for college graduates to get jobs.

While financial institutions, which brought about the global financial crisis of 2008, are still making monumental profits thanks to a massive government bailout, ordinary citizens are being forced out onto the street because they cannot simply repay the mortgages they borrowed from banks. Yet the CEOs of those same banks still receive astronomical salaries in amounts that are out of the range of possibility for ordinary people. The protesters say that it is their fury over the absurdity of all of this that has driven them to take to the streets.

Youth unemployment and discontent over the socioeconomic gap is now a universal phenomenon. However, the fact that the massive wave of protests were launched at the symbolic center of capitalism, Wall Street, is a very different situation from the youth riots triggered by the police’s excessive clampdown on protesters in London this summer. Embroiled in extreme partisanship, however, U.S. politicians do not know how to deal with the situation.

The young generation took to the streets out of desperation over their sad reality. Their protests send a stern warning to Wall Street: capitalism could face a debilitating crisis unless the rich are able to form a symbiotic relationship with the underprivileged.

월가의 탐욕 경고하는 미 청년 시위 확산

월가의 탐욕과 불평등에 항의하는 젊은이들의 시위가 미국 주요 도시로 번지고 있다. ‘월가(街)를 점령하라’는 슬로건 아래 뉴욕 월스트리트에서 시작된 시위가 3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유사한 시위가 보스턴·로스엔젤레스·워싱턴DC 등 다른 도시에서도 벌어지고 있다. 수천명의 시위대가 1일 뉴욕의 브룩클린 다리로 행진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700여명이 체포됐고, 보스턴에서는 3000여명이 미 최대 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빌딩 앞에 모여 금융회사들의 부패와 정경유착을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다. 일부 젊은이들의 돌출 행동으로 치부하기에는 조짐이 심상치 않아 보인다.

“미국의 최고 부자 1%가 미 전체 부(富)의 50% 이상을 장악하고 있다”“매일 아침 일어나서 방값 걱정, 끼니 걱정 하지 않게 해달라”는 시위대의 주장에서 알 수 있듯이 이들은 빈부격차와 양극화를 심화시키는 자본주의의 모순과 대학을 졸업해도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암담한 경제 상황에 대한 불만을 주로 토로하고 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주범이었던 금융회사들은 천문학적 규모의 공적자금 덕분에 여전히 막대한 수익을 올리고 있는 반면 주택담보대출로 집을 산 서민들은 원리금 상환을 못해 거리로 나앉고 있다. 그런데도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들은 평범한 월급쟁이의 수백년치 급여를 연봉으로 받아 챙기고 있는 부조리한 현실에 대한 분노가 미 젊은이들을 거리로 내몰고 있는 것이다.

청년 실업과 고학력·저임금에 대한 젊은층의 불만은 지구촌의 보편적 현상이다. 그럼에도 미 청년들이 자본주의의 상징인 월스트리트에서 자본주의 규탄 시위에 나섰다는 것은 의미심장하다.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촉발된 영국의 청년 폭동과는 성격이 다르다. 이를 해결해야 할 정치권은 극단적 당파주의에 빠져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 답답한 현실에 대한 청년들의 좌절감이 시위로 표출되고 있다고 봐야 한다. 미 청년들의 시위 사태는 부자들이 공생(共生)의 정신을 발휘하지 않고, 정치권이 각성하지 않는다면 자본주의가 심각한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경고음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