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ngin off the rail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Yongin off the rails




An international arbitration court has ordered Yongin City, Gyeonggi, to pay Yongin Rapid Transit 515.9 billion won ($437 million) in reparations for stalling the opening of a rapid-transit system connecting the city to the Bundang Line.

The construction of the 18.5-kilometer (11.5-mile) transit system was finished in July 2010, but its opening was delayed because the new mayor questioned the feasibility of the service and had safety and noise issues.

Yongin Rapid Transit filed suit with the International Court of Arbitration under the International Chamber of Commerce. One of its chief investors is a Canadian company.

The city now will have to pay nearly 40 percent its 2011 budget to reimburse the investors. It will have to come up with an extra 260 billion won if it loses a second trial in March.

The city, which now owns the line after nullifying the contract with the private consortium, is trying to negotiate a deal to run it with a private group.

But that too could be a problem. To guarantee 90 percent of the minimum operational revenues under a 30-year contract with the private consortium, the city would possibly have to subsidize the service to the tune of 150 million won a day, amounting to 1.65 trillion won over the next three decades.

No matter how you look at it, this train line has become a tax-draining white elephant.

Very poor administration and politicians who were addicted to winning public approval through extravagant pork-barrel projects that weren’t been thought through, caused this fiscal catastrophe.

The number of passengers that will use the service won’t exceed 30,000 a day, but when the project was being planned, the number was inflated to 140,000. Neither of the last two mayors or any other city official accepts responsibility. The city council that rubber-stamped the project also remains mum. Those accountable for such huge losses must be punished.

The city’s governance should come under more scrutiny. Nor can we allow the city to skirt its failings in management and budgeting by bailing it out with central government funds.

Yongin City should be placed on a watch list for financial risks and should face handicaps in its future budgeting and investment. It must be used as an example that proves to other local governments that there’s a price to be paid for causing the central government losses and an increased tax burden.

용인경전철 재앙, 지자체에 책임 물어야

경기도 용인시가 국제중재법원으로부터 경전철 사업 시행사인 용인경전철(주)에 5159억원을 지급하라는 판정을 받았다. 그간 들어간 공사비 명목이다. 지난해 7월 공사를 완료하고도 14개월이 넘도록 흉물로 방치돼 있는 경전철 때문에 용인시 올 전체 예산의 40%에 육박하는 엄청난 돈을 세금으로 물어내게 된 것이다. 내년 3월께 2단계 판정이 나오면 금융비용·손해배상금 등 명목으로 2600억원을 추가로 지급해야 할 판이다. 세금 낭비의 표본이 되다시피 한 용인경전철의 재앙이 현실화된 것이다.

궁지에 몰린 용인시는 직영(直營)을 포기하고 용인경전철(주)이 당초 계획대로 민간투자사업으로 경전철 사업을 지속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그러나 용인경전철(주)이 경전철 사업을 다시 가져간다고 해도 문제다. 30년간 운영권을 주고 최소 운임 수입의 90%를 보전해 주려면 하루 1억5000만원씩 30년간 총 1조6500억원의 세금을 더 쏟아 부어야 하기 때문이다. 용인 경전철은 이래저래 세금만 낭비하는 애물단지 처지인 셈이다.

이런 어이없는 일이 벌어진 것은 수요 예측도 제대로 하지 않고 선심·과시성으로 경전철 사업을 밀어부친 탓이 크다. 하루 3만 명에도 못 미칠 이용객 수를 14만 명으로 부풀려 잡는 바람에 부족분을 고스란히 세금으로 메워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그럼에도 사업을 추진했던 전임 시장 두 명과 공무원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세금 낭비 사업을 걸러내야 할 시의회도 마찬가지다. 이래서는 곤란하다. 이제라도 직무유기를 한 인사들을 가려내 끝까지 책임을 추궁해야 마땅하다.

용인시 자체에 대한 제재도 뒤따라야 한다. 무엇보다 중앙정부가 지원을 통해 경전철 사업 일부를 떠안길 바라는 용인시의 무책임한 행태를 용납해선 안 된다. 지자체가 저질러 놓은 예산 낭비 사업을 중앙정부가 설거지해 준다는 게 말이 되는가. 차제에 용인시 같은 지자체는 ‘재정위기 단체’로 지정해 신규 투자 사업 제한 등 예산 편성 자율권을 회수하는 등 확실한 불이익을 줘야 한다. 그래야 용인시는 물론이고 다른 지자체들도 정신을 바짝 차린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