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ixed messages on Nort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mixed messages on North



The liberal camp hopes Park Won-soon can defeat the candidate from the conservative ruling party in the Oct. 26 Seoul mayoral by-election, but Park has come under fire for a comment he made about North Korea. When asked by speakers at a debate hosted by a group of veteran journalists on Monday about his thoughts on the sinking of the Cheonan warship in March last year, Park blamed the government for provoking Pyongyang.

Especially in South Korea, a politician’s views on North Korea tend to serve as a yardstick for the broader ideological stance of the group they represent. This is natural in a society with such a deep-seated sensitivity over ideology amid constant threats from the Communist North.

As the mayor of Seoul is responsible for the safety as well as the well-being of the capital and its 10 million citizens, voters are entitled to know exactly what views aspiring candidates have on North Korea.

But Park’s views on national security have long come under question. As an anti-government civilian activist and human rights lawyer, he has been quite progressive on North Korean affairs. He demanded that the government scrap the National Security Law and has condemned North Korean spy cases as fabrications and conspiracies. The outspoken organization he founded - the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PSPD) - even sent a letter to the United Nations questioning the credibility of the findings of an international investigation into the Cheonan sinking, much to the chagrin of the government.

Park’s comments during Monday’s debate were quite confounding. At first he hailed as credible a government report that the Cheonan was sunk by North Koreans. He also said that he left the PSPD almost a decade ago and should not be associated with its pro-North Korean actions regarding the Cheonan.

But then he added that the government had provoked North Korea into actions that led to the deaths of the young South Korean sailors. His comments strongly indicate that he believes the government is responsible for the North’s brutal attack. He appeared to be oblivious to what North Korea is capable of. Despite all the benefits, aid and generosity given it by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the North has raised two deadly skirmishes over the maritime border.

Park must clarify his security stance and his recent remarks. Nothing short of complete honesty will be acceptable.

박원순의 안보관을 묻는다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박원순 변호사의 천안함 관련 발언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박 변호사는 10일 관훈토론회에서 “정부가 북한을 자극해 억울한 장병들이 수장(水葬)되는 결과를 낳았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의 안보관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북한을 어떻게 보느냐’는 개인이나 집단의 이념적 성향을 재는 가장 결정적인 척도다. 북한의 호전성에 생명을 위협받는 분단국가에 살고 있는 국민으로선 당연한 판단기준이다. 대한민국 수도와 1천만 시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서울시장이 ‘북한을 어떻게 보는지’는 매우 중요하다. 유권자들은 시장 후보의 대북인식을 정확히 알고 뽑아야 한다.

박원순 후보의 안보관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우려해왔다. 박 후보가 시민운동을 하면서 밝혀온 대북인식이 급진적이었기 때문이다.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했고, 간첩단 사건을 ‘용공조작’이라 비난하기도 했다. 그가 이끌었던 시민단체인 참여연대는 ‘정부의 천안함 조사결과를 믿을 수 없다’는 편지를 UN에 보내기도 했다.

10일 박 후보의 발언은 그간의 우려를 확인해 주었다. 박 후보의 발언은 상식적으로 앞 뒤가 맞지 않는다. 그는 “(천안함이 북한의 소행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참여연대와 관련된 질문에서도 “참여연대를 떠난 지 10년이 지났다”면서 “저는 안보관이 투철하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말했다. 그의 안보관에 대한 많은 우려를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문제는 그 다음 발언. “북한을 자극해 장병들이 수장되는 결과를 낳았다”는 표현이다. 천안함이 북한의 소행이지만, 그 소행이 남한의 대북강경책에서 비롯됐다는 논리다. 김대중 정부 시절 온통 햇볕을 쪼이면서도 두 차례에 걸쳐 연평해전을 일으킨 북한의 실체를 직시하지 못한 발언이다. 결과적으로 앞의 발언이 ‘선거용’이 아닌지 의심스럽게 만들었다.

박 후보는 지금이라도 자신의 안보관을 명확하고 솔직하게 밝혀야 한다. 관훈토론회 발언으로 서울시민의 우려와 궁금증은 더 커졌다. 정확한 입장표명은 유권자들에 대한 후보의 의무다. 기성 정치인과 다른 당당한 시민 후보의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