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embrace TV debat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embrace TV debates





The popularity of Park Won-soon, the opposition flag bearer in the race for Seoul mayor, appears to be ebbing. Grand National Party candidate Na Kyung-won is edging Park in most polls, as Park has failed to respond competently to the ruling party’s attacks.

Park, who represents civilian activist groups, has accomplished a lot at a grass-roots level. But civilian movements and public office are different. The former are organized by people who share the same interests and causes, whereas public officeholders are chosen mostly by voters. Any Seoul citizen who is eligible to vote has the right to know the capabilities and beliefs of a candidate who is running for mayor.

Park has not been tested in public office because he has never served there. He must deal with accusations from opponents and alleged whistle-blowers. While some accusations are groundless and others just plain insulting, he must address them nonetheless. There is no easy way to dodge the dirty tactics of one’s rivals in the political sphere, especially when the ruling party claims it is posing such questions on behalf of Seoul citizens.

Park also led a campaign to boycott what his activist group claimed were corrupt and unqualified candidates ahead of the general elections in 2000. So, he is now morally bound to apply stricter ethical standards to himself. So far, his explanations for allegations concerning his military and academic records have not been satisfactory. The same holds true for his answers to claims leveled against certain corporate donations made to, and sponsorship activities conducted for, the civilian organizations to which Park is tied. Some are already demanding Park issue a public apology for these alleged misdeeds.

Na must also clarify whether she sought favors for the school that her father runs and whether she received donations from teaching staff there. Park has both a right and duty to grill Na on these rumors.

However, Park looks like he has lost his nerve by avoiding more televised debates with Na, as these are instrumental in evaluating the morality and political beliefs of the two candidates. TV debates were first employed during the 1997 presidential elections.

Na agreed to Park’s idea of joining a talk show, but Park is sidestepping the issue by saying that all issues were covered in their four previous debates. Park must discuss the allegations swirling around him in the final debate unless he wants to look like he is hiding something.

공직자의 검증은 불가결한 절차
낙천·낙선운동 주도했던 박 후보는
검증에 적극 응할 도덕적 의무 있다


서울시장 선거전이 본격화되면서 야권 후보인 박원순 후보가 초반의 우세를 잃어가는 양상이다.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가 오차범위 안에서나마 박 후보를 앞서가는 것으로 나오고 있다. 박 후보가 한나라당이 주장하는 각종 의혹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박 후보는 우리나라의 시민운동을 대표하는 인물이다. 시민운동 분야에서 많은 업적을 쌓은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시민운동과 공직은 차원이 다르다. 시민운동은 좋아하는 사람끼리 하면 된다. 그러나 공직은 유권자를 구속한다. 유권자들은 공직자에게 권한을 위임해야 하며, 그를 믿고 세금을 내야 하는 의무가 있다. 내가 지지한 후보가 아니라고 해서 이런 의무를 기피할 수 없다. 그래서 서울시민은 시장이 되려는 사람의 경력과 생각을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 그 과정이 검증절차다.

박 후보는 공직에 나선 적이 없기에 검증을 거친 적이 없었다. 그러다 보니 이런 저런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일부 부정확한 의혹이 있다고 하더라도 박 후보는 솔직하고 성실하게 해명해야 할 의무가 있다. 상대방의 공세를 네거티브라고 몰아 외면하거나 무시해서는 안 된다. 정당이 중심이 되는 대의정치에서 한나라당의 공세는 서울시민을 대신해 후보를 검증하는 절차라고 받아들여야 한다.

더욱이 박 후보는 2000년 총선에서 낙천·낙선이란 검증 캠페인을 주도한 당사자로서 스스로에게 더욱 엄격해야 할 도덕적 의무가 있다. 해명에도 불구하고 병력과 학력, 각종 기부와 협찬에 대한 의혹이 명쾌하게 불식되지 못하고 있다. 일부 해명에 수긍하는 사람 가운데 박 후보의 사과나 유감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다.

물론 이런 자세는 한나라당 나 후보에게도 꼭 같이 적용된다. 나 후보 역시 아버지가 운영하는 학교와 관련해 청탁을 했는지, 교직원들로부터 정치자금을 얼마나 어떻게 받았는지 등에 대해 충분히 해명해야 한다. 이 부분을 추궁하는 것은 박 후보의 권리이자 의무다.

그런 점에서 박 후보가 토론회를 피하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두 후보가 도덕성과 정책을 검증하는 모습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무대는 토론회다. 토론회는 1997년 대통령 선거 당시 김대중·이회창 후보 시절 본격적으로 도입된 이래 우리 정치의 선진화에 기여해온 훌륭한 장치다. 돈은 묶고 말은 터는 선거운동의 개혁안이었다.

나 후보가 “박 후보가 원하는 방식으로 끝장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는데, 박 후보가 외면하고 있다. 이미 4차례의 토론을 했고, 앞으로 한번 더 할 기회가 있다는 이유다. 그러나 유권자 입장에서 토론은 많을수록 좋다. 후보 입장에서도 TV토론은 짧은 시간에 많은 유권자를 만나는 기회다. 토론을 피하는 모습은 후보가 의혹을 자인하는 인상을 준다.

박 후보는 당당히 토론에 응해 의혹을 해명하고 나 후보의 문제점을 공격해야 한다. 어눌해도 진정성만 있으면 통한다. 후보 본인이 적극 나서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