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alternate universe where ‘Occupy’ wi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alternate universe where ‘Occupy’ wins




After 28 years in the newspaper business, even a dull person like me can gain some insight. Sometimes, I can predict newspaper articles that will be published several weeks or months in the future. I took a power nap after lunch yesterday, and I dreamed about an article that will be in The New York Times in two months.

The headline of the Dec. 21, 2011 article was “Obama’s Bet: Back to Athens?”:


WASHINGTON - After four months of intensifying Occupy Wall Street protests, President Barack Obama proposed the creation of a Citizen Legislature.

In a nationwide televised address on Dec. 20, Obama announced his plan to form a legislature comprised of citizens selected through a lottery system from all 50 states and replace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The political reform plan is seen as a concession to angry public sentiment, with Obama stating that the crisis facing America was a crisis of democracy.

Obama said the origin of the crisis was the lack of public representation in Congress, criticizing that Congress has become a “do-nothing” legislature because of party interests when it should be correcting Wall Street greed.

In describing his plans for the Citizen Legislature, the president said that scientific advancements allowed the government to make a sample size that precisely represented the nation’s voters, creating a “miniature America” of 500 citizens from all walks of life and proportional representation of gender, race, age, region, occupation, income, political tendency and religion.

Obama pointed to Athens in Ancient Greece, which had a blooming democracy, and the jury system, in which random selection has been successful in the justice system. He claimed that the concept of politics run by the elites was an illusion that had now been proven false.

Occupy Wall Street protestors who hailed the president’s proposal called Obama the “Solon of America.” Lawmakers, however, said the proposal was unconstitutional. A Republican congressman, who requested anonymity, said the president should blame his lack of political leadership before criticizing Congress, adding that Obama wanted to start a revolution by using the protestors as the Red Guards.

Protestors have been demanding political reforms to end factionalism and plutocracy and address inequality. In the House today, 80 percent of the seats are currently occupied by wealthy white men and 40 percent are attorneys. The financial industry has given more than $5 billion in political donations in the last decade.


I dozed off while reading “A Citizen Legislature” by activists Ernest Callenbach and Michael Phillips. I am not sure if it was me or the writers who had the vision.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추첨으로 의원 뽑아 시민의회 구성해서 민주주의 위기 돌파

28년째. 한가지 일을 오래 하다 보면 아무리 둔해도 조금은 문리가 트이나 보다. 간혹 몇 주 혹은 몇 달 뒤 신문에 날 기사가 미리 보이니 말이다. 어제도 점심을 먹고 나른해져 잠시 눈을 붙였는데 2개월 후 뉴욕데일리(NYD)에 실릴 기사가 환영처럼 어른거렸다. NYD의 백악관 출입기자가 쓴 ‘오바마의 도박:아테네로 돌아가나(Obama’s bet:Back to Athens?)’란 제목이 달린 2011년 12월 21일자 1면 머리기사였다.


【워싱턴=NYD 마크 밴들러 기자】넉 달째 접어든 전국적인 ‘반(反)월가(街)’ 시위가 갈수록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시민 의회(Citizen Legislature)’ 구성을 제안했다. 그는 20일 전국에 생중계된 대국민 담화에서 전국 50개주에서 추첨을 통해 선발된 시민들로 의회를 구성, 연방 하원을 대체하는 정치 개혁안을 민심 수습책으로 제시했다. 오바마는 “미국이 당면한 위기의 본질은 민주주의의 위기”라고 강조하고, “의회가 민의를 제대로 대변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위기의 근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월가의 탐욕을 규제하고 잘못을 바로잡아야 할 의회가 당리당략과 이익집단에 사로잡혀 ‘무능(doing-nothing) 국회’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오바마는 “과학의 발전으로 전체 유권자를 정확하게 대표할 표본집단 추출이 가능해졌다”며 “성(性)ㆍ인종ㆍ연령ㆍ지역ㆍ직업ㆍ소득ㆍ정치색ㆍ종교 등 인구통계학적 다양성을 반영하는 500명 규모의 '축소판 미국’을 만들어 의회 기능을 대신토록 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고대 그리스의 아테네가 추첨제를 통해 민주주의의 꽃을 피웠고, 배심원 제도에서 보듯 사법부에서는 이미 추첨제가 성공적으로 정착했다”며 “정치는 엘리트가 하는 것이라는 통념은 거짓으로 판명된 환상”이라고 말했다.

시위대는 오바마를 ‘미국의 솔론’이라고 부르며 즉각적인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그러나 정치권은 대의제를 부정하는 초헌법적이고, 위헌적인 제안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익명을 요구한 공화당 의원은 “대통령은 의회를 탓하기 전에 자신의 정치력 부족을 탓해야 한다”며 “시위대를 홍위병으로 앞세워 혁명을 하겠다는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시위대는 "당파주의와 금권정치를 극복하지 못하면 월가의 개혁과 불평등 해소는 불가능하다"며 정치 개혁을 강력히 요구해 왔다. 미 하원은 부유한 백인 남성이 의석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전체 의원의 40% 이상이 변호사 출신이다. 월가는 최근 10년간 약 50억 달러를 정치권에 후원금으로 제공했다.…


미국의 시민운동가인 어니스트 칼렌바크와 마이클 필립스가 쓴 『추첨 민주주의』를 읽다 깜빡 졸았다. 내가 꿈을 꾼 것인지 두 사람이 꿈을 꾼 것인지 헷갈린다.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