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phone era is double-edg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martphone era is double-edged

The number of smartphone users in Korea topped 20 million as of the end of October. In less than two years since the high-end multipurpose mobile device arrived here, it is now used by nearly half of the country’s cellular phone subscribers.

The growth rate for smartphone usage in Korea is the fastest in the world. The fast penetration of smartphones has changed our lifestyle. Mobile phones that were used primarily for communication have now become indispensable gadgets for entertainment, business and connections.

Everyday lives cannot go on without smartphones. Young people on subways and buses are glued to their phone screens. People drive and walk around the streets at the instruction of their phones’ navigation systems.

But the popularity of smartphones has already generated downsides. The portable multi-media player raises privacy concerns with applications that locate phone users.

Smartphone devices, which have relatively unsophisticated security systems, carry ample personal and financial information, making them susceptible to hacking dangers. The surge in wireless data is also of concern.

Since the introduction of smartphone technology, data trafficking has surged 20-fold. With many subscribed to unlimited data plans, the top 1 percent of users take up 40 percent of total data service.

Communication is frequently cut off because of traffic overload. Authorities and service providers have to reinforce the backbone network and increase smartphone frequencies in order to provide better service.

There is no turning back to a pre-smartphone era now that consumers are used to the advanced and trendy phones. Smartphone technology served as a boon to and a turning point in the saturated communications industry and was a game changer for phone manufacturers as well.

Samsung Electronics has now beaten Apple to become the world’s largest smartphone producer. Parts suppliers are also enjoying a heyday. Smartphones have also generated political and social repercussions.

Mobile phone networking emerged as the most popular electioneering tool during recent elections. The smartphone revolution is a double-edged sword. We must exercise wisdom to maximize its merits while also reining in the dangers.


국내 스마트폰 가입자 수가 2000만명을 돌파했다. 도입된 지 2년이 채 지나지 않아 전체 휴대전화 가입자 중 절반 가량이 스마트폰을 쓰고 있다. 세계에서 유례를 찾을 수 없을 만큼 빠른 증가세다. 스마트폰의 대중화는 우리의 일상 생활을 바꿔놓고 있다. 과거 음성통화 위주였던 휴대폰과 달리 스마트폰은 놀이·비즈니스·커뮤니케이션의 종합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이미 일상적인 만남과 소통에서 스마트폰이 중심에 선 지 오래다. 지하철에는 온통 스마트폰 화면에 정신을 뺏긴 젊은이로 넘쳐난다. 스마트폰의 내비게이션에 따라 운전을 하거나 약속 장소를 찾는 모습도 눈에 익숙한 풍경이 됐다.
스마트폰 대중화는 적지 않은 부작용을 낳고 있다. 이미 개인 위치정보 등 사생활 침해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상대적으로 보안이 허술한 스마트폰에 개인정보와 금융 정보가 담기면서 언제 대형 사고가 일어날 지 조마조마하다. 무선 데이터 폭증도 문제다. 스마트폰 도입 이후 데이터 트래픽은 20배나 늘어났다.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가 보편화되면서 스마트폰을 많이 쓰는 상위 1%가 전체 데이터 사용량의 40%를 차지하는 실정이다. 과부하(過負荷)로 인한 통신 끊김도 자주 나타나고 있다. 포화상태인 백본(backbone : 기간 전송회선)망을 서둘러 확충하고, 스마트폰용 주파수도 추가로 할당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 시대는 누구도 막을 수 없는 대세다. 스마트폰 덕분에 우리 생활은 한층 편리해졌다. 또한 한국이 스마트폰의 최대 수혜국(受惠國)이란 사실도 부인할 수 없다. IT(정보기술) 강국답게 삼성전자가 애플을 누르고 세계 최대 스마트폰 업체로 등극했고, 스마트폰 부품 회사들도 덩달아 날개를 달았다. 갈수록 우리 사회에서 스마트폰의 파급력도 강해지고 있다. 최근 치러진 선거마다 스마트폰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는 가공할 위력을 발휘했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스마트 혁명’은 양날의 칼이다. 이제 장점은 살리고 부작용은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 우리 모두 머리를 맞대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Not a sure shot in the arm (KOR)

Mutual trust is key (KOR)

Not just talk (KOR)

Black box thinking needed (KOR)

The DP’s double standard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