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ting is the way forwar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Voting is the way forward

More than half of the major opposition Democratic Party members are against a physical clash with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and instead propose a conditional vote on the free trade agreement with the United States. Of 87 members, 45 signed and presented a compromise proposal in hopes of avoiding a head-on collision during today’s National Assembly session.

The moderate faction is proposing that the opposition take part in the vote even if they vote “no” instead of blocking the session, on the condition that the government renews talks with the U.S. over the contentious investor-state dispute settlement clause.

The proposal is similar to the one floor leaders of the two main parties agreed to last month. Hwang Woo-yea, GNP floor leader, and his DP counterpart, Kim Jin-pyo, had agreed to put the FTA to a vote, giving the government three months to renegotiate the controversial provision allowing investors to take disputes to an international arbitration panel.

But the new proposal demands talks take place immediately after the ratification.

The compromise is reasonable enough. The package agreed on by the two floor leaders already accepted many of the demands made by the main opposition. But hardline members still oppose the agreement and want to thwart the FTA’s ratification at all costs.

DP leaders and the hardline faction refuse to pay attention to reasonable demands from their moderate peers.

They fear if they accept the compromise, they will risk their coalition with the splinter Democratic Labor Party and other radical liberal forces during the parliamentary and presidential elections next year.

They are jeopardizing a crucial state policy goal for their political ambitions and interests as well as deepening social conflict and division. Most people agree that a free trade pact with the U.S. is best for our economic future and national interests.

The opposition politicians should fulfill parliamentary obligations and manifest their opinion in the assembly through votes. In democracy, it is the rule of thumb to follow the majority opinion. The leadership of the main opposition must return to the path of parliamentary politics and democracy.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에 반대해온 민주당 내에서 타협점을 찾아야 한다는 온건론이 다수 의견으로 드러났다. 민주당 의원 45명이 한나라당과 몸싸움을 하지 않고 반대표를 던지는 협상안을 내놓았다. 45명은 민주당 의원 87명의 과반을 넘는다.
온건다수파가 내놓은 협상안은 “FTA 비준안 발효 즉시 쟁점인 국가소송제도(ISD) 존치 여부에 대한 협상을 시작한다”는 조건부 비준처리방식이다. FTA 비준안을 국회에서 정상적으로 처리하는 과정에서 야당은 몸싸움을 하지 않고 회의에 참석해 반대표를 던지는 대신 문제의 ISD에 대해서는 정부가 미국과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온건다수파의 협상안은 지난달 민주당 김진표 원내대표가 한나라당 황우여 원내대표와 합의했던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당시 ‘협정 발효 후 3개월 이내에 양국 정부가 ISD 유지 여부에 대해 협의를 시작한다’는 조건이 이번엔 ‘발표 즉시 협상을 시작한다’로 바뀌었다. 3개월의 말미가 없어진 셈이다.
이 정도면 충분히 합리적인 대안이다. 지난달 말 원내대표간에 합의된 내용엔 이미 야당이 요구해온 각종 보완대책 등이 모두 포함돼 있다. 그래서 여야간 합의가 되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런 합의 내용을 민주당 강경파들이 거부하는 바람에 FTA 비준을 둘러싼 갈등이 계속돼왔다. 지금도 민주당 지도부와 강경파들은 온건다수파의 타협안을 거부하고 있다. 지도부는 타협안을 택할 경우 민노당을 비롯한 강경세력으로부터 비난을 받아 차기 총선·대선 과정에서의 야권통합이 무산될까 두려워하고 있다. 당파적 이해에 따라 국가의 미래를 좌우할 중대한 정책을 볼모로 잡는 꼴이다.
이래선 돌파구가 없다. 사회적 갈등과 분열만 깊어갈 뿐이다. 우리 현실에서 FTA가 필요하다는 것은 대다수 국민들도 인정한다. 야당은 반대여론을 대표해 반대표를 던지는 방식으로 의회정치를 정상화해야 한다. 당내 다수 여론을 따르는 것이 당내 민주화다. 민주당 지도부는 의회정치와 민주화의 정도를 가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