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ountry waiting for a man of tale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country waiting for a man of talent

King Seonjo of the Joseon Dynasty once complained, “It is truly difficult to handle affairs of state. I can’t get any rest because when I try to fix one evil, another arises.” Lee Yul-gok, a renowned scholar and high-ranking official, responded, “There is a clear reason for that. There is not much discipline in the government, so the officials are not really doing their jobs. They only care about themselves, so when you order them to fix something, they are reluctant to implement solutions and even create more problems.”

Lee’s analysis applies to the present day. We, too, are yearning for a sage who can change the world. We seem to have one in the form of Ahn Cheol-soo. People went crazy over him and now the ruling party, the opposition party and the members of a new party-in-waiting are hoping to benefit from his popularity.

But Ahn’s intentions are still ambiguous. He may be avoiding the people or the world. To understand his intentions, we need to refer to Confucius. When Confucius was in his 60s, he got lost while traveling around the warring states in search of Tao. He asked Chang Ju and Jie Ni - both political hermits - where the ferry crossing was. They said, “You are Confucius, you should know your direction” and “Wouldn’t it be better for you to shun the evil world instead of the people?”

Whether Ahn is avoiding the people or the world, he has made a series of drastic moves that have impressed everyone. When it was clear he would win the race for Seoul mayor, he bowed out to support a candidate with 5 percent support. Recently, he announced he would donate half of his fortune, or 150 billion won ($133 million), which he made not through illegal means but by providing free anti-virus software.

His actions are not, however, free of politics. Whether he wants to be or not, he is already a politician. He is a political leader in an era in which party politics have vanished in the absence of dialogue and the mobile revolution is ending the system of representative democracy.

We may be able to predict his next move by consulting the words of Confucius. Zi Gong, one of Confucius’ students, once said, “There is a man of talent here. Should he lay low and live in seclusion or become actively involved in politics?” The master said, “He should promote his talents. The man who does that would be a man worth waiting for.” I fear, however, that even Confucius wouldn’t be able to tell us what Ahn will do next.

*The writer is the J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선조 임금이 불평을 늘어놓는다. “우리나라 일은 참으로 하기 어렵다. 폐단을 고치려 하면 또 다른 폐단이 생겨 해로움만 더하니 수족을 놀릴 수 없다.” 율곡 이이가 이에 답한다. “이유가 있습니다. 기강이 서지 않고 인심이 풀어져서, 구차하게 벼슬자리만 채운 사람이 많습니다. 한갓 먹는 것만 알고 국사를 생각 않으니, 폐를 고치려는 명령을 내려도 꺼려 실행하지 않고, 고의로 폐단을 생기게 합니다.”
이 상황을 현재로 옮겨도 크게 무리는 없겠다. 백성들이 세상을 바꿀 '현인'을 갈구하니까 말이다. 그런데 실제로 어느 날 현인(안철수를 가리킴)이 혜성처럼 나타났다. 백성은 열광하고, 그 인기에 편승하려 여당도, 야당도, 존재하지 않는 신당도 러브콜을 보낸다.
그런데 정작 현인은 태도가 모호하다. 흡사 ‘피인지사(辟人之士)’ 같기도, ‘피세지사(辟世之士)’ 같기도 하다. 뭔 소린지 알려면 또 공자님을 들먹여야 한다. 60을 넘긴 공자가 세상을 주유하다 길을 잃었다. 농사일에 바쁜 은둔자 '장저'와 '걸익'에게 나루터가 어디 있는지 물었더니 까칠한 대답이 돌아온다. “공자 정도면 자기가 갈 길쯤은 알지 않겠나.” “사람을 피하지 말고 무도(無道)한 세상을 피하는 건 어떨까?”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은 멀리하고 성에 차는 사람만 찾아 다니는 게 '피인지사'다. 그보다는, 도가 땅에 떨어진 속세를 벗어나 즐거운 일이나 열심히 하면 어떻겠느냐는 권유다. 이 말을 들은 공자가 탄식을 한다. “새나 짐승도 아니고, 사람 무리를 떠나 내 어찌 살리오.”
우리의 현인이 사람을 피하건 세상을 피하건 간에 그는 현인다운 통 큰 행보를 계속한다. 따 논 당상, 서울시장 자리를 지지도 5%짜리 후보에게 양보해 당선케 했고, 수천억원대 재산의 절반을 뚝 잘라 내놓았다. 부정한 돈이 아닌, 무료 백신을 만든 대가로 절로 모은 재물이다.
그런 행보에 정치적 함의가 없을 수 없다. 원하든 원치 않든, 그는 이미 정치인이다. 대화와 타협이 사라지면서 정당정치가 실종되고, 그것이 모바일 혁명과 맞물려 대의민주주의의 종언으로 이어지는 현실에서 펼치는 나름의 '현인'식 정치다. 그의 다음 행보도 그래서 보인다. 역시 공자가 대답을 대신한다. 제자 '자공'이 물었다. “인재가 은거하는 게 좋을까요, 아니면 적극적으로 정치에 나서는 게 좋을까요?” 공자가 즉시 대답했다. “팔아라, 팔아라! 나라면 살 사람을 기다리겠다(我待賈者也).” 그게 성공한 거래가 될지는 물론 공자도 모를 테지만.
이훈범 문화·스포츠 에디터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