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next step for the media establishme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next step for the media establishment

Being a journalist and speaking of the newspaper crisis is as futile and shameless as a politician talking about the crisis in politics. If you investigate the cause of the crisis, internal factors, such as failing to fulfill one’s responsibilities, are often as crucial as external ones. It is my belief that if newspapers had earned readers’ trust with unbiased and accurate reporting, the newspapers would not be in danger of failing - no matter how much the media environment has changed.

I’d like to make a confession. When I learned of the shocking announcement that an aide of a ruling Grand National Party representative was allegedly involved in the cyberattack on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Web site, the first thing that came to mind was the online talk show “Naneun Ggomsuda” (“I’m a Petty-Minded Creep.”) The NEC site went down on the morning of Oct. 26, the day of the mayoral by-election. But the media did not investigate the incident. All that some outlets did was hint at the possibility of North Korean involvement.

The show, however, was the only one to raise the possibility of an intentional scheme to affect voter turnout, and police ultimately revealed that the theory was at least partially true. This was the same show that had also questioned Lee Myung-bak’s retirement home in Naegok-dong, southern Seoul. With the reporting done by the show, it’s no wonder that people ignore newspapers.

Dominique Wolton, a French communications expert, once said that now that anyone can become a citizen journalist thanks to the Internet, traditional journalists have two choices. A newspaper reporter can either become a useless relic of the old days or a gatekeeper of information by employing as much objectivity and honesty as possible while keeping a distance from the powers that be.

Raymond Aron, a 20th-century French philosopher, said that the biggest enemy of freedom of the press was readers. He paradoxically warned of the hazard of journalists trying to flatter the public. That risk is growing in the era of citizen journalism. Wolton said that anyone could write a report but that not everyone could be a reporter because the established media has legitimacy, and legitimacy comes from trust. When times are hard, newspapers must go back to the basics and earn readers’ trust. We reporters need to wake up. We can’t just sit back and let the podcast score one scoop after another. At this rate, we will lose our jobs in no time.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이 코너에 쓴 글을 보고 몇 분이 연락을 주셨다. “(벌어놓은 것도 없을 텐데)그 나이에 그만 두면 뭐 할 거냐”고 걱정해주신 분도 있었고,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라며 격려 아닌 격려를 해주신 분도 있었다. 남의 입을 빌긴 했지만 “침몰하는 배에서 시간을 허비하기엔 남은 인생이 길지 않다”고 제목을 달았으니 오해를 살만도 하다. 실은 세상이 변해도 신문은 사라지지 않는다는 직업적 신념을 말하고 싶었다. 엉뚱한 반응을 촉발한 것은 오롯이 모자란 문장력 탓이다.
신문기자가 신문의 위기를 말하는 것은 정치인이 정치의 위기를 말하는 것만큼 부질없고 염치없는 일이다. 제 얼굴에 침 뱉기다. 위기의 원인을 따져보면 외부의 환경적 요인 못지 않게 제 역할과 본분에 충실하지 못한 내적 요인이 크다. 불편부당(不偏不黨), 정론직필(正論直筆)로 독자의 신뢰를 얻었더라면 아무리 미디어 환경이 천지개벽 해도 신문이 발에 채이는 깡통 신세가 되진 않았을 것이다.
낯 뜨거운 고백이지만,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를 공격한 것은 여당 국회의원의 비서였다는 경찰의 충격적 발표를 접하고 우선 떠오른 건 ‘나꼼수’였다. 10ㆍ26 재보선 당일 아침 선관위 홈페이지가 다운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는데도 신문은 내막을 파고들지 않았다. 막연히 북한의 소행 가능성을 언급했을뿐이다.
반면 나꼼수는 ‘합리적 의심’을 근거로 투표율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계획적 범행 가능성을 물고늘어졌다. 결국 경찰 수사로 나꼼수가 제기한 ‘음모론’이 일정 부분 사실로 드러났다. MB의 내곡동 사저 의혹을 처음 터뜨린 것도 나꼼수였다. 사람들이 신문을 외면하고, ‘나꼼수 4인방’에 열광해도 할 말이 없게 됐다.
프랑스의 소통과학 전문가인 도미니크 볼통은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발달로 누구나 기자 노릇을 할 수 있는 시대에 신문기자가 택할 수 있는 길은 두 가지밖에 없다”고 말한다. 쓸모 없는 구시대의 유물로 남든가 아니면 권력과 거리를 유지하면서 최대한의 객관성과 정직성으로 정보의 자유를 지키는 문지기가 되는 길이라는 것이다.
“언론 자유의 가장 큰 적(敵)은 독자”라고 프랑스의 20세기 지성(知性) 레몽 아롱은 말했다. 대중에 영합하는 저널리즘의 위험을 경고한 역설(逆說)이다. 1인 미디어 시대를 맞아 그 위험은 더욱 커지고 있다. 볼통은 누구나 기자가 될 수 있지만 아무나 기자가 될 수 없는 것은 정보와 뉴스에 권위를 부여하는 제도 언론의 정당성 때문이며, 그 정당성은 신뢰에서 나온다고 강조했다. 어려울수록 기본으로 돌아가 독자의 신뢰를 확보하는 것, 그것이 신문이 살 길이다. 기자들이여, 각성하자. 언제까지 나꼼수의 ‘특종’ 행진을 지켜만 볼 것인가. 이러다 밥그릇 다 날아간다.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