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ords that shouldn’t be sai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words that shouldn’t be said

A person speaks an average of 25,000 words a day, according to one study. Not surprisingly, women speak a bit more than average, uttering 30,000 words a day. Putting together all the words you speak every day for a year would make 130 400-page books.

Nowadays, the average number of words people speak per day may have decreased a bit because many people spend hours on social networks. Some people send and read messages all day long, and couples engage in conversation through text messages even when they are together. Now that the fingers do the talking for the mouth, the world should be a quieter place. But the world is noisier than ever.

Consider this story about the power of words. A Persian sage once told a story at a banquet about a strange spring and the tribe that drew water from it. The tribe would go to the spring to collect water in jugs, but there were insects living around the spring, and when you stepped on an insect, the water in your jug would become poisonous. Therefore, someone would walk ahead looking for insects. The Persian king could not believe the sage’s story, so the sage went to look for the tribe and collect evidence. He returned after six months and presented the king with the evidence. The king smiled and said, “Dear sage, if it took six months to find the proof, you did not have to tell the story.” From this, the sage developed a new lesson: There are four kinds of words: The first is a word you need to know and need to say. The second is a word you need to know but need not say. The third is a word you do not need to know but need to say. The last is a word you do not need to know or speak.

Most of the problems in the world originate from words that should not be said. One should be especially careful about words that leave a record, such as those on social networks. When one utters words, they may disappear, but when one writes words, they stay forever. There is no way of completely deleting one’s comments, and the words can spread in no time. That’s why the written word can be noisier than words that are spoken.

We all need to think twice - even when we say or write something. We can learn from Cardinal Richelieu, a statesman who wielded unmatched influence in 17th-century France. “Give me six lines written by the most honorable of men, and I will find an excuse in them to hang him.”

*The writer is a culture and sport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사람은 하루 평균 2만5000마디의 말을 한다는 연구가 있다. 놀랄 것도 없지만 여자들은 좀더 많아 하루 3만 마디를 한단다. 이 말들을 1년 동안 모으면 400쪽짜리 책 130권 분량이나 된다는 거다.
요즘은 사람들 말이 좀 줄지 않았을까 싶다. SNS에 빠져있는 시간이 많으니 말이다. 하루 종일 트위터 속에서 사는 사람도 있고, 심지어 마주 앉은 채 문자로 대화하는 연인들도 있다. 입 대신 손가락이 바빠졌으니 세상이 좀 조용해져야 할 텐데 오히려 더 시끄럽다. 어찌된 영문일까.
페르시아의 현자가 연회에서 사람들에게 말했단다. 어느 부족이 있는데 멀리 떨어진 샘에서 물을 길어다 마셨다. 그런데 샘 부근에 이상한 벌레가 살아서 그 벌레를 밟으면 순식간에 물동이에 나쁜 기운이 퍼져 마실 수 없게 됐다. 그래서 이 부족은 물을 길으러 갈 때 항상 한 사람이 앞장서 발 밑을 살핀다는 것이다. 얘기를 들은 왕은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을 지었다. 그러자 현자는 그 마을을 찾아 증거를 수집한 뒤 6개월 만에 돌아왔다. 그가 증거를 내밀자 왕이 웃으며 하는 말. “현자여, 증거를 찾기 위해 6개월이나 걸리는 말이라면 굳이 안 해도 되지 않았겠나.”
크게 깨달음을 얻은 현인은 자식들에게 유훈을 남겼다. “세상에는 네 가지 말이 있다. 알 필요가 있고 할 필요도 있는 말, 알 필요는 있지만 할 필요는 없는 말, 알 필요는 없지만 할 필요는 있는 말, 알 필요도 없고 할 필요도 없는 말이 그것이다.”
세상의 대부분 문제는 할 필요가 없는 말을 함으로써 일어난다. 특히 SNS처럼 흔적이 남는 말은 더욱 그렇다. 말이야 입 밖에 나오면 사라지지만, 글은 영원히 남기 때문이다. 하물며 여러 손을 거쳐 순식간에 퍼져나가는 SNS는 지울래야 지울 도리가 없다. 소리 없는 글이 말보다 더 시끄러운 이유다.
뜻밖의 비난 봇물에 맞닥뜨리고서 변명, 해명 다 해봐야 소용 없다. 최근 소설로 세상을 공분케 한 어느 작가가 곤욕을 치른 것도 다른 이유가 아니다. 앞서 정치권 콜을 받던 명문대 교수 역시 마찬가지다.
할 필요 있는 말과 글도 다시 한번 경계해야 하는 것이 바로 그래서다. 절대권력을 휘두르던 프랑스 재상 리슐리외의 말을 새겨두면 도움이 될 법하다. “내게 단 두 줄의 글만 보여라. 그 필자를 사형시킬 꼬투리를 잡을 수 있다.”
이훈범 문화/스포츠 에디터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