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rning to let off some stea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arning to let off some steam

There are many different definitions of politics. Personally, I approve of the definition in Park Dong-un’s “Art of Administration” that politics is a struggle between the privileged and disaffected classes over the system of government. The history of politics is a record of discord and compromise between the favored class and the estranged class. How the favored class manages and resolves the dissatisfaction of the estranged class determines the success and failure of politics. The fate of the administration and the country also depends on it.

Historically, Britain has proposed the model for successful politics. The aristocrats of Britain, or the high class, displayed the incredible genius of making concessions for the pressure from below. The aristocrats had the wisdom to let the “steam” out, opening the lid of the kettle slightly to let it escape from the boiling water. That way, Britain could prevent bloody revolutions and maintain the system and privilege of the monarchy. Charles I was the only exception and was executed.

A hard branch may snap, but a flexible one bends. The British used flexible tactics in order to maintain and protect its system. The favored class of Britain was always ready to retreat strategically in order to avoid exhausting battles of class struggle.

They also displayed an outstanding technique for “assimilation” to embrace the estranged class. When promoting talents from the estranged class, the aristocrats made gentlemanly considerations to save their faces. It was fundamentally different from the “Dracula-style” assimilation of abusing human weakness and including selected members of the estranged class into a corrupt power system. The Parliamentary politics of Britain based on flexibility and gentry became the groundwork of the “empire on which the sun never sets.”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and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re sinking simultaneously. If they had the flexibility to release the steam on time and valued the causes over their interests, they could have saved themselves from the crisis. Only taking a step back at the most critical moment is a proof of cowardliness and lack of principle. Untimely retreat only urges the moment of collapse. It is a natural consequence for the shallow minds with no honor or moderation.

According to Han Feizi, the six tactics that prevent a country from failure are observance of the law, appropriate rewards and punishments, wisdom and concentration, education of talents, integration of the people and reinforcement of defense.

If President Lee or the ruling GNP followed this advice, they would not be criticized for favoritism and corruption. The country is divided and troubled with discord. If the Grand National Party remains intact and the administration does not fail, it would be rather strange.

Not anyone can become a politician. Only those who know honor and moderation are up to the task. Someone who has learned philosophy through experience can become a true politician. Do Park Geun-hye and Ahn Cheol-soo know what life really mean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정치에 대한 정의는 수없이 많다. 개인적으로는 ‘정치는 지배체제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수혜계층과 소외계층의 투쟁’이란 정의를 지지한다. (『통치술』, 박동운) 정치사는 수혜계층과 소외계층의 갈등과 타협의 기록이다. 소외계층의 불만을 수혜계층이 얼마나 잘 관리하고 해소하느냐에 따라 성공한 정치가 될 수도 있고, 실패한 정치가 될 수도 있다. 그에 따라 정권과 나라의 명운이 달라지기도 한다.
역사적으로 성공한 정치의 전형을 제시했던 나라는 영국이다. 영국의 귀족계급, 즉 상류계층은 밑으로부터 솟아오르는 압력에 양보할 줄 아는 천재적 능력을 보여줬다. 증기가 주전자 뚜껑을 날려버리기 전에 살짝 열어 김을 빼줄 줄 알았다. ‘스팀 아웃(steam-out)’의 지혜다. 이를 통해 피비린내 나는 혁명을 막고, 국왕 일가와 특권 체제를 유지할 수 있었다. 유일한 예외였던 찰스 1세는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강하면 부러지지만 휘어지면 안 꺾인다. 난세의 처세술을 영국인은 체제 유지의 방편으로 활용했다. 영국의 수혜계층은 계급투쟁의 지루한 참호전을 피하기 위해 필요할 때 언제라도 전술적으로 퇴각할 줄 알았다. 소외계층을 끌어안는 '동화(同化ㆍassimilation)'의 기술도 탁월했다. 소외계층에서 인재를 발탁해 끌어들일 때도 신사적 배려를 통해 그들의 체면을 손상시키지 않았다. 인간적 약점을 악용해 일부 소외계층을 부패권력에 편입시키는 ‘드라큐라식' 동화술과는 근본적으로 달랐다. 유연성과 신사도에 기반한 영국의 의회정치는 ‘해가 지지 않는 제국’을 건설한 토대였다.
앞서거니 뒤서거니 한나라당과 MB 정권이 동반침몰하고 있다. 시의적절하게 김을 빼줄 줄 아는 유연성을 발휘하고, 이익보다 이름을 소중히 여겼더라면 이 지경까지 오진 않았을 것이다. 위기가 닥쳐서야 물러나는 것은 원칙없는 비겁함의 증거다. 타이밍 놓친 후퇴는 파멸의 시간만 재촉할뿐이다. 명예와 절도를 모르는 천박한 인격의 자업자득이다.
한비자(韓非子)는 망국(亡國)을 막는 ‘불망지술(不亡之術)’로 준법정치, 신상필벌, 지혜집중, 실력배양, 국민총화, 방위강화 등 여섯 가지를 꼽았다. MB나 한나라당이 그의 충고를 따랐더라면 유전무죄ㆍ무전유죄 시비가 왜 나왔겠으며, 고소영 인사와 회전문 인사가 왜 나왔으며, 천안함이 왜 침몰하고, 연평도가 왜 포격당했겠으며, 왜 나라가 사분오열돼 허구한 날 싸움질로 날을 지새웠겠는가. 한나라당이 쪽박을 차지 않고, MB 정부가 실패하지 않는다면 그것이 오히려 이상한 일이다.
정치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명예를 알고, 절도를 아는 사람이 하는 것이다. 그것도 굴곡진 경험을 통해 인생을 알고, 철학을 아는 사람이 하는 것이다. 박근혜는 알고, 안철수는 알까.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