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child care, disclosure urg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or child care, disclosure urged

Parents with young children face a number of tough choices at this time of the year, such as finding the best day care center or prekindergarten program for their offspring. However, this process has become more anxiety ridden recently as new reports of abuse and poor food hygiene at child care centers have emerged this year. As the standards of licensed day care centers can vary widely, parents tend to trawl the Internet and rely on word-of-mouth in forming balanced judgments, as objective information is still hard to come by.

In order to address this problem,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nounced that it would release an assessment report of the country’s day care and prekindergarten institutions by the end of this month in an attempt to calm parents’ fears after the reports of abuse started to crop up. Maintaining this momentum, it revised the law regarding child care in June to facilitate the disclosure. The report, when released, will show how the ministry evaluates day care centers and other institutes according to 78 criteria, including what kind of caring environment and programs they provide as well as their food and safety standards. Out of a perfect score of 100, they must earn at least 75 points to be granted permission to operate. This means that those which succeed in getting their licenses stamped can have wildly different merits and demerits. And if the final scores are provided in detail, parents can pore over these and select the center that is most suitable to the needs of their child.

However, the National Assembly recently decided to put off the move until the end of 2013, citing budgetary restraints.

This has generated speculation that legislators may have been pressured to change tack by the child care industry. One government official even conceded that child care agencies have been strongly resisting the government’s move to release the detailed scores on their respective performances.

Whatever the rationale, delaying a policy that has been promised to the public is clearly not acceptable, especially in sensitive matters such as child care. Parents are nervous about sending their kids to day care centers for the first time, and this anxiety is augmented by the lack of guidelines and information about the standards of quality at such facilities. The government needs to release the information as quickly as possible, and the industry should cooperate fully with authorities to restore its credibility and raise the quality of child care.


자녀를 어린이집에 보내야 하는 부모들에게는 이맘때가 가장 힘든 시기다. 아이가 다녀야 할 어린이집을 제대로 골라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들어 어린이집의 학대 사건이 수시로 터지고, 유통기한이 지났거나 부실한 식재료를 사용하는 문제가 불거지면서 부모들은 불안하다. 정부의 평가인증을 받았다는 어린이집의 수준도 천차만별이다. 발품도 팔고, 평판도 수소문해 보지만 어린이집에 대해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정보를 찾기는 힘들다.
그 와중에 보건복지부가 올 연말에 발표하겠다고 했던 어린이집 평가결과 공개를 2013년으로 미뤘다. 평가결과란 정부가 평가인증을 해준 어린이집에 대해 보육환경·운영관리·교수법·보육과정·영양·안전 등 분야의 78개 항목을 점수로 내놓은 자료다. 평가점수가 100점 만점에 75점만 충족하면 평가인증을 해주기 때문에 실제로 인증을 받은 어린이집이라 하더라도 차이가 많이 난다. 이에 따라 부모 입장에선 어린이집의 질적인 차이를 점수를 통해 비교해볼 수 있는 것이다.
올 초 복지부는 어린이집의 아동학대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부모들의 불안감이 확산되자 연말까지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6월엔 영유아보육법을 개정해 이 점수를 공개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그런데 돌연 국회논의과정에서 법 시행을 2년 유보하라고 결정됐다. 이유는 평가인증을 해주는 정부의 예산이 부족하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정부관계자조차도 “당시 어린이집 원장들의 반발이 만만찮았고, 국회를 압박했다”고 말할 정도로 어린이집 측의 심한 저항에 부닥친 때문으로 추정되고 있다.
연유야 어쨌든 정부가 직접 약속했던 사안을 미루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특히 이는 자녀 보육에 관한 문제다. 부모들은 아이를 처음 어린이집에 보낸다는 사실만으로도 긴장감이 크다. 거기에 믿을 만한 자료조차 없는 것은 불안감을 극대화시킨다. 이런 혼란을 줄이려면 정부는 정보를 하루빨리 공개해야 한다. 또 어린이집들도 일부 불량한 어린이집 때문에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자료 공개에 적극 협조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