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mobile election experime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mobile election experiment

The Democratic Unity Party will open the lines to accept text votes next week to select a new leader for the liberal coalition. Of the 770,000 people expected to participate, 88.4 percent said they will vote using their mobile phones. Mobile phone voting is unprecedented in domestic politics and has not been implemented in large scale globally. The new voting method entails both benefits and dangers.

First of all, vote buying could decrease because of the physical distance between voters and candidates. Those using mobile phones to vote are mostly under 40 and cannot be bought off. And the implications of an attempt to buy votes could be huge. If any voter tweets a picture of a kickback offer, the offending candidate’s political life would be over.

Also, as in American open primaries, ordinary citizens are welcome to take part. Such polling can lower barriers to political parties and engage citizens in politics. But mobile voting can also skew the electorate. It will likely be popular among younger, liberal voters. So, if mobile voting fails to draw in those over 50 - especially in an aging society - election outcomes could be seriously misrepresentative.

Mobile polling could also introduce a new way of gaming the system. Politicians could gain an exceptional amount of support from certain selective groups, such as those motivated by celebrities or rumor. Former Democratic Party lawmaker Chung Bong-joo, who was imprisoned for spreading false rumors about alleged stock fraud by President Lee Myung-bak, and the other co-hosts of popular political parody talk show “Naneun Ggomsuda” or “I am a Petty-Minded Creep” encouraged their audiences to take part in the last DP primary.

Social networking platforms like Twitter allow candidates to share information, but they have limits. Voters may now have to make choices based upon short and sensational comments instead of comparison from serious debates. During the last DP primary, slogans calling for Chung’s release and mockery of the president dominated the campaign, drowning out discussion of policy.

In a mobile election, voters have less opportunity to listen to the candidates’ addresses. Voters in these races have to take time to look up politicians’ career records and platforms on the Internet. Mobile voting without prior examination and deliberation could exact irresponsible results. Politicians and voters must address these issues and work together if they want to make this mobile election experiment a success.


민주통합당의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모바일(mobile) 투표가 9~14일 실시된다. 시민·당원 선거인단 77만여명 중 88.4%가 스마트폰과 휴대전화를 이용해 투표하겠다고 신청했다. 이는 한국은 물론 세계 정당 역사에서 처음이다. 모바일 투표엔 장·단점이 있다.
우선 수십만 유권자가 후보로부터 떨어져 있어 후진적 방식의 동원이나 금품선거 가능성이 현저히 줄어든다. 모바일 특성상 20~40대가 다수여서 매수 같은 구태(舊態)와 거리가 멀다. 선거권자가 트위터에 돈봉투 사건을 올리면 해당 후보는 정치 생명이 끝난다. 모바일 투표는 미국 오픈 프라이머리(당원·비당원 참여 경선)처럼 당원이 아닌 국민이 자유롭게 참여한다. 정당이 국민 쪽으로 더 개방되고 정당정치가 관심을 끌 수 있다.
하지만 모바일 투표는 편향성과 선동성이 매우 우려된다. 세대별로는 젊은이, 이념적으로는 진보 유권자의 참여가 크다. 한국은 고령화가 심해지는데 50대 이상의 모바일 참여가 상대적으로 저조하면 ‘민심의 불균형’ 문제가 심각해진다. 모바일 영역에서는 새로운 형태의 동원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특정인이나 단체가 선거인단 참여를 대폭 늘리는 것이다. 이번 민주당 경선에서도 BBK 관련 허위사실 유포로 감옥에 간 정봉주 전 의원과 그가 관여했던 인터넷 라디오프로 ‘나꼼수’는 지지자들에게 선거인단 참여를 독려했다. 그리고 모바일 투표에서는 트위터 같은 SNS가 주요 무대여서 후보들은 신중한 토론보다는 짧고 선동적인 주장에 많이 쏠리게 된다. 민주당 경선에선 ‘정봉주 석방’이나 대통령을 조롱하는 ‘쥐잡기’같은 구호가 마구 등장했다.
모바일 선거에서는 투표자 다수가 전당대회에 가지 않아 후보 연설을 들을 기회가 적다. 그렇다면 사전에 인터넷 등을 통해 후보의 경력이나 정책을 파악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사전 준비 없이 손가락으로만 투표하면 이미지·스타일 투표로 흐르기 쉽다. 모바일 투표가 기형(畸形)이 되지 않으려면 진지한 연구와 대책이 필요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