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ros of working alone togethe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pros of working alone together

After visiting family in my hometown, I came back a day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 weekend ended and spent the day at leisure. While I was reading, I came across an interesting piece by Susan Cain, whose article, “The Rise of the New Groupthink,” was published Jan. 13 in The New York Times. The message is simple: When people work alone in their own isolated space without the interruption of others, they are more creative and efficient than when they work as a group. She argued against the latest trend toward “groupthink” in corporate culture, where people work in open spaces without partitions.

Cain provides a few salient examples. In one such case, consultants Tom DeMarco and Timothy Lister surveyed over 600 computer programmers at 92 companies and found that organizational culture had a more significant impact on performance than experience or compensation. Companies with the most personal workspace and freedom from interruption had the best performers, even if their employees were not paid well or had relatively little experience. In an open space, you cannot help but be conscious of the opinions of others. This kind of environment not only adds stress but also wastes energy on socializing that is unrelated to work. As a result, people in open work environments make 50 percent more mistakes and take twice as long to finish a job compared to those with more privacy.

Cain also objects to the idea of “brainstorming,” one of the most popular group discussion methods. In brainstorming sessions, “people in groups tend to sit back and let others do the work; they instinctively mimic others’ opinions and lose sight of their own; and, they often succumb to peer pressure.” In this case, the fear of objection restricts creativity.

It was Steve Wozniak who invented the personal computer in 1975. But it was Steve Jobs who convinced him to market it and start Apple. In his memoir, Wozniak advised, “Work alone.?.?. Not on a committee. Not on a team.”

People are full of contradictions. We need the company of others but at the same time pursue privacy and freedom. Considering the conflicts in human nature, the best possible organizational culture would be to let people associate with one another but work alone. A business that values creativity and efficiency would do well to provide a personal workspace to maximize concentration and a common space for socializing and networking.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ae Myung-bok


귀성과 귀경을 서둘러 마친 까닭에 설 연휴 중 하루는 모처럼 집에서 빈둥거릴 수 있었다. 손에 잡히는 대로 이것저것 뒤적거리다 흥미로운 글 하나를 발견했다. 미국 작가 수전 케인이 뉴욕타임스(1월 18일자)에 기고한 ‘신(新)그룹싱크의 부상(The rise of the New Groupthink)’이란 글이다. 꽤 길지만 요지는 간단하다. 여러 명이 그룹으로 일할 때보다 각자 독립된 공간에서 방해 받지 않고 혼자서 일을 할 때 창의성과 효율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칸막이 없는 개방된 공간에서 여럿이 모여 함께 일하는 최근의 ‘그룹싱크’ 조직 문화에 반기(反旗)를 든 글이다.
케인은 몇 가지 실증적 사례를 제시한다. 미국의 경영 컨설턴트 티머시 리스터가 92개의 컴퓨터 프로그래밍 회사에서 일하는 600여 명의 프로그래머를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경력이나 보수보다 조직 문화가 실적에 훨씬 더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보수 수준이 낮고, 평균 경력이 짧더라도 개인 공간에서 독립적으로 일하는 문화가 정착된 회사일수록 실적이 우수한 프로그래머들이 많더라는 것이다. 탁 트인 공간에 다수가 모여 일하는 조직에선 남의 시선과 목소리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그로 인해 업무 스트레스가 늘고, 업무와 무관한 사회적 문제에 에너지를 낭비하게 됨으로써 평균적으로 실수가 50% 늘어나고, 소요 시간도 배로 늘어난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집단 토론 방식인 '브레인스토밍'에 대해서도 케인은 이의를 제기한다. 브레인스토밍은 남에게 의견을 미루고, 동료 압력에 의한 동조 경향을 강화하고, 그룹과 다른 의견을 제시했을 때 느끼는 ‘배척 공포(fear of rejection)’가 창의를 억제하는 등 많은 부작용을 낳는다는 것이다.

1975년 개인용 컴퓨터를 처음 발명한 사람은 스티브 워즈니액이었다. 스티브 잡스는 애플이란 이름으로 그걸 사업화했을 뿐이다. 워즈니액은 “일은 팀이 아니라 혼자서 하는 것”이란 말을 남겼다. 피카소는 “고독 없이는 어떤 진지한 작업도 가능하지 않다”고 갈파했다.
인간은 모순된 존재다. 다른 사람을 필요로 하면서도 동시에 프라이버시와 자율을 추구한다. 인간의 이같은 이중적 본성을 이해한다면 함께 어울리면서도 일은 혼자서 하는 ‘여럿이 혼자(alone together)’가 최선의 조직 문화일 수 있다. 창의와 효율이 중요한 조직일수록 여럿이 어울려 담소를 나눌 수 있는 사교 공간과 함께 남 신경 안 쓰고 일할 수 있는 작업 공간을 동시에 갖출 필요가 있다.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