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ad retreat from power, agai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sad retreat from power, again

In the twilight of his presidency, Lee Myung-bak has seen a multitude of “moral delinquents” involved in corruption and abuse of power. When his close aides were arrested on charges of receiving bribes from power brokers, the first lady’s cousins were either imprisoned or mired in scandals. Lee’s elder brother, Lee Sang-deuk ? the six-term lawmaker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 had to retire from politics disgracefully due to his aide’s corruption, while the president’s son came under fire for his suspicious purchase of a plot of land for Lee’s post-presidential residence. And Park Hee-tae, a member of Lee’s senior aide group, is suspected of distributing envelopes with money to GNP lawmakers to buy votes for his GNP chairmanship.
To make matters worse, Choi See-joong, chairman of the mighty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and Lee’s last political mentor, bitterly exited the stage last week amid seething controversy over one of his policy advisers’ involvement in a massive corruption case. Choi, who is from the same hometown as Lee and a close friend of Lee’s brother, has long been one of Lee’s closest political allies.
Choi enjoyed immense power in the Lee administration. His policy adviser is also in trouble for allegedly having taken advantage of his position for influence peddling for money. Choi failed to keep a close watch on the adviser, who managed to flee to a foreign country.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ppears to have been running without pivotal moral standards given the way President Lee’s brother and his friends have exited from the political scene.

We can hardly find a precious few who tried to sacrifice themselves for Lee’s success as president. A majority of them, instead, strived to exploit their mighty posts for personal gain under Lee’s political patronage. If only one of Lee’s close aides had managed to demonstrate a modicum of modesty and thrift, the administration would not have suffered a moral breakdown as devastating as this.
Amid the suffocating moral breakdown among Lee’s senior allies, ordinary citizens would hardly find it strange for Lee’s junior aides to go to prison, yet lay the blame on another and hold the president accountable for their own fiascos.
We are witnessing a president’s hideous descent from power every five years, which presidential hopefuls, including Park Geun-hye, Ahn Cheol-soo and Moon Jae-in, must not forget.

이명박 정권의 하산(下山) 길에 ‘도덕적 패잔병’이 속출하고 있다. 대통령의 측근 브레인들이 뇌물수수혐의로 구속됐다. 대통령 부인의 사촌형제들도 감옥에 가거나 구설에 휘말렸다. 대통령 형님은 보좌관의 수억 원대 비리로 불명예스럽게 정계를 은퇴했다. 대통령 아들은 내곡동 사저 땅을 이상하게 구입해 국고에 손해를 끼쳤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대통령의 원로 측근인 박희태 국회의장은 대표경선 돈봉투 살포 의혹에 휩싸여 있다. 이제 남은 사람은 대통령과 대통령 부인뿐이라는 개탄이 거리에 넘친다.
며칠 전에는 대통령의 마지막 멘토라는 사람마저 씁쓰레한 모습으로 퇴장했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정책보좌관의 거액 비리혐의를 의식해 사퇴한 것이다. 최 위원장은 대통령의 동향이자 ‘형님 친구’로서 오랜 세월 멘토 역할을 한 최측근이다. 그런 만큼 그는 현 정권하에서 막강한 권력을 누렸다. 양아들로 불린 그의 정책보좌관은 호가호위(狐假虎威)로 권력과 돈을 챙긴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보좌관을 둘러싼 불쾌한 풍문은 오래 전부터 있어왔는데 최 위원장은 이를 방치해 측근을 관리하는 데에 실패했다. 측근은 지금 외국에 있다.
측근 브레인서부터 대통령의 형, 형 친구에 이르기까지 퇴장의 양태를 보면 이명박 정권에는 ‘혼(魂)’이라고 불릴만한 정신이 없었던 것 같다.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서 희생하고 절제하는 사람은 별로 없었다. 대신 5년 권력기간 동안 어떡해서든지 자신의 영달과 권력을 향유하려고 하는 사람만 넘쳤다. 형, 형 친구, 처가 식구 그리고 측근 브레인 중에 누구 하나라도 겸손하고 검약하며 절제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더라면 정권이 이 지경에까지 이르지는 않았을 것이다.
대통령의 원로그룹부터 흔들리니 소장파들이 감옥에 가고, 서로 갈라서서 돌을 던지고, 대통령에게 화살을 쏴대는 일이 벌어져도 이상하지 아니한 것이다. 국민은 5년마다 되풀이되는 권력의 추한 하산(下山)을 다시 보고 있다. 박근혜든, 안철수든 그리고 문재인이든 이 장면을 생생히 기억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