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ke up, lawmak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ake up, lawmakers

The National Assembly’s Special Committee on Political Reform is a good example of how far politicians can go to further their own interests. One of their biggest problems is their incompetence in finalizing electoral districts, with only two months left before the legislative elections in April. In the meantime, overseas Koreans have started sending applications to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to cast their first absentee ballots. Meanwhile, the ruling Saenuri Party has begun receiving applications from aspiring candidates, while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does it beginning today.

But candidates from both parties are heading into the election without even knowing what their constituencies will be, just like students preparing for an exam without knowing what subjects they will be tested on.

Another committee overseeing the redistricting process sent the National Assembly a letter recommending that it divide eight districts based on population size and administrative convenience and merge five other districts.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however, are adhering to a vastly divergent idea of how to fix the redistricting problem. The Saenuri Party, in particular, does not accept any of the committee’s proposals for merging districts because some legislators fear they will lose their jobs when their districts are redrawn.

The problem does not end there. A proposal for helping political parties win victories in disadvantageous districts and the idea of allowing ordinary citizens to participate in candidate nomination races are likely to become empty slogans.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have cited plausible reasons for these problems.

The implementation of a U.S.-style open primary, if introduced, could bring about a significant turning point in our democracy. Yet both parties have lost the opportunity to introduce such a system by wasting time hammering out their own nomination procedures. Without open primaries, which would be conducted on the same day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NEC, each party’s effort to draw ordinary citizens into its nomination process will surely be damaged.

Meanwhile, the defense reform bill pending in the National Assembly is another bill that is expected to be dumped into the trash thanks to a lukewarm response from lawmakers.

This demonstrates that whether it’s about defense reform or political reform, a bill is immediately frozen - or retreats - when it goes to the National Assembly. That’s why a majority of people are looking for change there.


국회 정치개혁특위는 18대 국회 난맥상을 최종적으로 압축해놓았다. 가장 대표적인 파행이 선거구 획정이다. 이미 4월 총선 절차를 시작됐는데 선거구 조정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이다. 외국 거주자는 국외 부재자투표를 위해 선거인 등록신청을 속속 선관위로 보내오고 있다. 공천신청도 새누리당에선 한창 진행 중이고 민주당에선 오늘부터 시작한다. 선거구가 합치거나 나눠질 지역의 선거인이나 출마 희망자는 자신들의 선거구가 어떻게 될 지도 모르고 선거인 등록과 공천신청을 하는 셈이다. 이는 시험과목도 모르고 시험장에 들어가는 것과 같다.
외부인사로 구성된 선거구 획정위원회는 이미 인구편차 기준(3대1)과 행정구역을 고려해 8곳을 분구하고 지역구 다섯을 줄이라는 조정안을 국회에 보냈다. 이는 정치적 고려를 배제하고 원칙에만 따른 것이다. 여야는 이 안을 거부하고 정략적 이익에 따라 각기 크게 변형된 안을 고집하고 있다. 특히 새누리당은 획정위가 권고한 합구(合區)를 일체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합구로 선거구가 없어지는 의원들의 이해관계가 깊이 작용하고 있다. 법개정이나 선거구 조정 같은 공적인 일에 사적 이해가 개입하는 것이다.
선거구 획정만이 아니다. 정당들이 서로 불리한 지역에 당선자를 낼 수 있도록 하는 석패율 제도와 과감한 공천개혁으로 평가 받던 국민참여경선도 탁상공론으로 그치게 됐다. 여야는 나름대로 사정을 주장하지만 정개특위가 서둘렀다면 충분히 도입할 수 있는 정치개혁 제도다. 특히 여야는 각 당의 공천제도를 만드는 데에 시간을 허비해 공동으로 국민경선제를 도입할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국민경선제는 선관위가 주관하고 같은 날 실시되는 국가제도다. 이 제도가 없으면 각 당의 국민 참여경선은 규모가 축소되고 여러 기술적 후유증을 낳을 것이다.
국민 다수가 지지하는 국방개혁안도 여야의 소극적 자세로 18대 회기 내에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국방개혁이나 정치개혁이나 국회 손에만 들어가면 동결되거나 후퇴한다. 이런 것이 개혁적인 인사로 국회를 확 바꿔야 하는 이유가 되고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