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spicious land deal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uspicious land deals

Iconic business tycoons, former high-ranking government officials, TV celebrities and athletes are under strong suspicion that they bought large stretches of land for profit around Pyeongchang, Gangwon - the host city of the 2018 Winter Olympics. Responding to the public uproar over their potentially speculative land deals, individuals have said that they purchased the land only for the purpose of building an arboretum or a villa or country house for their post-retirement life - not for speculation.

But they can hardly deny that they attempted to profit from expected land price increases, particularly given that most of the plots of land purchased are located in areas near the Olympic venue. If they are seeking a bonanza from the Olympic boom, they will never be free of public criticism. Even if they followed a legitimate procedure to make their purchases, it is still far from a conscionable action if the purchases were made for speculation.

Purchases of woodland or fields is legal, but farmland is a different story. People who buy farmland must not only submit detailed plans for farming before purchasing the land, but they must also do the farming themselves, according to the Agricultural Land Law.

The Gangwon Provincial Government announced it will thoroughly check if any of the recent land purchases were made by people who are actually engaged in farming. If not, the province plans to take legal action against them, including levying heavy penalties.

But the provincial authorities must sort out the illegal profit-seekers through a strict investigation into suspicious buyout cases. It will not only be difficult to tell if the land was purchased solely for profit, but it will also be hard to force the new landowners to sell. If they have violated the law, the officials must hold them accountable for their actions.

If, however, they followed the rules in the process of making their land purchases, society should refrain from hurling excessive criticism at them. As long as they did not violate the law, the government cannot - and should not - put arbitrary limits on their private activities. That’s the standard for a law-abiding society.

People in the upper echelons of society must engage in economic activities befitting their social status. They will not avoid sharp public denunciation if they turn out to have tried to take advantage of the Winter Games - which we are hosting with the support of the entire population - to satisfy their insatiable appetite for wealth.


재계 총수 일가와 전직 고위 공직자, 기업인, 연예인, 유명 운동선수 등 사회 지도층 인사들이 오는 2018년 동계 올림픽이 열리는 강원도 평창 주변의 땅을 대거 사들인 것으로 밝혀져 투기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들은 해당 토지를 퇴직 후 별장이나 전원주택 건축, 수목원 조성 등의 명목으로 매입한 것으로 투기 의도는 없다고 해명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이 사들인 토지가 하필 동계올림픽 개최지 인근에 집중돼 있어 땅값 상승의 기대가 전혀 없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들 지도층 인사들이 동계 올림픽 특수를 겨냥한 투기 바람에 편승해 해당 토지를 매입했다면 도덕적 비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아무리 매입 과정이 적법했다고 해도 투기적 목적으로 땅을 사들였다면 사회 지도층으로서의 올바른 처신으로 볼 수는 없기 때문이다.
이들이 매입한 토지가 임야나 대지인 경우는 법적으로 문제될 게 없겠으나 농지인 경우는 얘기가 달라진다. 농지를 매입하려면 직접 농사를 짓겠다는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하고 실제로 농사를 지어야 한다. 그러지 않다면 명백한 농지법 위반이다. 투기 목적일 가능성도 더 크다. 강원도는 뒤늦게 소유주가 직접 농사를 짓는지 여부를 파악해 이행강제금 부과 등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한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이다.
우리는 투기 의혹이 제기된 평창 주변의 토지에 대해 엄밀한 조사를 통해 위법 여부를 가려내고 위법사실이 드러난 경우 그에 상응한 엄격한 법적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 다만 적법하게 매입한 토지에 대해서는 비록 도덕적으로 적절치 않을지언정 지나친 사회적 비난을 쏟아 부을 일은 아니다. 투기 의도를 가려내기도 어렵거니와 처분을 강제할 방법도 없다. 법에 어긋나지 않는 한 사적인 경제행위를 임의로 제재할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 그것이 법치사회의 공준(公準)이다. 다만 사회 지도층 인사라면 사적인 경제활동에서도 그에 걸맞은 처신을 해야 한다. 온 국민의 성원으로 유치한 동계 올림픽을 이용해 사리(私利)를 채웠다는 국민적 비난이 법보다 더 무서운 줄 알아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