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 controversial nominati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nd controversial nominations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called off more than a handful of nominees for the April legislative election before registering as candidates. The chain cancellation underscored oversight in the nomination process by the two parties despite their promise of fair and progressive selections.

The Saenuri Party dropped its nominees for Gangnam A and B districts in southern Seoul and is considering the same move in several constituencies in Gyeongju and other areas. Nominees for the Gangnam districts were handpicked regardless of questions over their ethics. Lee Young-jo, the ruling party’s choice for the Gangnam B District, came under fire for his report as a the head of the Truth and Reconciliation Commission for describing the Jeju Uprising (April 3, 1948) and the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 (May 18, 1980) as Communist-led rebellions. The ruling party’s nomination committee pushed ahead despite the controversy because it may have considered the wealthy neighborhood an easy win no matter who it fields.

The party had also been equally slack in nominating Park Sang-il for Gangnam A District despite the controversial description of independent activists in his book. The two districts should have represented strengths of the conservative party, but they failed to come up with formidable candidates. The nominee for Gyeongju and some other areas have also become questionable in terms of their ethical qualifications.

The liberal DUP has also disappointed in its selection of nominees. Lim Jong-seok, the party’s secretary general, had to forsake his nomination for Seongdong B District in eastern Seoul after he was found guilty in his first trial for violating a political funding law. Nominations for former lawmaker Lee Hwa-young in Gangwon and Jeon Hye-sook for Gwangjin B District in eastern Seoul were also scrapped because of bribery charges. The main opposition called off their nominations amid mounting criticism over favoritism for the nominees who are close to the party leadership.

Nominations are the faces of the political parties. Their profiles reflect the parties’ judgment and vision. Voters are unlucky to have to choose among the current lineup. In many constituencies, voters will have to choose the lesser of two evils, instead of voting enthusiastically. The parties still have a chance to offer better choices. They must withdraw all the controversial figures and replace them with better candidates.


공천자가 줄줄이 낙마하는 건
도덕성 무시, 검증 부실의 결과
점수 따려면 남은 공천 잘해야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에서 공천받은 이들이 후보 등록도 하기 전에 줄줄이 낙마(落馬)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도덕적 흠결이나 비리 의혹을 무시한 후유증, 검증 소홀과 안일함이 초래한 역효과가 곳곳에서 나타나 양당에서 공천 취소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역대 어느 선거 때보다도 개혁적이고 혁명적인 공천을 하겠다고 한 양당의 약속은 이제 공염불이 되어 버린 것 아니냐는 비판까지 나올 정도다.
새누리당은 서울 강남 갑·을 공천을 취소한 데 이어 경주 등 몇 군데의 공천 결과도 백지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강남 갑·을 공천은 도덕성이나 비리의 문제와는 무관하나 논란의 소지가 있는 사안을 제대로 따져보지 못하고 무사안일주의로 공천한 데 따른 부작용이 발생한 경우다. 제주 4·3 사건과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강남을 이영조 후보의 영어논문 표기 자체엔 큰 문제가 없어 보인다. 하나 번역의 문제로 논란이 일고, 그로 인해 새누리당 전체가 궁지로 몰릴 수 있음을 공직후보자 추천위가 사전에 깊이 헤아리지 못한 건 이 지역에 누굴 내세워도 쉽게 이길 수 있다고 방심한 데서 비롯된 것 아닐까 싶다. 강남 갑 박상일 후보가 저서에 쓴 독립군에 대한 표현도 문제를 일으킬 충분한 소지가 있는 데도 미리 파악하지 못한 것 역시 불찰이라고 할 수 있다. 두 지역은 새누리당의 경쟁력을 대표하는 곳인데도 모든 면에서 완벽한 인물을 내지 못한 건 여당의 역량 부족을 고백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게다가 경주 등에선 도덕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인물에게 공천장을 줬기 때문에 “도대체 검증을 하긴 하는 거냐”라는 비난을 듣고 있다.
민주통합당도 더 하면 더했지 못하지 않는다. 정치자금법 위반혐의로 1심에서 유죄판결을 받은 임종석 사무총장을 서울 성동을 가장 먼저 공천했다가 큰 역풍이 불자 임 총장을 주저 앉혔다. 이어 비리 의혹으로 기소된 이화영 전 의원(강원 동해·삼척)과 지역향우회 간부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전혜숙 의원(서울 광진갑)에 대한 공천도 철회했다. 도덕성이란 가치를 무시하고 지도부 친소 관계를 기준으로 나눠먹기식으로 공천했다가 여론이 나빠지자 세 사람을 정리한 것인 데 나머지 문제가 있는 공천결과에 대해선 더 이상 손보려 하지 않고 있다.
공천은 정당의 얼굴이다. 공천받은 후보자들의 면면이 어떠냐에 따라 정당의 미추(美醜)가 결정된다. 공천작업을 거의 마무리한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의 얼굴은 똑같이 밉상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많은 흠집이 났다. 다른 미니 정당의 모습은 더 한심하다. 이런 정당들이 내놓은 후보들 가운데서 한 명을 골라야 하는 유권자의 처지도 딱하디 딱하다. 좋은 후보가 너무 많아 누굴 선택해야 할지 모를 정도로 고민하긴커녕 누가 덜 나쁜 사람인지 잘 판별하는 데 신경을 써야 하는 선거구가 수두룩하기 때문이다. 여야가 그나마 점수를 따려면 한가지 방법 밖에 없다. 지탄받는 공천장은 모두 회수하고, 남은 지역에서 조금이라도 감동을 주기 위한 공천 경쟁을 해보란 얘기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