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Plaza isn’t just for protes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oul Plaza isn’t just for protests

After a surprise win in the October by-elections as an independent civilian candidate, Seoul Mayor Park Won-soon promised to reserve the 13,183-square-meter plaza in front of the city hall for citizens all year round.

“The space should not require approval from anyone. It is open to anyone for any expression,” he said, upholding the opposition-dominated city council’s revision of the related rule to forsake prior approval for rallies and congregations at the downtown public space.

His conservative predecessor Oh Se-hoon filed a suit at the Supreme Court against the revision, demanding that the use of public space and properties including roads should require administrative approval, as unrestricted access could damage public properties protected by higher state law. Park, however, called off the administrative suit after taking office.

But Park’s new Seoul administration recently sent a warning to student protesters camped outside the city hall. In a letter sent to the university student alliance on Monday that has been staging an encampment protest modeled after the global “Occupy” movement, the city warned against drinking and smoking in the area where such behavior is prohibited, and urged them to abide by order and law.

It also ordered an eviction to the group demonstrating against Ssangyong Motor’s layoffs that refused to leave the area even though their registered rally period ended on Thursday. The Seoul city administration has finally decided that it can no longer tolerate the central plaza turning into mayhem after dark.

The student group rallying for cuts in tuition fees has applied for encampment at the eastern corner of the plaza for 41 days until April 10, a day prior to the legislative elections. Until then, their tents dominate a large space in the plaza. Other demonstrators who have not even registered for rallies use the plaza, causing disorder, hygiene problems and the disruption of citizens and nearby businesses including the hotels.

Park must more or less feel responsible for giving protesters license to cause a mess and disorder in the public space. He must take firmer action and modify regulations.

Some citizens are already demanding that one certain group should not dominate the area for a long period of time. It is best to first shorten the amount of time that protesters can use the plaza for; currently, it is over 50 days. The Seoul Plaza should be a space for all citizens, not just for protesters.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해 10월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뒤 “서울광장은 앞으로 시민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장은) 누구의 허가에 의해서가 아닌 누구나 나와, 무슨 말이라도 할 수 있는, 마음껏 주장하는 곳”이라고 했다. 민주당이 장악한 서울시 의회가 광장의 사용을 허가제에서 신고제로 바꾸는 내용의 조례를 오세훈 전 시장 시절에 통과시킨 걸 지지한 것이다. 오 전 시장은 시의회의 조례가 '도로나 하천 등 공유재산은 당국의 허가를 받고 사용하는 게 원칙'임을 규정한 상위법(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에 위배된다며 대법원에 제소했지만 박 시장은 취임한 뒤 그걸 취하했다.  이후 시위대에 광장을 완전히 개방했던 '박원순의 서울시'가 최근 노숙 시위대에 경고 공문을 보냈다. '대학생사람연대' 등 학생 단체가 벌이는 '점령(Occupy) 시위'에 가담한 이들이 음주 파티를 벌이고 흡연이 금지된 광장에서 마구 담배를 피우자 12일 준법과 질서유지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15일엔 집회신고 기간이 끝났음에도 남아 있는 '쌍용자동차 정리해고 철회 시위대'에 공문을 보내 집회 시설물을 철거를 요구했다. 시위대의 방종이 지나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지만 밤마다 난장판이 되는 서울광장의 모습은 바뀌지 않고 있다.  특히 등록금 폐지 등을 요구하며 광장 동쪽에 텐트를 친 대학생 단체는 총선 직전일인 4월10일까지 무려 41일간 광장 사용 신고를 해 놓았다. 이때까지 광장을 독점하는 셈이다. 여기에 신고도 하지 않은 시위대까지 가세해 담배를 함부로 피우고, 밤에는 음주가무(飮酒歌舞)·고성방가(高聲放歌)를 서슴지 않고 있으니 주변의 시민 뿐 아니라 인근 호텔에 투숙한 외국인들까지 피해를 입고 있다. 이같은 품격상실의 시위대에 대해 박 시장은 책임감을 느끼고 보다 단호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아울러 제도도 보완해야 한다. 조례가 상위법에 어긋나는 측면이 있고, 그래서 허가제로 환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만큼 특정단체가 광장을 장기간 독점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60∼7일 이내에 신고만 하면 광장을 50일 이상 사용할 수 있는 규정부터 고쳐 사용기간을 축소하는 게 옳다고 본다. 서울광장이 시위대만의 공간이 아닌 시민의 문화공간, 휴식공간이 될 수 있도록 세심하게 관리할 필요도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