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igious groups must pay tax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ligious groups must pay tax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Bahk Jae-wan reignited the old debate over taxing religions. “Religious people should in principle pay taxes as well,” he said. There is no legal base for the tax exemption for religious groups and members. Yet they enjoyed venerable tax status out of customs and tradition. Many clergymen of the Catholic and Protestant churches now willingly pay taxes on their income. The Jogye Order, the country’s largest Buddhist group, is also positive about honoring its tax obligation. Many other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and Japan, are also considering lifting tax exemptions on various religious groups and clergies.

Some could claim that taxing labor income for religious service is against their faith. In a broader context, however, religious practices are a form of work and donations are rewards for their service. Considering the social consensus for broadening tax revenue to fund welfare programs and budgets, there should not be exemptions to the principle of taxing income resources.

Faith groups argue that taxing their donations is double taxation. If that is true, many organizations funded by donations from individual civilians should also be exempted from taxes.

Authorities could consider revising our tax code toward a new direction of levying income tax on individuals while providing breaks in various value-added and property taxes for religious groups the same as other nonprofit organizations.

The religious sector could fear state interference in their service work and religious campaigns because of tax authority. But taxation could help to overhaul bad habits and irregularities in religion. Religious groups have so far been criticized for lax finance management thanks to their tax-exempt status. In such a light, the government’s taxation could contribute to enhancing the transparency and credibility in finance management of religious foundations because personal wealth of clerics will eventually be managed by the organizations.

Tax on religion could be a symbolic action to buttress the principle of equality and fairness. More than 80 percent of religious individuals enjoy tax-free status. But taxation at the same time could trigger conflict between the government and religious groups. Authorities must take incremental steps to provide fair and objective guidelines that everyone can agree to. We need to take a prudent and specific approach in defining the scope of religious activities that require taxation.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이 “종교인에 대해서도 원칙적으로 과세를 해야 한다”고 밝혀 해묵은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결론부터 말하면, 종교인도 세금을 내는 게 맞다. 우선 종교인에 대한 비과세는 법적 근거가 없다. 그 동안 관습적으로 면세혜택을 줘왔을 뿐이다. 또한 천주교와 개신교 일부 성직자들은 이미 자발적으로 소득세를 내고 있다. 조계종도 세금 납부에 긍정적인 반응이다. 미국·일본 등 대부분의 국가들이 종교인에게 소득세를 부과하는 현실도 살펴야 할 것이다.
성직자에게 근로소득세를 매기면 신성 모독(神聖冒瀆)이란 반발이 나올 수 있다. 하지만 성직자의 일도 넓은 의미의 노동이고, 기부금은 그 보은으로 주어지는 소득으로 간주하는 게 온당하다. 최근 복지 확대와 재정 건전성을 위해 세원 확대를 요구하는 사회분위기를 감안하면 ‘소득 있는 곳에 세금 있다’는 원칙에 성역을 인정하기 어렵다. 일부 교계에선 기부금에 세금을 매기는 것은 이중과세라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똑같은 논리로 시민들의 기부금으로 운영되는 단체들에겐 왜 과세를 하는지 생각해야 한다. 종교인에게 소득세를 부과하되, 종교단체에는 다른 비(非)영리법인처럼 부가세·양도세·취득세 면제 등의 혜택을 부여하는 게 맞는 방향이다.
종교계는 정부의 간섭을 우려할 지 모른다. 하지만 과세는 구태(舊態)와 악습을 끊는 긍정적 계기로 작용할 수 있다. 그 동안 일부 종교단체들은 비과세의 울타리 안에서 방만한 재정을 일삼아 왔다. 과세가 실현되면 재단의 재산이 성직자들의 개인 주머니에서 종교단체로 옮겨와, 재정 운영의 투명성과 사회적 신뢰를 높이는 전환점이 될 수 있다. 또한 종교인 과세는 우리 사회의 형평성(衡平性)과 공정성을 위한 상징적인 조치다. 현실적으로 면세점 이하의 종교인이 80% 이상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다만 종교인 과세는 정부와 종교계의 갈등을 부를 수 있는 민감한 사안이다. 과세에 앞서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기준을 마련하는 게 우선이다. 종교 활동의 특성상 경비를 어느 정도까지 인정할 지 여부를 포함해 신중하고 단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