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iding our futu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ciding our future

Tomorrow is the day to choose 300 lawmakers for the 19th National Assembly. It is not only a precious moment for the people to exercise their rights every four years but also a golden opportunity to decide the future of our country for the next four years. Although elections — the flower of democracy — are always important, this one is particularly important.

The general election happens at a time when we are at a crossroads in terms of our internal and external environments. From the perspective of the domestic situation, the election is being held amid a drastic transformation of our political terrain. As people’s antagonism toward neoliberal economic values and political conservatism deepened during the last four years, the overall political scene has taken a liberal turn amid the deepening polarization of wealth — to the extent that the ruling Saenuri Party, a traditional advocate for rightist policies, came forward with liberal economic policies. Meanwhile,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accommodated most of the far-left policies pursued by progressive parties in the past. Political pundits forecast that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a minor opposition party led by pro-North Korea forces, will probably become a parliamentary negotiating entity after this election.

Therefore, we are at a crossroads. Moreover, the results of the legislative election will directly link to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December. When the results of both elections are combined, it could mean a drastic change in what the next administration will look like.

We also must take note of our external conditions, including North Korea’s nuclear threats. Immediately after the Wednesday elections, Pyongyang will launch a Kwangmyongsong-3 rocket, a de facto long-range missile almost surely to be followed by a nuclear test. Against that backdrop, the political parties in this election race demonstrate great differences in their approach to the North. In particular, the New Progressive Party is under suspicion that its core group consists of followers of the juche (self-reliance) ideology enshrined by Kim Il Sung. The DUP also demonstrates a leftism drastically different from the former Democratic Party through a coalition with the NPP.

Voters need to make a wise choice on such critical questions as: “What is a better way for our nation?” and “What party is capable of finding the right way?” Citizens must demonstrate their views through votes. A vote is not just a vote but a chance to decide our future.


내일은 19대 국회의원 300명을 뽑는 날이다. 민주주의 나라의 주인이 4년에 한 번 주권을 행사할 수 있는 기회다. 지난 4년간 정치판에 대한 심판을 내리고 앞으로 4년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하는 소중한 결정의 날이다. ‘민주주의의 꽃’이라 불리는 선거는 늘 중요하지만, 올해 총선은 특별히 더 중요하다.
대내외적 환경의 변화 속에서 보자면 올해 총선은 여러모로 흐름의 변곡점에 서 있다. 국내상황을 보자면 이번 총선은 정치지형의 격변 속에서 치러진다. 지난 4년간 경제적 신자유주의와 정치적 보수주의에 반대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정치판 전체가 진보 쪽으로 한 발짝 옮겨갔다.
새누리당이 진보적인 경제민주화 정책을 앞세울 정도다. 민주통합당은 과거 진보정당들이 내세우던 정책을 대부분 수용했다. 기존의 야당과 전혀 다른 이념성향의 진보당이 헌정 사상 최초로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할 가능성마저 점쳐질 정도다.
따라서 이번 총선은 앞으로 우리 사회의 변화방향과 속도에 대한 중요한 선택의 기로다. 더욱이 총선 결과는 연말 대통령 선거와 직결된다. 총선과 대선 결과가 한꺼번에 상승작용을 일으킬 경우 차기 정권의 모습은 여느 때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크게 달라질 수 있다.
무상보육•의료에 이어 고교 의무교육화와 반값 대학등록금 등 복지에 대한 수요는 폭증할 것이며, 이 문제에 대한 접근방식은 우리 후손들의 미래를 좌우할 중대사안이다.
대외적 환경변화도 주목해야 한다. 세계경제의 불안정도 문제지만 더 심각한 문제는 북한이다. 선거 직후 북한은 ‘광명성 3호’라는 인공위성을 쏜다는 핑계로 장거리미사일을 발사할 것이다. 곧 이어 핵폭탄 실험도 할 것이 확실시된다. 이번 총선에 뛰어든 정당의 경우 북한을 보는 시각차가 크다. 북한 문제에 어떻게 접근할 것인가. 민족의 미래가 걸린 중대사다.
오늘 하루 신중하게 생각해보자. 과연 나라와 민족의 미래를 어떻게 끌어가야 하는가. 그런 사람은 과연 누구이며, 어느 정당인가. 그리고 분명한 유권자의 판단을 내일 소중한 한 표로 보여주어야 한다. 한 표는 그냥 한 표가 아니라 4년만의 심판이자 주권자의 의지다.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