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ongyang must listen to UNSC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yongyang must listen to UNSC

The UN Security Council on Monday unanimously adopted a presidential statement denouncing North Korea’s launch of the Unha-3 rocket, a de facto long-range missile. The stern statement came just three days after Pyongyang pushed ahead with the launch in violation of th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1874, which strictly bans the North from launching any long-range missiles. Such a swift move by the Security Council demonstrates the deep concern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bout the North’s unceasing threat to the security of the world. The presidential statement, in particular, mentioned that the United Nations will take corresponding action if Pyongyang dares to launch another long-distance missile or conduct a nuclear test once again.

Strictly speaking, the decision by the UN council is not binding in terms of international law. Yet it contains clauses which mandate reinforced sanctions against the North as a result of the earlier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1718 and 1874. Therefore, the statement is not much different from a new resolution in the UN. If Pyongyang attempts to carry out another provocation, the UN council will surely take tougher acti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been carefully weighing the possibility of change in the recalcitrant regime after watching the power succession to Kim Jong-un after Kim Jong-il’s death last December. The latest rocket launch, however, shattered our expectations again. The North under the reign of Kim Jong-il was the archetype of a failed state - where only a small group lives a comfortable life while ordinary citizens suffer from chronic malnutrition for decades - or a rogue state which endlessly threatens world peace when the need arises. The rocket launch brings worries that the new heir Kim Jong-un will repeat what his father and grandfather did in the past. In that sense, the presidential statement serves as a strong urge to Pyongyang to become a mature member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s soon as possible.

Pyongyang conducted nuclear tests after launching a long-range missile in 2006 and 2009. It is expected to do the same this time. As the UN council’s presidential statement warns clearly, its third nuclear test will no doubt invite an immediate reaction from the council. We urge Pyongyang to not test the resolute will of the Security Council. Pyongyang should be aware that an additional provocation can lead to collapse of the reclusive regime. It would be better off finding a path that ensures its survival.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6일 북한에 대해 강력히 비난하고 경고하는 의장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북한이 안보리 결의 1874호가 금지한 장거리 로켓발사를 강행한 지 3일만이다. 전에 없이 신속하고 일치된 대응이다. 북한의 안보 위협 행위에 대해 국제사회 전체가 크게 우려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이번 의장성명은 북한의 추가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이 있을 경우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힘으로써 추가도발을 하지 말도록 못박고 있다.
엄밀히 말해 안보리의 이번 결정은 국제법적 구속력을 갖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미 국제법적 구속력을 갖는 안보리 결의 1718호와 1874호에 따른 북한 제재를 보다 강화하도록 강제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사실상 새로운 제재 결의를 채택한 것과 크게 다를 바 없는 것이다. 따라서 이번 의장성명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새로운 도발 행위를 감행할 경우 안보리는 더 강경한 대응을 하게 될 전망이다.
국제사회는 김정일 사망에 이은 김정은으로의 3대세습 과정을 지켜보면서 북한의 변화 가능성을 주목해왔다. 그러나 이번 로켓발사는 그런 기대를 무산시켰다. 김정일 시대의 북한은 굶주리는 인민들의 고통은 외면한 채 소수 지배층만 호의호식(好衣好食)하면서 국제사회를 위협하는 ‘실패국가’ ‘깡패국가’의 전형(典型)이었다. 이번 로켓 발사는 김정은 시대의 북한이 여전히 구태(舊態)를 거듭할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이런 점에서 안보리 의장성명은 북한이 하루빨리 국제사회의 정당한 일원으로 거듭나길 바라는 채찍질의 의미도 있다.
북한은 2006년과 2009년 미사일 시험발사에 이어 핵실험을 강행하는 패턴을 보여왔다. 이번에도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안보리 의장성명이 경고하고 있듯이 3차 핵실험은 안보리 차원의 즉각적인 대응으로 이어질 것이다. 북한이 안보리의 결연한 의지를 시험하지 않기를 권고한다. 자칫 북한 정권의 궤멸을 촉발하는 비극적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실패국가’의 오명(汚名)을 벗고 광명(光明)을 찾으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