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art of cleaning up - or scrapp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art of cleaning up - or scrapping

I have a bad habit of procrastinating until the last minute and then finishing up my work in a hurry. I always regret it later, yet I can’t seem to shake the habit. When I was young, I used to complete one month’s worth of homework assignments the day before they were due and crammed all night before a test. This habit developed into a chronic occupational disorder when I became a journalist, typing up my articles in a hurry shortly before deadline. Even this very article is being written with just minutes to deadline.

My procrastination affects my organizational habits as well. It would be easier to keep the house clean if I regularly tidied up whenever things were in disorder. But I usually scatter my stuff around until the mess becomes so detrimental that I have to clean up before suffocating from the fumes. My closet, bookshelves and drawers are chaotic, my desk buried in mounds of papers and articles.

Marie Kondo, the most famous cleaning consultant in Japan, avers that organization is not about storing items properly, but really about throwing away all the junk. People become attached to their possessions and have a hard time parting with them. According to Kondo, the rule of thumb in cleaning is if something doesn’t give you a pulsing feeling when you pick it up, just throw it out. Whether it is a piece of clothing in the closet, a book on the shelf or a photograph in an album, if your heart doesn’t flutter, trash it. The cleaning guru also advises not to show the stuff you have decided to throw out to other family members.

Perhaps this mindset should have been applied to the party leaders prior to the April 11 legislative election. While you can throw out clothes that don’t fit anymore, it’s harder to cut ties with a person who’s outgrown his stay. After all, layoffs may be one of the most difficult tasks for managers. But the political parties should have cleaned out its members.

“Owning something means being tied to it. If you own more, that means you are entangled in more complications. When you throw out en masse, you can gain significantly,” said Venerable Beopjeong, who practiced non-possession. Spring is the perfect season for cleaning. Let’s open up the windows, wipe off the dust collected in the winter and throw out things you don’t need. This will lead you to become more decisive and confident, characteristics the parties seemed to lack leading up to the election.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마지막 순간까지 할 일을 미루다 시간에 쫓겨 허겁지겁 하는 못된 버릇 때문에 후회한 적이 많지만 잘 고쳐지지가 않는다. 개학을 하루 앞두고 한 달치 일기를 몰아 쓰거나 아무 생각 없이 놀다가 시험 날자가 코 앞에 닥쳐서야 벼락치기로 공부를 하던 어릴 적 습관은 마감 시간에 몰려서야 비로소 손가락에 땀 나도록 자판을 두들겨대는 직업적 고질병으로 발전해 지금 이 순간에도 날 괴롭히고 있다. 최대한 미루고 늦추는 나쁜 습관에서 정리정돈도 빼놓을 수 없다. 어지를 때마다 그때그때 조금씩 치우면 좋겠지만 말처럼 안 된다. 되는대로 늘어놓고 지내다 막다른 지경에 이르러서야 어쩔 수 없이 정리할 생각을 하니 말이다. 옷장이고, 책장이고, 서랍이고 할 것 없이 너절하게 쌓인 온갖 잡동사니들로 정신이 산란하다. 나중에 보려고 오려둔 자료도 여기저기 널려 있다. 쓰레기통으로 갈 줄 뻔히 알면서도 그렇게 모아두는 걸 보면 집착성 노이로제 아닐까 싶기도 하다. 정리 안 된 자료는 쓰레기일 뿐이다. 일본 최고의 정리 컨설턴트라는 곤도 마리에씨(氏)는 정리는 수납이 아니라 버리기라고 강조한다. 사람들이 정리를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물건에 감정을 이입해 잘 버리지 못하기 때문이란 것이다. ‘설레지 않으면 과감히 버려라.’ 그녀가 강조하는 정리의 제 1원칙이다. 옷장에 있는 옷이든, 책장에 꽂혀 있는 책이든, 앨범 속 사진이든 딱 만졌을 때 설레는 느낌이 들지 않으면 단호하게 쓰레기통에 던지라는 것이다. 정리할 때는 안방•거실•서재 등 장소별로 하지 말고 옷이면 옷, 책이면 책 등 물건별로 하고, 의류→책→서류→소품→사진→편지처럼 희소성이 낮은 것부터 추억의 물건 순으로 정리할 것이며 버릴 물건은 가족에게 보여주지 말라는 것도 곤도씨가 조언하는 정리법이다.(『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더난출판) 설레지 않는 물건은 과감히 버리면 그만이지만 사람은 그럴 수가 없다. 설레지 않는다고 아내를 버리고, 남편을 버릴 수야 없는 일 아닌가. 그러고 보면 ‘정리해고’란 말처럼 잔인한 말도 없다. 사람들을 두 줄로 세워 한 쪽 줄을 모조리 잘라내는 게 정리해고니 말이다. 하긴 4•11 총선에서 사람 정리를 제대로 못해 패배한 정당이 있는 걸 보면 꼭 필요한 경우에는 사람도 정리할 건 해야 하는 모양이다. “무엇인가를 갖는다는 것은 그것에 얽매인다는 것이다. 많이 갖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많이 얽혀 있다는 뜻이다.…크게 버려야 크게 얻을 수 있다.” ‘무소유’를 실천하신 법정스님 말씀이다. 정리를 하기에 좋은 계절이다. 창문을 활짝 열고 겨우내 쌓인 먼지를 털어내고 과감하게 정리를 해보자. 남길지 버릴지 결정하는 것을 거듭하다 보면 판단력이 높아지고 자신감도 생긴다지 않는가.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