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hale in a fish tan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whale in a fish tank

The rumor started to spread last month. Something was going on at NHN, the company that operates Naver. Employees were working overtime, and the company stopped the shuttle bus service to discourage employees from going home sharply after working hours were over. On Monday, an article in the Korea Economic Daily featured a lecture Lee Hae-jin gave to employees last month.

The NHN founder and chief strategy officer said, “I was devastated when I read a posting on our intranet that someone chose NHN over Samsung because the work would be less stressful. Some people seem to think working at NHN is like joining a soccer club as a hobby.” He said that the workday begins at 10 a.m. because many people worked very late the night before and the company installed a high-tech ventilation system and expensive chairs to accommodate that. However, many employees still leave work at the regular time. He emphasized that the company could decline if people start slipping.

Naver is the clear leader in the Internet search engine industry in Korea, but it is not dominant in the mobile industry. It is overpowered by Google, Daum and Kakao Talk. Naver is busy keeping up with services provided by rivals. After the lecture, Lee attracted intense criticism. Former NHN employee Kim Hyeong-jun started the offensive. He published a blog entry after reading the article, and it went viral on SNS. “NHN is already a major corporation, but the founder demands entrepreneurial spirit from the employees,” he wrote. “The engineers will dance when they are given ownership of projects, not expensive chairs.”

The IT industry insiders have similar opinions. One said, “Lee Hae-jin is a great man, but regrettably, neither the founder nor the company is getting due respect.” A few years ago, Web start-ups were nearly killed because no matter what they came up with, Naver would copy it. Naver was expected to thrive in the mobile environment as well, but it was slow to adapt . Now smaller start-ups finally have a chance.

So outsiders are observing the internal strife of NHN without compassion. What made Google and Apple so successful is the industrial eco-system they established. However, NHN is a whale in a fish tank. Yet, in a way, the controversy may be positive. If the management uses the discord as a chance to communicate with the employees and industry, NHN will be able to achieve a new level of development.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Na-ree


지난달부터 소문이 돌긴 했다. 네이버를 운영하는 NHN에 뭔가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거였다. 야근이 확 늘었다더라, 칼퇴근을 막으려 통근버스를 없앴다더라, 엔지니어 유출이 심각하다더라…. 16일 한국경제신문에 앞뒤 정황을 짐작케 하는 기사가 실렸다. NHN 창업자인 이해진 최고전략책임자가 지난달 한 사내강연의 요지였다.
그는 “사내 게시판에서 ‘삼성에서 일하다 편하게 지내려 NHN으로 왔다’는 글을 보고 억장이 무너졌다. NHN을 동네 조기축구 동호회쯤으로 알고 다니는 직원이 적잖다”고 질타했다. 이어 “출근시간을 오전 10시로 한 건 새벽까지 일하는 직원이 많았기 때문”이며 “그들을 위해 최첨단 환기시스템과 100만원 넘는 의자도 제공”했는데 요즘은 칼퇴근하는 직원이 많다고 개탄했다. 이러다간 아차 하는 새 추락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은둔의 경영자’로 불리는 그가 이렇게까지 나선 데엔 이유가 있다. 네이버는 국내 웹 검색 시장의 절대강자다. 모바일에선 아니다. 구글•다음은 물론 카카오톡 같은 신생 벤처에 밀리는 양상이다. 경쟁사 서비스를 따라가느라 바쁘다. 속 탈 만한 일이다.
하지만 발언이 알려진 뒤 그에게 쏟아진 건 격렬한 비판이었다. 포문을 연 건 전 NHN 직원 김형준 씨였다. 그가 출근길에 기사를 읽고 작성했다는 블로그 글은 SNS를 타고 삽시간에 퍼졌다. 동조 글이 이어졌다. ‘NHN은 이미 대기업인데 창업자는 무턱대고 벤처정신만 요구한다’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 못한 책임을 왜 직원들에게만 묻나’ ‘엔지니어를 춤추게 하는 건 비싼 의자가 아니라 자기주도적 환경이다’. 대략 이런 것들인데, 17 일 저녁 만난 IT업계 지인들도 비슷한 의견이었다.
그 중 한 여성 벤처인의 말이 인상 깊었다. “이해진 창업자는 대단한 사람이다. 한데 개인도 기업도 존경 받지 못해 안타깝다.” 부연설명이 이어졌다. “6,7년 전 국내 인터넷벤처는 죽다시피 했었다. 뭘 해도 네이버가 베껴 곧 압도해 버렸다. 모바일 환경에서도 그럴 줄 알았는데 이번엔 느리더라. 비로소 숨통이 트인 느낌이다.”
이렇다 보니 NHN의 자중지란을 보는 외부의 시선은 차갑다. 오늘의 구글•애플을 만든 건 그들이 앞장서 키운 산업 생태계다. 과감한 인수•합병과 기술 공개로 없던 시장을 만들었다. 반면 NHN은 지금 ‘어항 속 고래’다. 관료주의, 엘리트주의마저 기승을 부린다. 그래서야 어항을 깨고 나올 수 없다.
어찌 보면 이번 파문은 긍정적 신호다. 갈등을 계기로 경영진이 직원, 업계와 적극적 소통에 나선다면 NHN은 새 성장의 기회를 맞을 것이다. 끝내 혁신에 실패한다 해도, 미안하지만 고객이나 업계로선 딱히 아쉬울 게 없다. NHN에 ‘갇힌’ 인재들이 쏟아져 나와 벤처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다. 이해진 창업자도 13년 전엔 겁 없이 삼성을 뛰쳐나온 젊은 엔지니어였다

이나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