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rets to good relationship with wif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crets to good relationship with wife

Recently, a hypothetical questions and answers became a hot issue online. A girl asks her boyfriend, “Have I gained weight lately?” The man would deny, agree or avoid to answer, but the girl’s conclusion is always the same. “Well, let’s break up.” Naturally, men are confused. “What do you want?” “What should I do?” “There is no way out!”

The mysterious and ambiguous flow of the female psychology is amplified to the extreme in the movie “Everything about My Wife.” The film’s heroin Jeongin is not pleased with most of the things in the world, especially the manners and languages of her husband. And she does not hide her feelings. Her husband tries to avoid arguing with her at any cost, only to fail every time. Jeongin is a master of picking a fight. She would begin digging into something he has mentioned then soon move on to all other subjects. She is driving him crazy, but the husband cannot find a flaw in her logic. He cannot deal with her any longer, so he asks Seonggi, an enigmatic philanderer next door, to seduce his wife.

Throughout the movie, I inwardly repeated, “Oh, my! That is so true!” I thought of a few people I know who resemble Jeongin’s character, and I had been like her too, before I realized that an endless cycle of arguments is meaningless. Columnist Lee Sang-heon, who wrote “The Language for Success, the Language for Failure,” says that some couples look at each other from a perspective of an investigator, attacking the spouse once they discover a problem. When you insult your spouse in front of other people, you may think of it as a victory. But it is, in fact, a shortcut to disaster. What if you know your problem and don’t try to correct the behavior?

American counselor Barbara H. Levine wrote in her book, “Your Body Believes Every Word You Say” that when you hide emotions in your body, you would use a lot of energy without realizing. Especially the feelings like anger build up rapidly. As a result, you would explode on the people you love or blame others for the feeling. Sometimes, you just cannot deal with the grief you have not resolved in time and break out in tears in a situation that is completely unrelated. All man must have an experience of being in an awkward situation of his wife or girlfriend suddenly crying and not knowing the cause.

It explains the status Jeongin is at in the movie. She is devastated because of the lack of communication with her husband and expresses the loneliness in a form of biting remarks. She is sending a message to rescue her. The husband fails to catch the signal, but Seonggi detects her feelings. What has made Seonggi a womanizer may be that sensitiveness. Do you find your wife extremely annoying? If she makes discouraging and disparaging remarks, try holding her hands for a moment. How about singing a serenade, just like Seonggi did in the movie? She would say, “You are crazy,” but smile coyly. And that is the beautiful smile that had made you fall in lov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by Lee Na-ree


얼마 전 인터넷에서 꽤 화제가 된 가상 문답이 있다. 여자가 묻는다. “오빠, 나 살 쪘어?” 남자는 부정도 해보고, 동의도 해 보고, 답을 피해도 본다. 여자의 결론은 한결같다. “아닌데? 우리 헤어져.” 남성들의 댓글이 주르르 달렸다. “그러니 어쩌란 말이냐” “도대체 뭘 원하는지 모르겠다” “작정하고 덤비면 빠져나갈 구멍이 없다”….
남자에겐 오묘하기 짝이 없는 여자만의 ‘의식의 흐름’, 이를 극단으로 밀어붙인 캐릭터가 있으니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의 ‘정인’이다. 정인은 세상사 대부분이 맘에 안 든다. 특히 남편의 언행이 그러한데, 이를 조금도 숨김없이 다 내쏜다. 남편은 어떻게든 언쟁을 피하려 하지만 번번이 실패한다. 정인은 말꼬리 잡기 대마왕이다. A로 시작한 얘기는 B로 갔다가, 어느새 C마이너스에서 F로 넘어간다. 미치겠는데 언뜻 들어선 허점이 없다. 남편은 감당이 안 된다. 오죽하면 옆집 사는 ‘마성의 카사노바’ 성기에게 아내를 꼬셔 달라 애원할까.
영화 보는 내내 속으로 ‘어머, 어머…’ 했다. 도돌이표 같은 말싸움이 별 실효 없다는 걸 깨닫기 전 나 자신부터, 주변 몇몇 이들의 얼굴이 연달아 떠오른 때문이다. 불평 많은 배우자는 상대를 지치게 한다. 『흥하는 말씨 망하는 말투』의 저자 이상헌 칼럼니스트는 “문제가 발견되면 즉각 공격하는, 서로를 수사관의 시각으로 보는 부부가 있다”고 했다. 남 앞에서 상대를 쉽게 모욕하며 이를 제 승리로 착각하지만 실은 불행으로 가는 지름길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그걸 알면서도 고쳐지지 않는다면?
미국의 심리 카운슬러 바바라 H. 레바인은 저서 『긍정의 말이 몸을 살린다』에 이렇게 적었다. ‘감정을 안으로 숨겨 몸 안에 쌓아두면 자신도 모르게 많은 에너지가 소모된다. …특히 분노와 같은 감정은 급속하게 축적된다. 그 결과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사랑하는 이들에게 분노를 폭발시키거나 떠넘기게 된다. 그런가 하면 미처 풀어버리지 못한 슬픔의 감정으로 인해 아무런 관련도 없는 상황에서 울음을 터뜨리기도 한다.’ 아내 혹은 여자친구가 갑자기 울음을 터뜨려 난감했던 기억이 남자라면 한두 번씩은 있을 것이다.
이는 영화 속 정인의 상태를 설명하는 것이기도 하다. 남편과의 소통 부재에 좌절한 정인은 그 외로움을 독설로 표출한다. 날 봐 달라는, 지금 몹시 힘들다는 SOS다. 남편은 못 알아챈 그 신호를 성기는 감지한다. 아마도 성기를 무적의 카사노바로 만든 건 바로 그 예민한 촉(觸)일 것이다. 혹 지금 당신 아내가 심하게 짜증스러운가. 매사 부정적 말로 당신 힘을 빼고 있다면 가만히 손 잡아주는 건 어떨까. 영화 속 성기처럼 느끼한 눈빛으로 사랑의 세레나데를 불러준다면? “미쳤어?” 하고 뿌리치면서도 돌아서 웃을 것이다. 처녀 적 그 예쁜 미소로.
이나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