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e jobs for young peop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reate jobs for young people

Korea’s job numbers continue to improve, even with a difficult world economic climate. The number of working people surpassed 25 million last month for the first time ever, adding 472,000 over just a year. Thanks to this notable development, the employment rate hit 60.5 percent, the highest since June 2008.

At first glance, the job data seems to provide much comfort amid jitters over the spreading crisis in the euro zone and an economic slowdown being felt just about everywhere. But the numbers do not tell the whole story. In fact, they mask some hard truths.
The May employment data released by the National Statistics Office showed that new hiring mostly centered on the age category of over 50, while jobs
decreased for people in their 20s and 30s.

A total of 282,000 jobs were added for people in the 50s and 278,000 jobs for people in their 60s from the same month a year earlier. However, the number of employed among people in their 20s dropped by 42,000 and for people in their 30s by 95,000. In other words, the most economically active age group has been losing jobs, while those at retirement age found work. Such a flawed labor structure can hardly be deemed healthy.

As a matter of fact, it is not difficult to note other areas of weakness in the data. Hiring in the manufacturing sector fell for eight consecutive months, while jobs surged in the services sector, including wholesale, retail, restaurants and lodging.

Due to slowed industrial activity, the manufacturing sector, which needs a young workforce, is hiring less, and the retired population is opting for
low-paying and part-time jobs at restaurants, retail outlets and lodging houses to supplement their pensions or saving. The people hired in their 50s and 60s are, in fact, adding illusory numbers to the job data. It isn’t wise to take the job numbers provided by the government at face value.
Prospects for the job market will most likely worsen as the world economy is headed for a prolonged slowdown amid serious debt woes in Europe. It has become imperative to create meaningful new jobs to move the market and the economy and bring some vibrancy and sustainability.

Against this backdrop, the government and politicians should stop gas-bagging and get down to some real work on feasible action plans. They must act fast and resolutely to create jobs for young people.



지난달 취업자수가 사상 처음으로 2500만명을 넘어섰다고 한다. 지난 1년 사이 47만2000명이 늘었다. 이에 따라 고용률도 60.5%로 지난 2008년6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라갔다. 일하는 사람의 수와 비율이 함께 늘어났다니 일단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이처럼 개선된 고용지표를 한 꺼풀만 벗겨보면 고용시장의 어두운 이면이 이내 드러난다. 고용의 구조와 질이 갈수록 나빠지고 있는 것이다.
통계청의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취업자수의 증가가 주로 중·노년층에 집중된 반면 청·장년층의 취업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50대와 60대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취업자수가 각각 28만2000명과 27만8000명이 늘었다. 반면에 20대와 30대 취업자수는 전년동기대비 각각 4만2000명과 9만5000명이 줄었다. 한창 일할 나이인 20~30대가 원하는 일자리는 줄어들고, 은퇴시점을 넘긴 50,60대의 일자리만 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고용구조가 건강할 리는 만무하다.
이런 실정은 산업별 고용상황에도 고스란히 반영돼 있다. 제조업 취업자수는 8개월 연속 내리막인 반면, 도소매업과 음식숙박업의 고용은 크게 늘었다. 젊은이 들이 원하는 제조업의 번듯한 정규직 일자리는 계속 감소하는 반면, 제조업에서 밀려난 50,60대 은퇴세대들이 도소매·음식숙박업 등 영세 자영업에 몰리고 있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떼밀리듯 영세자영업에 뛰어든 50,60대의 취업은 사실상 은폐된 실업이나 다름없다. 호전된 취업자수와 고용률의 통계적 착시에 현혹되지 말아야 할 이유다.
여기다 유럽의 재정위기 악화가 불러올 경기침체와 그에 따른 고용사정의 악화 가능성을 감안하면, 고용시장은 어쩌면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내야 할 필요성은 더 커진 셈이다. 정부와 정치권은 막연히 ‘일자리 창출’이란 구호만 외칠 게 아니라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고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특히 청년 일자리를 만들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