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n religion and textbooks clas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en religion and textbooks clash

테스트


In downtown Seoul, we often find cars equipped with speakers and covered with signs with people inside shouting, “Believe in Jesus and you will go to heaven. If not, you will end up in hell.”

The speakers constantly blast loud voices soliciting Christian beliefs. I personally know many respectable Christians, but this kind of mission work makes me frown. I also run into Christians propagating their religion on the subway. Their passion and sense of calling is noteworthy, but at the same time, I cannot help but pity them. Of course, they must find a non-believer like me pitiful. We live our own lives while feeling compassionate for each other. I find their loud evangelical work somewhat uncomfortable but I tolerate it.

If they become excessively loud, I would protest or request them to stop. Nevertheless, I am willing to endure a certain degree of discomfort. While some Christians condemn George Winston’s New Age music, they are not preventing me from listening to the music.

I find it interesting that Hollywood stars like Tom Cruise and John Travolta believe in Scientology. I also find it convincing that the Vatican is sensitive about movies like “Avatar” and “The Da Vinci Code” and the conservative Christians are irritated by “The Passion of the Christ.”

But I draw the line at Lady Gaga. It is too hard to tolerate the attempt to do away with her concert. Those in Korea, Indonesia and other countries around the world who fought to ban her show were displaying religious arrogance. This viewpoint is starting to affect other aspects of our society as well.

Embracing the requests of the Society for Textbook Revision, a Christian group, the high school science textbooks have removed or revised the description on archaeopteryx as a proof of evolution.

The passage on the evolution of horses is to be omitted. Since the sections on archaeopteryx and horses were already controversial in mainstream academia, the omission does not mean rejecting evolution and embracing creation. However, the objective of the Society for Textbook Revision is not to establish proper evolution theory but to remove evolution from textbooks altogether.

The science curriculum manda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clearly states that textbooks must include “the key ideas of evolutionary theory” and help “understand the theory of evolution.”

It is a serious issue that the textbooks that our children learn from are influenced by a certain religion. The removal of evolution is accepted as grave crisis in academia. Mediating between politics and religion is hard enough, but this time religion and education are entangled.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종교 때문에 국내 교과서가…세계서 처음"
시조새가 날아갔다 종교와 정치도 말썽인데 이번엔 종교와 교육이다

서울시내를 다니다 보면 가끔 확성기를 장착한 차량을 만난다. 차체 사방에 ‘예수 천국, 불신 지옥’ 같은 구호가 붙어있고, 믿음을 권유하는 고성이 끊임없이 흘러나온다. 주변에 존경할만한 기독교인이 많긴 하지만, 이런 광경을 마주칠 때마다 뜨악해진다. 지하철에서도 열변 토하며 전도하는 이들을 종종 마주친다. 열정과 사명감이 놀랍기는 하지만 한편으론 측은하다(물론 그들은 내가 측은할 것이다).
거기까지다. 서로 측은해하면서 각자 생각대로 사는 것이다. 나로서는 확성기 소리와 안면방해가 좀 불편해도 참아줄 수 있다. 너무 심하면 항의하거나 제지할 수도 있다. 그러나 어느 정도 참아가며 사는 게 세상이다. 조지 윈스턴을 기독교 일각에서 뉴에이지 음악이라며 배척하더라도 내가 듣는 것까지 막는 건 아니니까 그런가 보다 하고 넘긴다. 배우 톰 크루즈, 존 트래볼타가 사이언톨로지라는 신흥종교의 신도라는 소식을 들으면, 걔들 재밌네 정도로 받아들인다. 영화 ‘아바타’ ‘다빈치 코드’에 대해 교황청이,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에 대해 보수 기독교계가 발끈할 때도 그쪽 입장에서는 그럴 수도 있겠다 싶다.
하지만 레이디 가가 공연을 아예 없애려 든다든가, 봉은사라는 다른 종교 경내에 들어가 ‘땅 밟기’ 같은 의식을 벌이는 건 보아 넘기기 어렵다. 독선과 권리 침해, 나아가 폭력의 조짐이 엿보이기 때문이다. 이건 불교든 이슬람교든 부두교든 마찬가지다.
기독교 관련 단체인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교진추)의 청원에 따라 고교 과학교과서에 진화론의 증거로 나오는 시조새 서술이 삭제 또는 수정됐다고 한다. 말의 진화 과정을 설명한 대목도 곧 삭제될 예정이다. 시조새·말 서술은 주류 학계에서 이미 논란이 많았던 만큼, 삭제한다 해도 진화론을 부정하고 창조론 편을 들었다 할 수는 없다. 그러나 교진추의 목적은 제대로 된 진화론이 아닌 ‘교과서 진화론 제거’(교진추 홈페이지)에 있다는 게 문제의 핵심이다. 교육과학기술부가 고시한 과학 교육과정은 엄연히 ‘다양한 생물 종의 진화를 설명하는 진화론의 핵심을 서술’하고 ‘진화의 원리를 이해’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특정 종교의 입김에 우리 아이들이 배우는 교과서가 영향을 받는다면 큰 문제다. 이러니 학계 일각에서 “서울을 하나님께 봉헌한다”던 이명박 대통령의 서울시장 시절 발언에 빗대 “이번엔 교과서 봉헌이냐”는 반발이 나오는 것이다.
관련 학계에서는 상당히 심각한 사태로 여기고 있다. 장대익 서울대 교수(진화학)는 “창조론자의 주장에 의해 교과서가 바뀐 것은 세계에서 처음”이라고 말한다. 6개 학회가 속한 생물과학협회 등이 대책을 논의 중이고, 곧 성명서가 발표될 예정이다. 종교와 정치 간 조율도 어려운데 이번엔 종교와 교육이 뒤엉켰다.
노재현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