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ower of persuas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power of persuasion

The Nuclear Safety and Security Commission yesterday approved the government’s plan to reactivate the Gori-1 nuclear power reactor in Busan. The accident prone plant has been shut down for three months since the discovery of a serious technical problem. Thanks to the nuclear safety watchdog’s assessment that Gori-1 is safe, authorities can restart the reactor anytime.

However, residents in the area and environmental advocacy groups believe the reactor is unsafe and remain vehemently opposed to a restart. Some hard-core civic groups insist it be shut down for good.

Such an attitude is problematic. The uproar over the reactor began in March, when the plant’s electricity supply was interrupted because of a malfunctioning emergency power generator and subsequent attempts to cover up the incident.

At the time, the nuclear commission ordered the shut down of the reactor immediately and began its own inspection - along with a special inspection by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 in an effort to satisfy the concerns of residents and environmental groups. They should respect the IAEA’s conclusion that the reactor is good to go.

Moreover, many independent experts participated in the commission’s safety inspection, with other experts - recommended by residents and advocacy groups - observing the inspection on three occasions.

Opposition for the sake of opposition lacks credibility, and opposition groups should trust the commission’s conclusion.

However, the government would be wise not to restart the reactor immediately. Despite strong evidence of safety, it’s better for government officials to try to persuade the opponents to accept their plan.

After all, the government is largely culpable for the nuclear accident and the uproar resulting from its naive attempt to conceal it. That’s why the opposing camp’s resistance is somewhat understandable.

The minister of knowledge economy’s visit to the area to persuade opponents is laudable. He must clear all the suspicion by having a dialogue with them. The government’s touted principle of non-interrupted operation of nuclear reactors must also yield to the safety issue. No doubt many reactors will be decommissioned after 30 years in service. If the government wants to avoid making the same mistakes, it must prioritize safety and persuade local people.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어제 고리원전 1호기의 재가동을 승인했다. 3개월간 점검한 결과 안전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는 이유다. 이로써 고리 원전은 언제든 재가동이 가능하게 됐다. 그런데도 주민과 시민단체 등의 반대는 여전하다. 원안위의 안전점검을 믿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원전을 폐쇄하라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이 같은 반대는 문제가 있다. 이번 사태는 지난 3월 비상발전기 고장에 따른 전력 공급 중단 및 사고 은폐가 뒤늦게 불거지면서 시작됐다. 당시 원안위는 즉시 가동을 중지했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특별 점검과 자체 점검을 시작했다. 당시 지역주민과 시민단체의 주장을 반영한 결과다. 그렇다면 IAEA와 원안위가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렸으면 그대로 수용하는 게 옳다고 본다. 게다가 원안위 안전 점검에는 외부전문가가 대거 참여했다. 현장 점검에는 주민과 시민단체 대표, 지자체가 추천한 전문가들이 세 차례나 참관했다. 그런데도 반대한다면 이는 무조건적인 반대에 가깝다. 원안위 결정을 믿고 재가동에 동의해주길 당부한다.
그렇다고 정부가 곧바로 재가동해서도 안 된다. 아무리 안전하다고 해도 반대가 여전하다면 가동 시기는 늦추는 게 맞다. 주민과 충분히 소통하고 최대한 설득해야 한다. 이번 사태에는 정부 책임이 크다. 12분간 전원이 완전히 끊기는 초대형 사고가 일어났는데도 은폐했기 때문이다. 이런 터에 안전하다는 결정을 어떻게 믿을 수 있겠느냐는 반대론도 일리가 있다.
이런 점에서 장관이 현지에 내려가 주민을 설득하기로 한 건 잘했다. 최대한 몸을 낮춰 주민과 대화하면서 안전에 대한 의구심을 해소시켜줘야 한다. 차제에 원전 문화도 확 바뀌어야 한다. 그 동안 정부는 원전의 무정지 가동을 자랑해왔지만 이제는 안전을 최우선시해야 한다. 그래야 실무자들도 사고 은폐의 유혹에서 벗어날 수 있다. 앞으로 고리 1호기처럼 30년 수명이 만료되는 원전이 속속 나온다. 그럴 때마다 같은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려면 안전 제일주의와 주민 설득을 최우선시하는 원전 문화가 정착돼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