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Bank at a crossroad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orld Bank at a crossroads

Jim Yong Kim, a Korean-American physician and former president of Dartmouth College in New Hampshire, said that a top priority in his new job as president of the World Bank is to intensify the global lender’s efforts to help support the growth of the world economy. Upon taking up his new post at what he called a “pivotal moment for the global economy,” he said the bank, together with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s prepared to cope with economic crises around the world, and that it will provide technical assistance to troubled countries like Greece.

Kim’s commitment to battling global poverty is laudable. “The primary mission, I think, of the World Bank in [times of] crisis is to make sure that low- and middle-income countries are protected,” he said. Also highly creditable is Kim’s move to steer the World Bank toward the goal of supporting the world economy’s mid- and long-term growth, as opposed to the IMF’s role of providing bailouts to insolvent economies.

The role of the World Bank has increasingly come into question as the focus on poor countries has shifted to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both of which are blighted by economic hardships. Developing and poor nations fear reduced assistance due to these problems in advanced countries, and tighter fiscal policies in the latter would clearly curtail aid and capital investment in developing and impoverished nations. The World Bank, which was originally called the International Bank for Reconstruction and Development, is aimed at scaling back global poverty. It habitually guarantees or offers loans of around $50 billion to cash-strapped countries to help them grow.

Korea has transformed itself from a recipient of such funds to a donor country supporting the World Bank, but more than 70 percent of the global population still lives in extreme poverty with an average annual income of less than $3,000. Some 1.5 billion, or just under one in four people, still live without electricity.

The international lender is better off thanks to increased investment by Group of 20 economies, with emerging economies like Brazil, China and India upping their contributions two years ago. The bank, which has been criticized for serving economically powerful countries that provide most of its funds, must recover its fundamental role of serving and assisting in the development of poor countries.


김용씨가 어제 12대 세계은행 총재로 공식 취임하면서 “세계은행의 우선 순위는 세계 경제 성장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 세계 경제는 매우 중대한 시점(pivotal moment)에 서 있다”고 지적한 뒤 “국제통화기금(IMF)과 함께 경제위기에 대처할 준비가 돼 있으며, 그리스 등 위기 국가들에게 기술적 전문성을 공유할 가능성을 열어 놓겠다”고 다짐했다. 김 총재가 “세계은행의 목표는 개발도상국들의 성장 지원과 빈곤 근절”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은 제대로 방향을 잡았다. IMF가 경제 위기에 긴급 투입되는 소방수라면, 세계은행은 중장기적인 성장을 지원하는 쪽으로 역할을 분담하는 것도 올바른 선택으로 평가된다.
지금 세계은행의 역할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미국·유럽 등 선진국 경제가 돌아가며 위기에 빠지면서 개발도상국에 대한 지원이 상대적으로 소홀해졌다. 개도국들은 여기에다 세계 경제위기의 유탄에 맞아 이중고에 시달리는 신세다. 선진국들의 긴축 재정으로 정부 차원의 개도국 지원이 줄어들었고, 선진국 기업들의 개도국 진출도 주춤해지는 추세다. 지금이야말로 세계은행은 정식 명칭인 국제부흥개발은행(IBRD)답게 제대로 역할을 해내야 한다. 세계은행이 매년 개발 프로젝트에 빌려주거나 보증을 서주는 500억~600억 달러는 개도국들에게 유일한 생명줄이나 다름없는 상황이다.
한때 세계은행의 지원을 받던 한국·중국 등은 이제 빈곤국가들에게 원조해 주는 입장이 됐다. 하지만 여전히 세계 인구의 70%가 연 소득 3000달러 이하로 생활하고 있다. 또한 15억명이 밤이면 전기가 안 들어오는 암흑에 시달리고 있다. 다행히 세계은행은 최근 G20 회원국들의 출자로 자금이 넉넉해졌다. 2년 전 지분 개편 당시 중국·브라질·인도 등이 앞다투어 지분 확대에 나선 것도 그만큼 세계은행의 역할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한동안 세계은행은 글로벌 파워의 각축장으로 변질되기도 했다. 이제 다시 세계은행이 제 궤도를 찾아, 개도국의 성장을 지원하고 빈곤을 퇴치하는 최일선에 서기를 기대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