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heroes admired in Myanma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ur heroes admired in Myanmar

Myanmar has just begun its journey to democratization. When asked if the Burmese people have antagonism towards the ruling class enjoying its luxurious lifestyle, a Burmese man responded, “They must have lived virtuously in the previous life.” He claimed that those who commit bad deeds in this life would reincarnate as animals in the next life. People in Myanmar are laid-back and deeply religious. Not just the people, but even the dogs on the streets seem peaceful and gentle.

So it came as a surprise that the most famous Korean in Myanmar is former president Park Chung Hee. Kim Hae-yong, the Korean ambassador to Myanmar, said that famous Koreans in the country are late President Park, Admiral Yi Sun-shin, Jumong (founder of the Goguryeo Kingdom), Wang Geon (founder of the Goryeo Kingdom) and Dae Jo Yeong (founder of the Balhae Kingdom). The historical figures became household names when television drama series based on their lives aired in Myanmar.

When actors Choi Soo-jong, who played Wang Geon, and Song Il-guk, the star of Jumong, visited Myanmar, fans welcomed them passionately. Of course, young viewers liked trendy dramas such as “Boys Over Flowers,” but leaders are attracted to patriotic historical figures. Park Chung Hee is highlighted as a hero with a military background who saved the country from poverty. All five figures, including Park, were military commanders. As the military influence is very powerful in Myanmar, they seem to find hope and familiarity from Korea’s military heroes.

Former Blue House secretary Oh Won-chol published “The Korea Story” in 2009, and the book has become a must-read for politicians and government officials in Myanmar. Oh was often considered the “economic field commander” during the Park administration, and he wrote that a leader who could accomplish economic development should have a pioneering spirit, lead by example and have a clear national vision, strong drive and personal charm. Korea has exported more than Park Chung Hee’s spirit to Myanmar. Koica, or the 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is teaching how to catch fish in Myanmar. Koica invested $2.3 million to build an industrial training center in Thagaya. Young Burmese people are getting vocational training in electronic and mechanical engineering. The program includes theory classes and hands-on training.

Only 50 years ago, Myanmar had provided rice assistance to Korea. Now it’s Korea’s turn to help Myanmar. I am thankful to the older generation for making growth possibl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박정희·이순신·주몽·왕건이 유명한 나라
미얀마에서 유명한 한국인은 박정희와 이순신
이제 막 민주화의 길로 시동 건 나라, 미얀마. 우리에게는 옛 국명 '버마'가 더 친숙하다. 그동안 몇 차례의 민주화 시위가 결실을 맺지 못한 게 반드시 군부의 탄압 때문만은 아닌 듯 하다. 한국인 주재원이 현지인에게 "독재하며 호의호식하는 특권층이 밉지 않으냐"고 했더니 "그들은 전생에 덕을 많이 베풀었을 것"이 라고 답하더란다. 다시 "그러나 나쁜 짓을 하는 사람도 많지 않았나"고 물었더니 "그런 사람은 내세에 가축으로 태어날 것"이라더란다. 느긋한 불심(佛心). 그래서인지 사람은 물론 거리를 돌아다니는 개들조차 표정이 온화하고 평화로워 보였다. 그런 미얀마에서 가장 유명한 한국인이 개발독재의 주역 박정희 전 대통령이라는 사실은 뜻밖이었다. 김해용 주미얀마 대사는 미얀마인들이 잘 아는 한국인으로 박정희·이순신·주몽·왕건·대조영을 꼽았다. 한국 드라마의 영향이 크다. 최수종(왕건·대조영)·송일 국(주몽)이 미얀마를 방문했을 때는 난리도 아니었다고 한다. 물론 젊은 여 성들은 구준표(꽃보다 남자)를 더 좋아하지만, 지도층일수록 애국적인 역사인물에 더 매력을 느낀다. 박정희의 경우 '조국을 가난에서 구한 군 출신 영웅'으로 부각돼 있다. 박정희 등 5명이 모두 장군이라는 점에서 한가지 힌트가 엿보인다. 군의 영향력이 막강한 미얀마인지라 같은 군인에게서 동질감과 희망을 동시에 느끼는 것이다. 덕분에 2009년 출간된 오원철(84) 전 청와대 경제2수석비서관의 영문 회고록 『The Korea Story』가 미얀마 정·관계의 필독서로 자리잡았다. 더 널리 읽히기 위해 미얀마어 번역도 추진중이다. 박정희 대통령 시절 '경제 야전사령관'이던 오 전 수석은 책에서 경제개발형 지도자의 덕목으로 개척자 정신, 솔선수범, 뚜렷한 국가전략, 추진력, 인간적인 덕과 정을 들었다. 한국은 미얀마에 박정희 정신만 수출한 게 아니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을 통해 물고기보다는 '물고기 잡는 법'을 전수하고 있다. 시골지방 따가야의 직업훈련원은 KOICA에서 230만달러를 지원해 세워졌다. 미얀마 젊은이들이 1960~70년대 한국 젊은이처럼 전기· 전자·기계 등을 배우고 있다. 이론 30%, 실기 70% 과정이다. 이 훈련원에서 딱 한가지를 보고 나는 미얀마의 앞날을 낙관하기로 했다. 모든 시설·기계마다 가격표가 붙어 있었다. 제도용 책상에는 '60만 짜트(약 730달러)입니다', 건물 벽에는 '이 건물은 5억 짜트입니다'라는 식이다. 다른 나라의 돈으로 공부하고 있으니 더 열심히 하자는 각오가 느껴졌다. 불과 50년 전 미얀마는 한국에 쌀을 원조해 주던 나라였다. 이제 한국이 미얀마를 돕는다. 이 정도 나라를 만들어준 윗세대가 새삼 고맙다.
미얀마 따가야에서 노재현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