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to create new jobs the easy wa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w to create new jobs the easy way

테스트

The rain in the forest makes a spectacular sight. It is truly beautiful. I recently watched the rain calmly and appreciated its sheer beauty. And as it grew heavier, I realized it was almost time for the monsoon season. So it was no time to be sentimental! I thought of the landslide on Mount Umyeon last year and started to look around the house. The rain did not cause damage, but the street was flooded. The rainfall should flow along the valley and into a nearby stream, but that path must have gotten blocked. A similar flood happened last year as well. The water did not flow into the steam but flew down the slanted street, and the paved road turned into a small creek.

Only two months ago, a group of county workers came to the site for a few days supposedly to fix the problem. They must have identified the blocked waterway as an issue. But to my surprise, they left without fixing it. Why? Because they’re trying to create more jobs.

In the late 1970s, I was studying in America. When I ate out, a hamburger was the only meal I could afford. So if I had something to celebrate, I would eat at a burger joint. After I finished, I would carefully clear everything onto my tray and then into a trash can. Plastic utensils, plastic cups, paper plates and a soda can would all go into the trash. At the time, my younger self thought, “I am helping the economy and boosting employment by consuming and throwing out garbage. There are people who sort the garbage and recycle and people who work at the manufacturing plants for disposable utensils. I am giving them a job.”

But now, it sounds ridiculous that I did not feel any guilt about consuming and throwing away disposable goods, often to excess.

Maybe, the flood recovery work is based on the same faulty principle. Perhaps the government employees are intentionally leaving faulty drainage systems in their broken state in order to create jobs. If a flood happens again, there will be more damage to be fixed. By allowing for the same work to be repeated over and over again, jobs are secured and the economy gains a boost.

It’s true that when money allocated by the central government is not fully used, a local entity’s budget could be cut for the following year. So, some local government agencies do unnecessary repair works just to use the funds. But I never thought that faulty work might be a problem, too.

If repair work is needed because of an intentionally unfinished work in the past, the workers from the original project should be called in and made to work for free. This will still create jobs without the needless expense.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일자리 만들어내는 '기막힌 방법'
일자리 창출하는 거, 하나도 어렵지 않아요

산으로 둘러싸여 있는 숲속에 비가 내리니 장관이다. ‘숨이 막힐 지경’이란 말은 이럴 때 하는 말인가 보다. 숨 쉬다가 그 숨소리에 혹여나 이 아름다운 모습이 안개처럼 사라져 버릴까 봐 숨도 안 쉬고 바라보았다. 참았던 숨을 몰아쉬고 나니 빗줄기는 점점 굵어진다. ‘참, 장마라지’. 한가로이 감상에 젖을 때가 아니다. 우면산 사태가 떠올라 집 곳곳을 돌아보았다. 집은 괜찮을 것 같은데 집 앞 도로가 엉망이다. 앞산 골짜기를 따라 내려오던 물이 집 옆 실개천으로 유입돼야 하는데 유입될 구멍이 막혀버린 게다. 생각해 보니 지난해 장마 때도 그랬던 것 같다. 골짜기에서 내려온 물이 실개천으로 못 들어가고 그대로 경사진 길을 따라 내려가는 바람에 아스팔트 도로는 하루아침에 작은 시내가 되었다.
 참 이상하다. 불과 두 달 전, 군에서인지 면에서인지 여러 명이 나와서 ‘수해복구사업’ 한다며 며칠 동안 때리고 부수고 했으면서 이 막힌 관을 모를 리 없을 터인데. 뚫지도 않고 마무리한 이유가 뭘까. ‘아하, 일자리 창출. 바로 그건가 보다’.
 70년대 말이었다. 가난했던 미국 유학시절. 외식이라 함은 햄버거밖에 몰랐던 그 시절. 즐거운 일이 있을 때마다 햄버거 집을 찾았다. 먹자마자 쟁반 위에 놓인 사용한 플라스틱 포크며 칼이며 콜라 컵, 심지어 케첩용 컵과 숟가락까지. 한 손을 옆으로 세워 모조리 쓰레기통으로 쓸어버렸다. ‘이렇게 많이 쓰고 버려야 경제도 살고 경기도 활발해지는 거야. 쓰레기 속에서 병이며 플라스틱 포크를 꺼내 분리하는 사람도 있어야 하고 팍팍 쓰고 버려서 필요한 포크며 칼이며 더 만들 사람도 있어야 하고. 말하자면 그들에게 일자리를 주는 거지’ 하고 잘난 척해 가며 쟁반을 탁탁 털어 쓸어버리던 기억.
 그 말도 안 되는 얘기는 누구한테 들었는지 모른다. 70년대, 철없던 20대 시절, 일회용 물건을 버리면서 죄의식은 눈곱만큼도 없었던 그 시절 얘기다. 이렇게 버려줘야 일자리 창출이 되는 거란 생각만 하며 말이다.
 수해복구사업도 그런 건가. 대충 고치고 얼른 덮어버리고 가는 이유가 일자리 창출을 위한 건가. 또 고쳐야 하니까 또 일할 사람이 필요하고 그러면 죽었던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일자리가 또 생기게 될 것이고. 같은 일을 뜯었다 고쳤다 반복하며 말이다.
 정부에서 받은 예산. 다 쓰지 못하면 다음해에 끊긴다고 해서 멀쩡한 아스팔트 뜯어내고 고치고 하는 모습은 수없이 보아왔지만 복구사업까지 이럴 줄은 몰랐다.
 엉망으로 일한 탓에 다시 뜯어고치는 일. 그런 일은 전에 일했던 바로 그 사람을 찾아내서 그에게 책임을 묻고 무보수로 그가 직접 일하게 하라.
그것도 일자리 창출은 맞는 거다. 나라의 지출만 없을 뿐이지.
엄을순 객원칼럼니스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