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essons from MB’s apolog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lessons from MB’s apology

President Lee Myung-bak apologized for the corruption scandals tied to his relatives and aides yesterday. In his fifth public apology since his inauguration in 2008, Lee lamented a chain of “heartbreaking events” while he strived for a cleaner government. His attribution of all those problems to his carelessness reveals a wide gap between his goals and his end results.

If the president had possessed a strong will, he would have put it into action through unremitting vigilance throughout his term, including the period from his party nomination to election day. Choi See-joong, former chairman of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said he used money he had received from a real estate developer in funding Lee’s presidential campaign. A savings bank executive - who kicked back cash to Lee Sang-deuk, the president’s elder brother - told prosecutors that he used the money to subsidize Lee’s campaign for president, which suggests a seed of corruption began to sprout even before the primary.

Lee’s post-inauguration period is no exception. If the president had dissuaded his brother from running for a seat in the National Assembly again, sternly warned his aides against corruption and activated surveillance systems through inspection agencies, he could have averted the misfortunes.

The president didn’t apologize for the controversy over the Blue House’s arbitrary intervention in the illegal surveillance of civilians critical of the administration, not to mention the presidential office’s involvement in purchasing his post-retirement residence in southern Seoul at low prices. He could be excused for these incidents given that the two irregularities will go through an Assembly probe and an investigation by an independent counsel, respectively. Yet Lee’s apology is incomplete. We may need another apology from him before his term expires next February.

When the president stood in front of the cameras, five presidential contenders of the ruling Saenuri Party were undergoing a television debate. Not only them but also eight presidential bidders of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 and dark horse Ahn Cheol-soo - must remember the scene. Some of them already drew our attention owing to their potential ties to their relatives’ suspicious dealings. Candidates must present detailed plans to curb corruption among their relatives and friends. No one wants to see a presidential apology again.



어제 이명박 대통령(MB)이 친인척과 측근의 비리와 사법처리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했다. 대국민 사과는 임기 중 5번째다. 이 대통령은 재산의 사회환원과 월급 기부 등을 언급하며 자신은 깨끗한 정권을 위해 노력했는데 주변에서 “억장이 무너지는” 일이 일어났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그는 모든 걸 자신의 불찰로 돌렸다. 대통령의 이런 자세는 의지와 실천 사이에 얼마나 커다란 간격이 있을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이 대통령은 그런 의지를 지녔다면 경선과 대선 그리고 임기 내내 철저한 경계와 감시로 실천했어야 했다. 최시중 전 방통위원장은 자신이 받은 돈을 경선자금으로 썼다는 뜻을 밝혔다. 이상득 의원에게 돈을 준 저축은행 업자는 ‘대선 지원용’이라고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미 경선과 대선부터 비리의 싹이 자라고 있었다는 추측이 가능하다. 취임 후도 그렇다. 대통령이 형님의 총선 출마를 막고, 측근들에게 엄한 비리 단속 경고를 내리고, 사정기관을 동원해 감시체제를 가동했다면 이런 사태의 상당부분은 막을 수 있었을 것이다.

대통령은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에 청와대가 개입한 부분이나 내곡동 사저 파문은 사과에 넣지 않았다. 각각 국정조사와 특검이 예정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지만 어쨌든 대통령의 사과는 여전히 미완(未完)인 셈이다. 국민은 퇴임 전에 대통령의 사과를 또 들어야 할 지 모른다.

대통령이 카메라 앞에 선 그 순간, 새누리당 경선후보 5인은 TV토론을 벌였다. 새누리당 뿐 아니라 민주당 후보 8인 그리고 장외(場外)의 안철수 교수까지 차기 대통령을 꿈꾸는 이들은 대통령의 사과를 냉엄하게 기억해야 할 것이다. 후보들 중에는 이미 동생을 비롯한 친인척과 관련하여 시선을 끄는 사람들도 있다. 차기 주자들은 친인척과 측근의 비리를 사전에 어떻게 단속할 것인지 구체적인 방안을 공약에 집어넣어야 한다. 그리고 이 문제가 대선국면에서 주요 이슈 중 하나로 다뤄져야 한다. 국민에게 사과나 하는 초라한 대통령의 모습을 국민은 더는 보고 싶지 않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