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fficult path ahead for women hik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fficult path ahead for women hikers

I climb mountains alone from time to time, and it is not rare to run into a woman climbing by herself. These solo hikers are often spotted on tough trails, such as Mt. Jiri and Mt. Sorak.

Last winter, I traversed Mount Jiri from Hwaeom Temple to Daewon Temple, and I saw several women on this trail in harsh weather. Earlier in spring, Mt. Sorak’s Gongryong Ridge was filled with women hikers in colorful outfits.

Away from the trail, misperceptions and prejudice against women hikers are widespread.

On the trail, reality prevails.

Women carrying big backpacks move nimbly and swiftly up the Hidden Wall Trail in Mt. Bukhan and along the Darak and Podae Ridge in Mount Dobong. For most people, keeping up with them would be an exhausting proposition.

Consider, for example, Oh Eun-sun, who has climbed 14 mountains of 8,000 meters (26,246 feet) or more in the Himalayan and Karakoram ranges.

And more and more women are enjoying outdoor activities, from baby boomers freed from the burden of caring for children to fitness-conscious twenty-somethings.

On the Olle Trail in Jeju, men are outnumbered by women, many of them traveling solo. Women are not just challenging the mountains, but savoring the opportunities for meditation and reflection along the scenic paths. It is only natural that Olle Trails are considered a perfect escape for women.

Regrettably, the peace has been tragically destroyed by a violent crime.

Olle hikers are different from the tourists at luxury resorts and visiting shopping centers. They are a source of income for local residents, staying in bed and breakfasts and patronizing mom-and-pop shops.

Jeju authorities closed down Olle course No. 1, where the murder took place, and plan to install surveillance cameras and strengthen security patrols.

However, it is doubtful that these steps will alleviate the fears of women hikers.

We need stronger action, such as a law to require electronic tagging devices on violent offenders, at least those in Jeju.

My wife has been eager to visit the Olle paths since spring. When I suggest that we go together, she says she’d rather go by herself to fully appreciate the experience.

Lately, her anticipation has given way to anxiety and she is unable to see beyond news of the murder on Olle No. 1.

*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by Lee Chul-ho




가끔 홀로 산에 다닌다. 혼자 오르는 여성 산객과 마 주치는 장면이 흔해졌다. 꽤 고단한 지리산·설악산에서 도 낯익은 풍경이 됐다. 지난 겨울 지리산 화대(화엄사~ 대원사) 종주 때도 혼자 칼바람을 헤쳐가는 여성 산꾼을 서너명이나 보았다. 올 봄 설악산 공룡능선은 울긋불긋 한 차림의 여성 산꾼들로 넘쳐났다. 여성 산꾼을 향한 오해와 편견은 깊다. 인터넷에는 이런 짓궂은 질문이 자주 오른다. “운동이라곤 영양제와 비타민만 꾸준히 복용하는 여자랑 지리산 종주하면 죽어 나나요?” “대피소에서 샤워는 어떻게 하느냐고 묻는 여 자랑 설악산 대청봉 가능할까요?” 남성들의 답변은 대개 이렇다. “배낭 대신 차라리 여성을 묻고 올 관(棺)을 메고 오르시죠.” “마음에 드는 분이라면 목숨 한번 걸어볼 만 합니다.” 짝이 없는 남성의 애처로운 넋두리도 눈에 띈다. “데리고 가실 여성 분이 있다는 게 그저 부러울 뿐….” 그러나 막상 산에 가보면 현실은 완전 딴판이다. 북 한산의 숨은벽 코스나 도봉산의 다락·포대능선은 다람쥐 처럼 오르내리는 여성들 천지다. 지리·설악산에서도 괜 히 여성 산꾼을 따라잡으려 잘난 척 하다간 입에 거품을 물고 쓰러지기 일쑤다. 큰 배낭을 매고도 축지법을 쓰는 여성이 한둘 아니다. 왜 우리의 오은선씨가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8000m봉 14좌를 완등했는지 몸으로 느낄 수 있다. 요즘 여성의 야외활동이 대세다. 양육을 마친 베이비 붐 세대의 여성들과, 몸매 관리를 위해 20~30대 여성들 이 한꺼번에 바깥으로 쏟아지고 있다. 그 상징이 제주 올 레길 열풍이 아닐까 싶다. 올레꾼의 성비는 6:4로 여성이 많고, 혼자 걷는 여성 순례객이 늘고 있다. 여성들이 험한 산까지 접수한 마당에 마음 놓고 호젓하게 걷을 수 있는 사색·명상·소통의 길을 그냥 둘 리 만무하다. 올레길이 여 성 해방구가 된 건 당연하다. 그런 올레길의 평화가 한 남성 늑대에게 짓밟혔다 . 안타깝기 그지없다. 올레꾼들은 특급호텔과 쇼핑센터 를 찾는 관광객과 다르다. 민박이나 구멍가게를 이용하 는, 현지 주민들의 실질적인 소득원이었다. 급한 대로 제 주도는 살인 현장인 올레1코스를 폐쇄하고, CCTV 설치 와 순찰을 강화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모양이다. 하지 만 여성 올레꾼의 불안심리를 가라앉힐지는 의문이다. 적어도 제주도에 한해 과거 성(性)범죄자나 강력범에게 전자발찌를 소급해 채우는 특별법이라도 마련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필자의 아내도 올 봄부터 올레길 앓이가 한 창이다. “함께 가자”고 하면 “차라리 안 가고 말지…혼자 가겠다”며 큰 소리치던 아내의 얼굴에 요즘 근심이 가득 하다. 올레길 살인사건 뉴스에도 눈을 떼지 못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