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gle-men statistics behind the numb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ingle-men statistics behind the numbers

테스트


Last week, the city of Seoul presented a statistical “Life of a Man in Seoul” and the portrayal is meaningful in many ways.

One out of five men living in Seoul between the ages of 35 and 49 has never married, with the number of single men in the age group increasing from 24,239 in 1990 to 242,590 in 2010.

In 20 years, the number of unmarried men grew by tenfold, nearly double the rate of increase for single females in the same age group. Financial reasons seems to be a more significant factor for men than women: 52.4 percent of the unmarried men have not gone to college while 61 percent of single women in the same age group are college graduates.

Every Jack has his Jill, as we used to say, but that may no longer be valid.

There are many sayings skeptical about marriage. Danish philosopher Soren Kierkegaard famously said, “If you marry, you will regret it; if you do not marry, you will also regret it.”

French journalist and art historian John Grand-Carteret had a more humorous attitude, saying that the difference between being single and married is boredom and boredoms.

Historically, singles have hardly been welcome in society. In ancient Persia, those who had no children were called “a person with severed bridge.” They thought that if you did not have children, you would not be able to cross the bridge to the other world after death.

In ancient Israel, singles were not full citizens. The Bible is not so favorable toward singles, either, as seen in the following passages: “Be fruitful, and multiply, and replenish the earth,” (Genesis) or “Woe to him that is alone when he falls; for he has not another to help him up. Again, if two lie together, then they have heat: but how can one be warm alone?” (Ecclesiastes).

Koreans were no exception. In “Old Maiden’s Song” from the late Joseon period, the 40-year-old unmarried woman laments, “What good would it be for my parents to bring me up? Will they raise me and eat me up?”

Financially stable men and women, of course, are free to remain unmarried. In an era of communication and technology, singlehood does not necessarily mean isolation and solitude. And relationships between adult men and women need not necessarily be based on the prospect of marriage. Moreover, instead of a spouse, Koreans may use the term “partner” more often in the near future.

Thankfully, being single does not have to mean being lonely. Nevertheless, it is painful - and pitiful - to know that singlehood of men in Seoul may be directly related to income.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 지난주 서울시가 발표한 ‘통계로 본 서울 남성의 삶’은 여러 모로 의미심장하다. 서울에 사는 35~49세 남성의 5명 중 1명은 한번도 결혼해보지 않았단다. 1990년 2만 4239명이던 35~49세 미혼 남성이 2010년에는 24만 2590명으로 늘었다. 불과 20년 사이에 말이다. 같은 나이 대 미혼여성 증가율의 2배 가까이 된다. 왜 남자가 더? 경제적 이유가 크다는 분석이다. 학력만 따져도 35~49세 미혼 남성은 고졸 이하가 52.4%이고 같은 나이 미혼 여성은 대졸 이상이 61%였다. ‘짚신도 짝이 있다’는 옛말이 이제는 통하지 않는가 보다. ‘남자 짚신’과 ‘여자 가죽신’은 짝조차 구하기 힘든 시대가 됐다. 결혼에 대해 회의적인 명언은 많다. 철학자 키에르케고르(1813~1855)의 너무나도 유명한 말. “결혼하라. 후회할 것이다. 결혼하지 마라. 그래도 후회할 것이다.” 프랑스의 기자·미술사학자 그랑 카르트레(1850~1927)는 같은 의미를 좀 더 가볍고 재치 있게 표현했다. “독신과 결혼의 차이는 단 한 글자다. 지루함과 지루함들.” 그러나 역사적으로 독신자가 환영 받은 적은 드물다. 고대 페르시아에서 아이를 낳지 못한 이는 ‘다리가 끊긴 사람’으로 불렸다. 죽어서 저 세상으로 건너가지 못하기 때문이다.
옛날 이스라엘 독신자는 인간 취급도 받지 못했다.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창세기), ‘홀로 있어 넘어지고 붙들어 일으킬 자가 없는 자에게는 화가 있으리라’ ‘두 사람이 함께 누우면 따뜻하거니와 한 사람이면 어찌 따뜻하랴’(전도서) 등의 구절을 보면 성경도 독신자에게 우호적이지 않다. 우리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조선 후기의 가사 ‘노처녀가’는 40세 되도록 자신을 노처녀로 방치한 부모를 향해 “노망한 우리 부모 날 길러 무엇하리 / 죽도록 나를 길러서 잡아먹을까 구워먹을까”라고 탄식한다. 독재자 히틀러는 우생학 때문에, 무솔리니는 식민지 확대를 노려 독신자에게 독신세(稅)를 물리기도 했다.
어느 정도 경제력이 있는 남녀가 독신생활을 택하는 것은 개인의 자유이니 굳이 탓할 게 없다. 소통의 방식과 수단이 발달한 요즘은 예전처럼 ‘독신=고독’ 등식이 성립하지 않는다. 성인남녀 간 교제가 반드시 결혼을 전제로 할 필요는 없다는 분위기도 형성되고 있다. 더군다나 요즘은 ‘커플’, ‘배우자’ 대신 ‘파트너’라는 말이 한국에서도 자주 등장할 날이 멀지 않은 느낌이다. 그래도 안쓰럽다. 독신이 고독을 벗어난 것은 반갑지만, 남성의 ‘독신=저소득’이 확인된 것은 가슴 아프다.

노재현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