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under the collar? Don’t forget winte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t under the collar? Don’t forget winter

테스트




Finally, my wife turned on the air-conditioner. Whenever I complained, “Is the air-conditioner only for decoration?” or “Why did you buy the AC in the first place?” she always claimed it was not that hot. People are working outside, she said, making it cooler is not good for health. But this time, she turned it on by herself and we could enjoy the pleasant, breezy air. We will worry about the electricity bill later.

AC sales have plummeted because of the economic slump, but lately they are selling briskly. Hi-Mart, a major home appliances chain, sold 14,775 units on July 29, a record number of sales for one day. Generally, air-conditioner sales peak in late June or early July, before the hottest part of summer.

But this year, appliance stores hardly sold any air-conditioners until mid-July due to low consumer confidence. But unbearable heat waves continue all over the country, and consumers have started to buy. The scorching heat defeated the economic slump.

The sweltering heat began in late July, and temperatures have risen to 35 degrees Celsius (95 Fahrenheit) all around the country, except for some areas on the eastern coast. An excessive heat watch and alert have been issued. On Tuesday, the temperature reached 40.6 degrees Celsius in Gyeongsan, North Gyeongsang. Residents of Seoul suffered from seven consecutive tropical nights from July 28 to Friday. If the lowest temperature between 6 p.m. and 9 a.m. is higher than 25 degrees Celsius, it is considered a tropical night. At 5:20 a.m. on Thursday, the lowest temperature of the day in Jeonju, North Jeolla, was 29 Celsius, the highest minimum since the meteorological survey began in 1918. This spring was abnormally cold, and some experts predicted an unusually hot summer.

Unless you fly to the Southern Hemisphere, where it is winter, you cannot escape the heat on the Korean Peninsula. An excursion to a beach or a mountain stream may provide instant cooling, but you would end up getting frustrated by the heavy traffic and crowds. Maybe, it’s best to stay home, take a cold shower and enjoy the cool air from the fan.

Workers are paving roads and building structures in the heat. Farmers toil in their fields, and workers at barbecue restaurants make charcoal fires and grill meats. You might complain that the indoor temperature set at 28 Celsius is not cool enough, but office workers at least get to spend the day in a comfortable environment in the hottest summer. Last winter was especially cold and long, and we all missed the scorching sun. Put up with the summer a bit longer, and the heat will be gone soon.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마침내 아내가 에어컨을 켰다. “우리 집 에어컨은 장식품이냐” “그럴 거면 에어컨은 뭐 하러 샀느냐”는 가족들의 성화에도 꼿꼿하게 버티던 아내가 자기 손으로 에어컨을 전원에 연결한 것이다. “이 더위에 땡볕에서 일하는 사람도 있다”느니 “에어컨 바람이 건강에 좋지도 않다더라”며 한사코 에어컨 앞을 가로막던 아내였다. 역시 그 시원함은 부채나 선풍기 바람에 댈 게 아니다. 전기요금은 나중 문제다.
 극심한 불경기 탓에 통 팔리지 않던 에어컨이 요즘은 없어서 못 판다고 한다. 가전제품 전문 체인점인 하이마트는 지난달 29일 전국 매장에서 총 1만4775대의 에어컨을 팔아 하루 판매량 최고 기록을 세웠다. 에어컨은 보통 한여름이 시작되기 전인 6월 말~7월 초에 가장 많이 팔리지만 올해의 경우 지난달 중순까지 에어컨 매장은 ‘개점휴업’ 상태였다고 한다. 소비심리가 꽁꽁 얼어붙은 데다 전기요금 인상 소식이 겹치면서 에어컨 수요가 사실상 실종됐다는 것이다. 그러나 견디기 힘든 폭염이 지속되자 어쩔 수 없이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기 시작한 것이다. 불황을 이긴 폭염이다.
 지난달 하순부터 시작된 폭염이 전국을 달구고 있다. 동해안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섭씨 35도를 넘는 고온 현상을 보이면서 폭염주의보나 폭염경보 같은 폭염특보가 발령 중이다. 지난달 31일 경북 경산의 기온은 40.6도까지 올라갔다. 서울에선 지난달 28일부터 3일까지 7일 연속 열대야를 기록했다. 오후 6시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이면 열대야다. 2일 오전 5시20분 기록된 전북 전주의 최저기온은 29도로, 1918년 전주에서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최고치였다. 올봄, 이상 저온 현상 속에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릴 때 이런 무더위를 예견했다는 사람도 있으니 ‘총열량 불변의 법칙’이 맞긴 맞는 모양이다.
 숨거나 도망간다고 피할 수 없는 것이 더위다. 시간과 돈에 여유가 있어 계절이 정반대인 남반구로 해외여행을 떠난다면 모를까 찜통 더위에 갇힌 한반도 그 어디에 가본들 더위에서 벗어날 길은 없다. 잠깐의 시원함을 맛보기 위해 바닷가나 계곡을 찾기도 하지만 오가는 길 막히고 사람에 치여 짜증만 더할 수 있다. 이럴 때는 찬물로 샤워를 하고 돗자리 깔고 누워 선풍기 바람 쐬는 것이 최고다.
 불볕 더위에도 도로에서 아스팔트 공사를 하는 사람도 있고,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도 있다. 들녘에서 일하는 농부도 있고, 고깃집에서 숯불 피우고 불판을 닦는 사람도 있다. 28도로 맞춘 실내 공간도 덥다고 난리지만 그래도 제일 시원한 곳은 사무실이다. 덥다 덥다 하면 더 덥다. 유난히 춥고 길었던 지난겨울, 우리는 작열하는 태양을 그리워했다. 조금만 견디면 이 더위도 곧 수그러들 것이다.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