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umble secret for a happy lif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humble secret for a happy life

테스트

This summer has been especially hot, and the fever of excitement from watching the Olympic Games has spread around the country. Many of us stay up late or wake up early to cheer for Korean athletes, and their performance and outstanding results more than make up for any lack of sleep.

After days of immersion, we may feel dispirited when the Games end.

But I have something else to be passionate about: the drums. I have been playing for four years, and although I am still a novice, people say I’m getting better. At first, drumsticks looked like chopsticks, and the drums seemed like pots and pans. Now I’m starting to look like a drummer.

However, playing is still a challenge, and I often miss a beat when the drum has to lead other instruments. Sometimes, I get so excited when playing to an audience I mess up the entire performance. I am always eager to play, but my body doesn’t move as my brain commands.

However, I still haven’t given up because I set a goal four years ago when I started the instrument. Three years from now, when I turn 60, I will celebrate with a hard-rock performance. The concert may take place at a small venue, someone’s garden, on a subway or at a public park. If arrangements cannot be made, I will just perform in front of neighbors and offer fried chicken and beer.

Grown-ups also need toys and hobbies. Just as children can spend hours with building blocks and puzzles, we also need a toy we can play with whenever we are bored. We need a hobby to keep ourselves occupied and focused.

If you don’t need to boost creativity or motor skills with puzzles and building blocks, how about learning to play an instrument?

It doesn’t have to cost a fortune, and you can easily find an instructor at local culture centers. Let’s look for an instrument that fits your talent and start taking lessons. We can start by setting a goal. It may take more time for older people to learn an instrument, but as your skills improve and you get closer to the goal, you will feel just as content and proud as an Olympic athlete.

If you have a spare room at home, you can easily turn it into a practice room by putting up soundproof material on the walls. There are also practice rooms that can be rented for low fees. It is also very romantic to go out to the riverside park and practice your saxophone, harmonica or accordion. With the same passion we have for athletes, learn to play an instrument.

Whenever I feel happy or sad, I pick up my drumsticks and play freely. As I play with my toy and relieve stress, I get closer to my goal day by day, and that’s my secret to a happy life.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올림픽 끝나면 허탈해 할 분들께 강추!
어른도 장난감이 필요해 올림픽 응원 열정으로 악기 하나씩 배워보자

날도 더운데 올림픽 열기까지 겹쳐 한반도 전체가 찜통이다. 새벽까지 땀 흘리며 응원하느라 잠을 설쳐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우리 선수들이 예뻐서 그저 행복하기만 하다. 그런데 새벽마다 이렇게 서울, 런던을 오가다가 올림픽이 끝나면 열중할 놀이가 없어 다들 얼마나 허탈해 할까.
내겐 그런 놀이가 있다. 드럼이다. 어영부영 4년이나 됐어도 형편없는 수준이지만 남들은 ‘용 됐다’고 한다. 손에 쥔 드럼 스틱이 튀김젓가락 같다는 이도 있었고, 드럼을 앞에 놓고 앉은 모습이 냄비뚜껑 늘어놓고 앉은 것 같다는 사람도 있었고. 하지만 이제 봐줄 만은 하단다. 겉모습이야 대충 흉내를 냈지만 연주는 아직도 산 너머 산이다. 기타·키보드·보컬. 다른 사람들 박자를 잡아줘야 하는 드럼이 제 박자 놓치는 건 다반사고 청중이 열광하기도 전에 드럼을 치는 본인이 먼저 흥분하는 바람에 연주를 망치기 일쑤다. 나이가 문제다. 마음만 앞서지 몸이 영 따라주지 않으니.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단하지 않는 이유. 4년 전 드럼을 시작할 때 정해놓은 목표가 있기 때문이다. 3년 뒤에 올 내 환갑 날 하드록 공연을 할 거다. 작은 공연장도 좋고 누구 집 정원도 좋고 지하철이나 파고다 공원도 좋고. 이도저도 안되면 동네 분들 모아놓고 생맥주랑 치킨 먹으면서 하면 되지, 뭐. 어른들도 장난감이 필요하다. 아이들이 심심할 때 골방에 들어가 하루 종일 집짓기블록이나 퍼즐을 하며 놀듯이, 우리 어른들도 심심할 때 가지고 놀만한 그런 장난감을 하나씩 준비하자. 어른들은 이런 걸 취미활동이라 하던가. 새삼 이 나이에 창의력이니 분석력이니 키울 이유 없으니 집짓기블록이나 퍼즐보다는 감성을 풍요하게 해 줄 악기를 하나씩 배워보면 어떨까. 맘먹고 찾아보면 큰 돈 들이지 않고 배울 수 있는 악기도 많고 동네 문화센터에도 좋은 선생님들 많던데. 자기 적성에 맞는 악기와 선생님 한번 찾아보자. 어느 수준까지 하겠다는 목표를 정하고 한번 해보는 거다. 젊지 않은 나이라면 더디게 느는 실력이 야속하기도 하겠지만 그래도 조금씩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기분. 올림픽 선수가 된 기분 못지않을 거다. 집에 빈방이 있다면 방음스펀지를 붙여 수시로 연습하면 제일 좋고, 저렴한 사용료를 지급하고 가까운 동호회 연습실을 써도 괜찮고, 색소폰· 하모니카·아코디언을 들고 한강 둔치로 나가 분위기 잡으며 연습해도 그만이다. 대~한민국 소리치며 응원하던 그 열정으로 우리 모두 악기 하나씩 배워보자.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스틱을 양손에 쥐고 제멋대로 연주하면서 스트레스 날리고 노는 장난감이 있다는 것. 또 이렇게 놀다 보면 정해 놓은 목표에 도달할 날도 멀지 않았다는 믿음. 그게 바로 내가 늘 웃고 사는 비결이다.
엄을순 객원 칼럼니스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