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ing the ‘donkey years’ in Kore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iving the ‘donkey years’ in Korea

테스트




When God created the world, he gave donkeys, dogs, monkeys and humans 30 years of life. However, the donkey, the dog and the monkey pleaded that 30 years was too long and asked to live shorter lives. So God gave the donkey 12 years, the dog 18 years and the monkey 20 years of life. But man said 30 years was too short. God showed mercy and gave them the spare years from the donkey, the dog and the monkey. Thus, the man lives for 70 years. But after living 30 years as a human, the donkey’s 18 years follow. Then the man has to live like a dog for 12 years and then like a monkey for 10. “The Duration of Life” is a story by the Brothers Grimm, 19th-century German storytellers.

A few years ago, American and German scholars conducted a life satisfaction survey for different age groups on 21,000 Britons. The respondents rated how satisfied they were with life on a scale of one to seven, and the people in their 40s were the least satisfied.

Those in their early 20s had less worries and concerns and still had high hopes for the future. But the positive attitude declines with age and hits bottom at 46. Then the satisfaction begins to bounce back up and peaks at age 74. In the mid-70s, people overcome stress and burdens and learn to accept and enjoy life as it is. However, when people are still in their 40s, they live the donkey’s years, carrying burdens and feeding others while their faithful service is rewarded with kicks and blows.

The forty-somethings in Korea are defined by burdens and uncertainty. People are breaking their backs to buy houses and pay for education for their children. They are hit hardest by the plummeting real estate prices and they are exposed to the risk of becoming “house poor.”

With little preparation for retirement, they agonize over getting fired or weeded out at any time. Koreans in their 40s are those who went to college in the 1980s and fought against the militaristic authorities to attain democratization in the country. This is the generation that has lived through the foreign currency crisis and global financial crisis and is feeling economic polarization personally.

For the April 11 legislative elections, there were 8.82 million voters in their 40s, about 22 percent of the electorate. They are the largest age group. So winning their votes is crucial to become the president. In opinion polls, the voters in their 40s were divided between Park Geun-hye and Ahn Cheol-soo.

Winston Churchill said, “If you’re 20 and not a liberal, you don’t have a heart. If you’re 40 and not a conservative, you don’t have a brain.”

However, the Koreans in their 40s have too much burdens and anxiety to vote with their brain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신이 세상을 창조하면서 당나귀, 개, 원숭이, 인간에게 똑같이 30년의 수명을 주었다. 그런데 당나귀, 개, 원숭이는 30년이 너무 길다며 수명을 줄여달라고 애원했다. 그래서 신은 당나귀는 12년, 개는 18년, 원숭이는 20년으로 각각 수명을 줄여줬다. 반면 30년이 너무 짧다고 생각한 인간은 수명을 늘려달라고 애원했다. 자비로운 신은 당나귀, 개, 원숭이에게 줄여준 시간을 전부 인간에게 주었다. 그 결과 인간은 70세까지 살게 됐지만 처음 30년만 인간처럼 살고, 이후 18년은 당나귀, 다음 12년은 개, 마지막 10년은 원숭이처럼 살아야 하는 신세가 됐다. ‘헨젤과 그레텔’로 유명한 19세기 독일 작가 그림 형제가 쓴 우화집에 나오는 이야기다.
 몇 년 전 미국과 독일 학자들이 2만1000명의 영국인을 대상으로 삶에 대한 연령대별 만족도를 조사했다. 현재 느끼는 만족감을 1점(완전 불만)부터 7점(완전 만족)까지 점수로 표시하도록 했더니 40대의 만족도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왔다. 삶에 대한 근심과 걱정이 상대적으로 적고 미래에 대한 희망이 있는 20대 초 때는 비교적 만족도가 높았지만 나이가 들면서 계속 낮아져 46세 때 바닥을 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다시 높아지기 시작해 74세 때 만족감이 절정에 이르렀다. 일상의 부담에서 벗어나 있는 그대로의 삶을 즐기며 만족할 줄 아는 여유를 찾는 시기가 70대 중반 때라는 것이다. 반면에 삶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낮은 40대는 무거운 짐을 지고도 이리 채이고, 저리 채이는 당나귀의 삶을 사는 시기다.
 한국의 40대를 규정하는 두 단어는 부담과 불안이다. 주택비 부담에 자녀 학비와 사교육비 부담에 허리가 휜다. 집값 폭락으로 가장 고통을 겪는 것도 40대다. ‘하우스 푸어’의 위험에 가장 많이 노출돼 있다. 노후 준비도 변변히 해놓은 게 없는데 삼팔선, 사오정 소리를 들으며 언제 퇴출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다. 1980년대에 대학을 다닌 한국의 40대는 신군부에 맞서 민주화를 이루어냈다는 자부심에 충만한 세대이기도 하다.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으며 양극화의 문제를 피부로 느끼고 있는 세대다.
 4·11 총선 때 40대 유권자 수는 882만 명으로 전체 유권자의 22%를 차지했다. 전 연령대 중 가장 많은 숫자다. 40대를 잡아야 대권을 잡는다는 얘기가 나올 수밖에 없다. 여론조사에서 40대의 표심이 박근혜와 안철수 사이에서 흔들리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 불혹(不惑)이 아니라 갈대라는 소리도 들린다. 영국 총리였던 윈스턴 처칠은 “20대 때 진보가 아니면 심장이 없는 것이고, 40대 때 보수가 아니면 뇌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한국의 40대에게 뇌를 기대하기에는 그들이 가진 부담과 불안이 너무 커 보인다.

배명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