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ucation before benefi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ducation before benefits

The government announced yesterday a series of plans to provide more autonomy for colleges across the country. We welcome the move as it is aimed at substantially eliminating various forms of restrictions on universities in sharp contrast to the past lower-level deregulations, such as allowing colleges to retain the right to select students freely. Universities would probably more than welcome the government’s tangible measures to increase tax benefits or relax construction regulations, which have been a major stumbling block to building dormitories or other structures on their campuses.

If the government plan is put into action, colleges in the capital area can open graduate courses in the region without purchasing other buildings, not to mention they have permission to admit Korean students to graduate schools which are jointly run with foreign universities. That will significantly help boost colleges’ financial health.

Besides, corporate bodies of private universities will also be empowered to have some autonomy in disposing of their school properties. They are allowed to change the purpose of their basic properties and then use them for profit. Given the size of the available land for the purpose reaches nearly 51 square kilometers (19 square miles), universities would hail the government’s decision as it could most likely help ease their exacerbating financial burden.

However, the policy change can also cause worry over the possibility of moral hazard among universities, because the unauthorized alteration of purpose of their properties has long been a target of probes by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Ill-managed colleges, in particular, should not take advantage of the policy change to survive. The government must also come up with follow-up measures to avert a dangerous situation where cash-strapped universities are eager to enter into lucrative businesses after turning a blind eye to educating their students. That’s why the government must press ahead with its original plan to weed out universities in bad shape, as scheduled.

Now it’s colleges’ turn to answer the government’s direction in a constructive way. They must first strive to raise the quality of education and research and enhance their financial transparency rather than seek financial benefits from deregulation. We hope colleges keep in mind that autonomy is based on our society’s trust in them.


정부는 어제 교육개혁협의회를 열고 범부처 차원의 대학 자율화 계획을 확정·발표했다. 그간 대학 자율이 대학에 입시 선발권을 허용하는 낮은 수준에서 머물러 왔다면 이번 조치는 대학을 옥죄어 왔던 각종 규제사항을 대폭 없애는 등 자율의 실질을 기하려 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대학 입장에서는 정부가 말로만 자율을 얘기하기 보다 기숙사나 학교 건물을 짓는 데 장애가 됐던 건축 규제를 완화해 주거나 조세 감면 혜택을 늘려 주는 가시적 조치가 더욱 반가울 것이다.
 수도권 대학이 수도권 지역 내 어느 곳에서든 건물을 사지 않고 임차해 대학원 과정을 열 수 있으며, 외국 대학과 공동 운영하는 대학원의 국내 학생은 정원 외로 선발할 수 있게 한 것은 당장 대학의 재정 확보에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사립대 법인 역시 학교 재산 처분에 있어 어느 정도 자율권을 갖게 됐다고 한다. 법인은 기준 면적을 넘어서는 교육용 기본재산(땅과 건물)을 용도 변경해 수익사업에 쓸 수 있게 됐는데 그 면적이 현재 전국적으로 51.1㎢나 된다고 하니 가뜩이나 재정적으로 어려운 법인들도 운영에 있어 주름살을 펴게 됐다.
 감사원이 사립대 감사를 벌일 때마다 적발했던 불법 사안들이 바로 법인의 재산 무단 용도 변경 또는 처분이었다는 점에서 이번 조치가 자칫 대학의 도덕적 해이를 불러오지나 않을까 우려된다. 무엇보다 부실 대학들이 이번 조치를 악용해 연명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돈벌이에 눈멀어 학생들의 교육엔 아예 신경 쓰지 않는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정부는 후속조치를 마련해야 하며 재정지원 제한 대학 선정, 부실 대학 퇴출도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정부가 자율화 조치를 내놓은 만큼 이제 대학이 여기에 화답해야 할 차례다. 규제 완화의 과실만 따먹지 말고 재정 운영에 있어 투명성을 높이는 한편 연구와 교육의 질을 제고하기 위해 가시적인 행동을 보여야 한다. 자율은 대학에 대한 우리 사회의 신뢰를 기반으로 한다는 점을 대학들은 유념해 주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