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icides a lesson for education syste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uicides a lesson for education system

테스트








If offered a chance to turn back time, what would you say? I would politely turn it down. In fact, it is dreadful to think about going back to the old days. I have more memories of agony, frustration and chaos than happy moments. I am also not confident I could do any better if I were given another chance; I especially don’t want to go back to my teenage years. I feel fortunate to have been born more than a few decades ago.

If I were a high school student today, I wouldn’t be able to enter into the college of my choice. I would not get into a college in Seoul, much less one of the top three universities. I cannot imagine dealing with the tremendous stress and pressure. It is beyond my capacity to manage transcripts, get community service points, win awards, learn advanced materials and read many books.

Besides, teenagers today have to deal with school violence and bullies. A more critical difference is the involvement of parents. I am thankful to my parents for their hands-off policy, but in fact, my parents did not even know which school I was attending or what major I was studying. “Do as you wish,” they said.

Nowadays, wealthy grandfathers and knowledgeable mothers are not enough. College admissions have gotten so complicated that 203 universities have 3,189 types of admission criteria this year. It is nearly impossible for students and parents - not to mention college advisers - to understand each and every criterion. The diversified admission process was created to select students from various backgrounds, but we wonder who benefits from such an overly complicated admission process.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surveyed 31,364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in July, and 40.3 percent said they have considered dropping out. Of those, more than four in 10 cited their grades. It is quite serious when four out of 10 students admit they have considered leaving school. Korean education is suffering from a severe illness.

A few days ago, a high school senior threw herself from a high-rise in Seoul. In her pocket was a handwritten note saying she could not live up to expectations. The day before her suicide, another high school student killed herself in Daegu. Last year, 150 teenagers committed suicide in Korea. How many more suicides do we have to suffer before changing this horrible education system?

Stanford Prof. Tina Seelig, the author of “What I Wish I Knew When I Was 20: A Crash Course on Making Your Place in the World,” says the experience of failure is more important than academic grades. Failures in youth can become significant assets in life. Those who have experienced failures learn from their defeat and perform better at work. Therefore, she suggests hiring people based not on skill set but on a failure resume. Now that I have grown older, I know for sure she is right.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신(神)이 만일 나에게 시간을 되돌릴 수 있는 기회를 준다면 나는 뭐라고 대답할까. “마음만 고맙게 받겠습니다”라며 정중히 사양할 것이다. 과거로 돌아간다?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행복했던 기억보다 고민하고 좌절하고 방황했던 기억이 훨씬 많다. 다시 옛날로 돌아간다고 잘 할 자신? 없다. 특히 10대 청소년기로는 절대 돌아가고 싶지 않다. 그나마 조금 먼저 태어난 게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
지금 같아서는 분명 나는 원하는 대학에 못 갔을 것이다. ‘스카이’ 대학은 고사하고 ‘인서울’도 어려웠을 것이다. 그 엄청난 학습량과 공부 스트레스를 도저히 감당할 자신이 없다. 어려서부터 학생기록부 관리하고, 봉사활동 점수 따고, 수상 실적 만들고, 선행학습하며 책도 많이 읽어야 한다니 도저히 내 능력 밖이다. 게다가 학교 폭력과 집단 따돌림도 신경 써야 한다. 더 결정적인 것은 부모의 능력이다. 지금은 오히려 감사하고 있지만 솔직히 우리 부모님은 내가 어느 대학 무슨 과에 가는지도 모르셨다. “니가 알아서 잘 혀.” 딱 이 한마디뿐이었다.
요즘엔 할아버지의 재력이나 엄마의 정보력으로도 안 된다고 한다. 대학입시가 인간의 능력을 초월할 정도로 복잡해졌기 때문이다. 203개 대학이 발표한 올 수시모집 전형 종류를 다 합하면 3189가지라고 한다. 학생과 학부모는 물론이고 진학 담당교사들조차 이를 다 파악한다는 건 불가능하다. 다양한 방식으로 학생을 선발한다는 취지는 좋지만 누굴 위한 다양화냐는 질문이 안 나올 수 없다.
교육과학기술부가 지난 7월 전국 초·중·고교생 3만1364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응답자의 40.3%가 학교를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로는 ‘학업 성적’(41.8%)이 가장 많았다. 집단생활이란 게 기본적으로 재미있을 건 없지만 그래도 10명 중 4명이 자퇴를 생각해 봤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 한국 교육이 단단히 중병에 걸렸다.
그제 서울의 어느 아파트에서 여고 3학년생이 투신해 숨졌다. 호주머니에서는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들어 있었다고 한다. 그 전날 대구에서는 여고 1학년생이 투신자살했다. 지난해 전국에서 자살한 학생만 150명이다. 얼마나 더 많은 학생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야 이 살인적인 교육 제도가 바뀔까.
『스무 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이란 베스트셀러를 쓴 미국 스탠퍼드 대학의 티나 실리그 교수는 젊은이에게 중요한 것은 학업 성적이 아니라 실패의 경험이라고 말한다. 젊은 시절의 실패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자산이란 것이다. 실패를 해본 사람이 직장에서도 일을 더 잘 하더란 것이다. 그러니 화려한 스펙보다 ‘실패의 이력서’를 보고 사람을 뽑으란 것이다. 살아보니 그 말이 옳은 줄 알겠다.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