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f-baked missile negotiati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alf-baked missile negotiations

The missile negotiations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re reportedly reaching a settlement after a 20-month-long struggle. Both sides have allegedly agreed to extend our missile range from the current 500 kilometers (310 miles) to 800 kilometers, while leaving the missile warhead weight intact - at less than 500 kilograms (1,102 pounds). Korea cannot develop or possess ballistic missiles with a longer range or heavier weight pursuant with the bilateral missile guidelines amended in 2001.

Despite the argument that the guideline is a mechanism to prevent indiscriminate diffusion of ballistic missile technology that could be used as a means to deliver weapons of mass destruction, military experts have criticized that it can also serve as shackles on a sovereign state’s right to self-defense.

In contrast, North Korea can exert all efforts to develop long-range missiles by taking advantage of its status as an outsider of the Missile Technology Control Regime (MTCR) aimed at limiting the spread of ballistic missiles and other unmanned delivery systems that could be used for chemical, biological and nuclear attacks. The North has not only deployed as many as 1,000 Scud missiles aimed at the entire region of South Korea, but is also enthusiastically developing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ICBMs) that could reach the continental U.S. The missile gap between Seoul and Pyongyang is too wide to be narrowed at the current pace. That’s why South Korea has earnestly been negotiating with the United States since early last year primarily out of a desperate sense of crisis under ever-growing missile threats from the North.

The 800-kilometer missile range which South Korea and the U.S. have agreed upon appears to be a realistic choice, as it can cover the entire area of North Korea but stops short of arousing Japan. However, maintaining the warhead weight at the same level as before is troublesome because of the need to sustain our defense for at least one hour until the U.S. nuclear umbrella and troop reinforcements prove effective. Missile experts contend it would be difficult to expect an effective strike of strategic targets in the North if our ballistic missiles carry warheads weighing less than 500 kilograms.

A clause in the missile agreement is also problematic as it still bans our development of solid fuel for civilian space rockets. Meanwhile, Japan - freed from the fetters of the missile guidelines long ago - has entered the phase of commercializing ICBM-class space launch vehicles. South Koreans are suspicious of the discriminative treatment.



한국과 미국의 미사일 협상이 타결 단계라고 한다. 1년8개월이 넘는 지루한 밀고 당기기 끝에 사거리는 800㎞로 늘리되 탄두중량은 500㎏을 유지하는 선에서 최종조율이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한국은 1979년 미국과 합의하고, 2001년 개정한 미사일 지침에 따라 사거리 300㎞, 탄두중량 500㎏ 이상의 탄도미사일을 개발하거나 보유할 수 없게 돼 있다. 대량살상무기 운반수단으로 사용될 수 있는 탄도미사일 기술의 무분별한 확산을 막기 위한 안전장치라지만 주권국의 자주 국방 노력을 제약하는 족쇄라는 비판도 많다.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미사일기술수출통제체제(MTCR)에서 벗어나 있는 북한은 미사일 개발에 전력을 기울여 왔다. 남한 전역을 겨냥해 실전배치한 스커드 미사일만 1000여기에 달하고, 미 본토까지 닿을 수 있는 대륙간탄도탄(ICBM)급 장거리 미사일 개발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남북한의 미사일 격차는 비교가 무색할 정도다. 현행 미사일 지침으로는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맞설 수 없다는 절박한 위기 의식 하에 한국은 지난해 초부터 미국과 개정 협상을 벌여온 것이다.
양측이 합의한 사거리 800㎞는 주변국인 중국이나 일본을 자극하지 않으면서 북한 전역을 커버할 수 있는 현실적 선택이라고 본다. 하지만 탄두중량을 500㎏으로 유지하는 것은 문제다. 유사시 미국의 핵우산과 전시 증원 병력이 위력을 발휘할 때까지 최소 1시간 정도는 자력으로 버텨야 하기 때문이다. 탄두중량 500㎏으로는 미사일 기지 등 북한의 전략적 목표물에 대한 효과적 타격이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민간용 우주개발을 위해서는 고체연료 로켓 개발이 필수적이지만 여전히 이를 금지하고 있는 것도 문제다. 미사일 지침의 족쇄에서 자유로운 일본은 이미 오래 전에 ICBM급 우주발사체 기술을 확보해 상용화하는 단계까지 갔다. 이런 차별 대우에 한국인들은 의문을 품고 있다. 한국은 미국의 ‘2류 동맹국’이란 불만 섞인 소리까지 들린다. 중국이 부상한 21세기에도 미국이 한국을 중요한 동맹국으로 여긴다면 적어도 민간에 적용하는 족쇄만큼은 풀어줘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