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ial race? It’s anybody’s be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esidential race? It’s anybody’s bet

테스트


Not long ago, I met a friend who is knowledgeable in the structure and dynamics of conglomerates. “When you are diligent, get along with bosses and display competence, you can go up to director level,” he said. “But it takes a bet to become a CEO.” A bet means speaking up when you have an opinion. Instead of following orders passively, you should have the courage to say, “I have a better way.” As your job is at stake, you need to determine if the owner is ready to embrace different views. Also, you should be ready to take responsibility for ensuring that your suggestion is successful. If it works, you could be promoted to the highest managerial position. If it fails, you could be let go.

Betting does not happen only in corporate environments. In fact, you need the courage to make a bet in every field. Going beyond the direction of the owner is like beating your own father. Psy, who has emerged as a global icon, said on the television show “Healing Camp” that he was desperate to become a musician because he wanted to live a life different from his father, a successful businessman. When Psy was caught smoking marijuana, his father came to the police station and said, “Why don’t you quit smoking cigarettes as well?” He thought, “Today, I got over my father.”

Lee Beom, policy adviser of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nd a former star instructor at a private cram school, paid attention to the cultural difference between Apgujeong-dong and Daechi-dong in his book, “Lee Beom Goes Against Academics.” According to Lee, the residents in the riverside area of Apgujeong-dong and Cheongdam-dong are mostly old rich. In contrast, the residents of Daechi-dong and Dogok-dong, the southern part of Gangnam, are professionals who made their own fortunes. Therefore, the younger generation in Apgujeong is born to wealthy families and more laid back. So there are people who become successful in ways their parents do not approve of. Psy is the archetype of untraditional success. Psy is in fact from Banpo-dong, but he has adopted the Apgujeong culture. In contrast, academic accomplishment is emphasized in Daechi-dong, so children grow up to become doctors and lawyers. But it is still rare for someone who grew up in Daechi-dong to become a pop star like Psy.

Saenuri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Park Geun-hye apologized to overcome the legacy of her father, Park Chung Hee. Other presidential candidates have things to overcome, too. Moon Jae-in has to overcome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Ahn Cheol-soo said he would overcome the ancient regime, but he has not specified what that might mean. This betting has so much at stake.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대기업의 조직과 생리에 밝은 대선배를 얼마 전 만나 뵈었다. 여러 말씀 중 특히 공감되는 대목이 있었다. “대기업에서 착실하게 말 잘 듣고 능력 발휘하면 상무이사 정도까지는 될 수 있다. 사장 자리는 다르다. 베팅을 해야 한다.” 베팅(걸기)이란 대기업 오너의 지시에 맞서 자기만의 의견을 내는 일이다. 수동적으로 따르는 게 아니라 목을 걸고 “이게 더 좋은 방법입니다”라고 말하는 용기다. 오너가 이견(異見)을 받아들일 자세가 돼있는지 내다보는 ‘감각’은 필수이고, 받아들여진 의견이 실제 성공으로 이어지는 ‘사후 입증책임’도 자신이 져야 한다. 통하면 사장 승진이고 실패면 보따리를 싸야 한다.
기업만의 일이 아니라고 본다. 베팅하는 용기는 모든 분야에 필요하다. 기업의 ‘오너 뛰어넘기’는 가정으로 치면 아버지 뛰어넘기이자 좋은 의미의 살부(殺父)의식 발휘다. 요즘 세계적인 아이콘으로 떠오른 가수 싸이는 “아버지와 다른 삶을 살고 싶은 이유 하나로 너무너무 절실하게” 가수가 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SBS ‘힐링 캠프-기쁘지 아니한가’). 그의 부친은 이북 출신의 성공한 사업가다. 싸이가 대마초 사건으로 붙잡히자 경찰서에 찾아와서는 “이 참에 담배도 끊으라우”라고 딱 한마디만 했다. 이때 싸이는 “이제 (나는) 아빠가 커버(보호)할 사이즈는 아닌 모양이다. 완전 컸구나. 오늘 내가 아빠를 극복했다”고 속으로 생각했다. 싸이만의 ‘강남 스타일’은 아버지를 심리적으로 극복하는 순간 탄생했는지 모른다.
그런 싸이를 스타 학원강사였던 이범씨(서울교육청 정책보좌관)는 저서 『이범, 공부에 반(反)하다』(2006년)에서 압구정동과 대치동의 문화 차이 맥락에서 주목했다. 그에 따르면 압구정동·청담동 등 한강변 강남 북부 지역은 자수성가형 또는 상속형 부자가 많다. 대치동·도곡동 등 남부 지역은 전문가형 부자가 많고 대개 자기 세대에 성공한 사람들이다. 압구정동은 부모 또는 그 이전 세대부터 부유했던 가구가 많기 때문에 삶에 대한 태도가 좀더 여유로우며, 그러다 보니 부모의 기대에 어긋나는(?) 방향으로 성공하는 사람들이 나온다. 싸이가 그런 경우다(싸이는 실제는 반포동 출신이지만 압구정 문화의 상징으로 차용했다고 이범씨는 밝혔다). 반면 대치동의 모범생 문화에서 의사·변호사는 많아도 싸이 같은 별종은 나오기 힘들다.
어제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의 과거사 공식 사과도 일종의 아버지 뛰어 넘기다. 사(私)에서 공(公)으로의 전환이다. 다른 대선 주자들도 뛰어넘을 대상이 있을 것이다. 문재인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넘어야 한다. 안철수 후보는 앙시앵 레짐(구체제)을 극복하겠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무엇을 넘겠다는 것인지 아직 모호하다. 이 베팅, 판돈이 엄청나다.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