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meal a day? Food for though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ne meal a day? Food for thought

테스트


Senior welfare expert Han Hye-kyung, a professor of social work at Honam University, says a man who knows how to cook has a far happier life in his later years than a man who doesn’t. If you want to enjoy retirement, cooking is a requirement. If you don’t want to end up a pitiful man who has to depend on his wife, you need to be able to fix simple meals.

Recently, I had a monthlong vacation, and having three meals a day at home proved to be a challenge. After a week, my wife grumbled, “Can we just eat one meal a day?” I usually have only one or two meals a day at home, but as I stayed home and had three meals a day prepared by my wife, I realized it was just not fair for either of us.

Lately, Japanese doctor Yoshinori Nagumo’s book has created a stir by claiming that having one meal a day is the secret of a long and healthy life. More than a half-million copies of his book, “Being Hungry Makes You Healthy,” have been sold in Japan, and the Korean translation published in September has sold more than 30,000 copies. A surgeon specializing in breast cancer and honorary president of the International Anti-Aging Medical Society, he has been maintaining health and youth by having one meal a day for the past 10 years. I saw the photos of him during his recent to visit to Seoul and could not believe he was 56. He looks like he is in his late 20s or early 30s.

He claims humans have evolved to utilize a powerful restorative gene called sirtuin when we are faced with starvation and cold. You need to have an empty stomach for sirtuin, which prevents aging and diseases and extends life, to kick in. “It is an old concept to think you need to have three regular and balanced meals to live healthier and longer,” he says. When you hear your stomach growling once, you are burning visceral fat. When you hear it twice, you look younger. When you hear it three times, your blood vessels get younger. He recommends having only dinner, with a bowl of rice, soup and plate of vegetables. Also, if you consume unpeeled fruit or a whole small fish, you take in complete nutrients.

It is great news that having one meal a day guarantees health, youth and longevity. It is gospel for a world where obesity and starvation coexist amid limited resources and environmental problems. I made an ambitious suggestion to my wife: “I am considering changing my diet and having one meal a day.” Her response? “I will prepare three meals a day for you, so why don’t you quit drinking and smoking first?”

I could not argue with her.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by By Bae Myung-bok














   요리를 할 줄 아는 남자와 그렇지 못한 남자의 노년은 하늘과 땅 차이라고 노인복지 전문가인 한혜경 교수(호남대·사회복지학)는 말한다. 은퇴 이후 행복한 노년을 꿈꾼다면 남자에게 요리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는 것이다. 아내만 쳐다보는 가련한 ‘삼식이’가 되지 않으려면 간단한 요리 정도는 스스로 만들어 먹을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몇 달 전 근속휴가로 한 달간 집에서 쉰 적이 있다. 역시 하루 세 끼 ‘밥’이 문제였다. 일주일쯤 지나자 “하루 한 끼만 먹고 살 순 없나”란 푸념인지 핀잔인지 모를 소리가 아내 입에서 흘러나왔다. ‘영식님’ 아니면 ‘일식씨’로 살다가 갑자기 하루 세 끼 얻어먹는 처지가 되고 보니 이 땅에 사는 삼식이들의 설움이 새삼 가슴에 와 닿았다.    하루 한 끼만 먹는 것이 오히려 건강하게 오래 사는 비결이란 주장을 담은 책이 화제다. 일본인 의사 나구모 요시노리(南雲吉則)가 쓴 『일일일식(一日一食)』이란 책이다. 올 4월 출간 이후 일본에서 50만부가 팔렸고, 지난달 초 국내에서 번역돼 벌써 3만부 이상 나갔다고 한다. 유방암 수술의 권위자이며 국제안티에이징학회 명예회장이기도 한 그는 스스로 하루 한 끼 식사법을 10년째 지켜 건강과 젊음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한다. 며칠 전 서울에 왔을 때 찍은 사진을 보니 쉰여섯이란 나이가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다. 20대 후반이나 30대 초반밖에 안 돼 보인다.    그는 “인류는 굶주림과 추위에 맞설 때 더 강력한 ‘생명력 유전자(시르투인·sirtuin)’를 발현할 수 있도록 진화해 왔다”고 주장한다. 노화와 병을 막고 수명을 늘려주는 것이 시르투인 유전자인데 이것이 작동하기 위한 조건이 공복(空腹)이란 것이다. 그는 “하루 세 끼 규칙적으로 균형 있는 식사를 해야 건강하게 오래 산다는 생각은 낡은 사고”라며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한 번 들리면 내장지방이 연소하고, 두 번 들리면 외모가 젊어지고, 세 번 들리면 혈관이 젊어진다”고 주장한다. 그는 가급적 저녁 한 끼만 밥과 국 한 그릇, 야채 한 접시로 끝내는 ‘일즙일채(一汁一菜)’ 식사법을 권한다. 또 과일이나 작은 생선을 껍질째 또는 통째로 먹는 ‘일물전체(一物全體)’ 식사법이 완전한 영양소 섭취에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하루 한 끼만으로 건강과 젊음을 유지하고 장수까지 할 수 있다니 나 같은 예비 삼식이에게는 희소식도 이런 희소식이 없다. 비만과 기아가 공존하는 지구촌의 불평등한 현실과 한정된 자원, 환경 문제까지 생각한다면 인류를 위한 ‘복음’이다. “나도 하루 한 끼만 먹는 걸로 식습관을 바꿔볼까.” 남편의 진지한 제안에 기어이 찬물을 끼얹는 아내. “하루 세 끼 다 차려 줄 테니 술·담배나 끊으시지.” 나는 할 말이 없다.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