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cards for the candidat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d cards for the candidates

The Korea Manifesto Center, a civic group established in 2006, has played an exemplary role in establishing policy-oriented election culture by demanding candidates running for elective office present workable commitments to the public. Thanks to its easy-to-read list covering five categories aimed at scrutinizing the feasibility of their pledges - goals, priorities, financial resources, funding methods and procedures for accomplishing the goals - anyone can easily check and monitor the reliability of candidates’ commitments.

At a press conference yesterday at the National Assembly, however, the center gave a stern warning to the three major presidential candidates in the December election - Park Geun-hye of the ruling Saenuri Party, Moon Jae-in of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and independent Ahn Cheol-soo - saying that none of them answered 33 questions sent by the center 20 days earlier. Apparently, they had different excuses.

Why is that? The three candidates had no problem submitting rudimentary campaign platforms to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a week ago. But when they had to submit detailed answers backed up by concrete funding methods and priorities to the center, they were not confident they could really meet those fastidious demands. That’s why the head of the group, Lee Kwang-jae, lamented their lack of credibility, saying all of them are “incompetent or cowardly.”

More fundamental reasons seem obvious. The Park Geun-hye camp has yet to reach a consensus on her detailed platform; the Moon Jae-in camp had trouble effectively assigning his platform duties to aides; and the Ahn Cheol-soo camp cannot answer back until Nov. 10, when he announces a full platform. With only 50 days left until the election, such a bleak political landscape demonstrates critical flaws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this year.

The chaos in the Park camp was predicted when the conflict between Kim Chong-in, head of the so-called People’s Happiness Committee in charge of the economic planks of the platform, and Lee Hahn-koo, floor leader of the Saenuri Party, came to the surface. The Moon camp is now totally dedicated to the issue of how to field a single candidate representing the liberal camp, with no time to spare for hammering out detailed promises. The Ahn camp, meanwhile, continues to shy away from its foremost obligation to the public: to tell it what he stands for and what he would do as president.

All the candidates must take a deep breath and focus on their top priority: offering concrete pledges to the people before it’s too late.



시민단체인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사무총장 이광재)는 2006년 지방선거 때 창설된 이래 주요 선거 때마다 실천 가능한 공약을 후보들에게 요구하고, 이를 검증함으로써 정책선거 풍토를 뿌리내리는데 독보적인 역할을 해왔다. 매니패스토(manifesto)에 부합하는 실천공약은 목표·우선순위·재원·방법·절차의 다섯 가지 항목에 가능한 한 수치로 표현된 답이 채워져 누구든지 쉽게 검증을 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런 매니패스토실천본부가 어제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박근혜·문재인·안철수 후보에게 레드카드를 들었다. 20일 전 각 후보에게 4개 항목, 33개 질의서를 보내 답변을 요청했는데 후보들이 이런저런 이유를 들어 아무도 답변서를 제출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왜 그럴까. 일주일 전 구호 수준의 정책공약을 중앙선관위에 제출할 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그러나 재원과 우선순위와 절차를 구체적으로 제시해야 하는 매니페스토 실천 공약의 요건을 갖추는 건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매니패스토 이광재 사무총장이 세 후보 모두에게 “무능하거나 비겁하다”고 경고한 건 이 때문이다.
박근혜 후보측은 정책의 내부조율이 안 됐고, 문재인 후보측은 업무 분담에 미스가 있었으며, 안철수 후보측은 11월10일 총괄정책발표일까지 답변서를 내놓을 수 없다고 변명했다고 한다. 선거를 불과 50일 남겨놓고 한 그들의 변명은 정치게임에 휩싸여 정책우선 정신이 실종된 2012 대선의 현주소를 어김없이 보여주고 있다.
박 후보 캠프의 내부조율 실패는 공약을 담당하는 김종인 행복추진위원장과 이한구 원내대표 사이의 갈등, 안대희 정치쇄신위원장의 정치개혁안 표류 때부터 예견된 사태다. 문 후보 캠프는 온통 후보단일화에 정신을 빼앗기고 있는데다 이른바 용광로 선대위의 옥상옥, 업무 중복 때문에 정책을 결정하는데 어디부터 손을 대야 할 지 모르는 지경이다. 안 후보측은 자기 내부 일정을 이유로 국민에게 제시해야 할 공약서비스를 외면하고 있으니 안 후보가 입만 열면 외치는 국민이 무색할 뿐이다.
후보들의 수준이 대선의 수준이다. 후보들은 지금이라도 호흡을 가다듬고 정책파트를 최우선적으로 챙기길 바란다. 실천공약을 만드는데 자신의 철학과 정치생명을 걸고 정치자원을 집중해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